무기 토론방

한국공군 F-15EX 20기 도입설(보잉측 20대구매시 59대성능개량비용 할인제시)

  작성자: msjune81
조회: 12879 추천: 1 글자크기
43 0

작성일: 2021-04-07 12:30:57

SBS,연합뉴스에서 한국공군의 F-15K 슬램이글의 EX급 개량사업59대에 더 보태어 신규F-15EX 20대 신규구매추가거론되었다는 기사의 글을 공유합니다.


KF-X 도입장기화및 F-15K개량사업시 발생되는 전력공백을 F-15EX 신규20대구매로 보완하자고 보잉측에서 제시된내용입니다. 또한 신규20대를 구매할경우 개량사업프로그램비용을 할인해주겠다는 파격조건이 있다고하는데 그부분은 한국측과 보잉사의 의견이 다르다는 내용이지만 F-35A의 운영비용보다 저렴하고 대북타격력이 뛰어나며 KF-X Block I 40기의 공대지공격능력부족에 대한 보완으로는 F-15EX가 뛰어난 장점이 있다고합니다.


"8조 8천억 원 들여 개발하는 역대급 국산무기인 한국형 전투기 KF-X가 이달 초 공식 첫선을 보입니다. 롤아웃(roll out)이라는 행사입니다. 갓 조립을 마친 완전한 시제 1호기를 대중에게 공개하며 KF-X 성공을 다짐하는 뜻깊은 자리입니다. KF-X 롤아웃은 당초 5월 개최 예정이었습니다. 우여곡절 끝에 몇 번 당겨졌고, 이달 초로 최종 조정됐습니다. 20% 지분 참여국이지만 분담금도 안 낼 뿐더러 무리한 역제안을 하는 인도네시아의 귀빈 참석이 최근까지도 확정되지 않아 좀 불안했습니다. 인도네시아 국방장관이 방한하는 것으로 정리되면서 롤아웃은 그럭저럭 구색을 갖추게 됐습니다. 그러는 동안 KF-X에 복병이 나타났습니다. 복병치고는 너무 강력합니다. 미국 보잉의 최신예 전투기 F-15EX입니다. 우리 공군의 주력 F-15K의 성능개량 계획과 맞물려 F-15EX 도입설이 고개를 들더니 서서히 소문의 거죽을 벗고 있습니다. 미국 측은 천문학적 액수의 F-15K 성능개량 비용을 깎고, 반대급부로 우리 공군은 F-15EX 수십 대를 도입하는 방안이 폭넓게 거론되고 있습니다. 그러잖아도 모자란 전투기 살림에 성능개량하려면 F-15K가 전력에서 무더기 이탈하는 터라 F-15EX를 신규 도입해서 그 공백을 채우자는 논리도 유포되고 있습니다.


F-15는 4세대, F-15EX는 4.5세대 전투기라고 했을 때 KF-X는 F-15EX와 같은 4.5세대에 속합니다. 막대한 국방비로 국산 4.5세대를 개발하고 있는데 미제 최신형 4.5세대를 사들일 아이디어가 튀어나오니 아닌 밤중에 홍두깨입니다. F-15EX가 우리 공군의 전투기 구색에 끼어들면 같은 4.5세대 KF-X의 양산 대수는 줄어듭니다. 가격 상승 요인이어서 수출 경쟁력도 추락합니다. 자칫 KF-X 사업의 실패로 이어질 수도 있습니다. 속도와 무장만이 살길이라고 전문가들은 입을 모읍니다. 개발 시간표 저 끄트머리에 처박아둔 공대지 무장 탑재 계획을 확 앞당겨 1차 양산분부터 적용해서 하루라도 일찍 공대공, 공대지로 완전 무장한 KF-X를 내놓는 것입니다. 보잉의 공세를 피하면서 KF-X를 성공시키기 위해 조속히 KF-X를 무장할 필요가 있습니다.   


성능개량 5조 원 청구서와 F-15EX의 급부상


우리 공군의 주력 F-15K도 이제는 낡아서 성능개량할 때가 왔습니다. 기존 구식 레이더를 전천후 에이사(AESA) 레이더로 바꾸는 등 항공전자장비의 교체가 주요 대상입니다. 방사청과 공군에 따르면 3~4가지 대범주의 성능개량이고, 미국 측이 추산하는 비용은 5조 원을 상회합니다. 에누리가 없으면 F-15K 1대당 9백억 원이 소요됩니다. 요즘 F-35A 가격이 9백억 원 이하로 떨어졌는데 4세대 전투기 1대의 성능개량 비용이 5세대 전투기 1대 값입니다. 당연히 에누리 들어갑니다. 3조 4천억 원까지도 가능하다고 합니다. 그런데 순수한 가격 인하가 아닙니다. 공군의 한 관계자는 "3조 4천억 원은 보잉의 F-15EX를 20대가량 도입하면서 F-15K을 성능개량했을 경우의 비용"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이렇게 되면 F-15K 성능개량에 3조 4천억 원, F-15EX 20대 도입에 대략 2조 원입니다. 합치면 5조 4천억 원입니다. 미국이 애초에 부른 F-15K 성능개량 비용과 얼추 비슷합니다. 왠지 미국 측의 작전 같습니다.

미국 측과 우리 공군, 방사청이 이렇게 의사를 주고받는 가운데, 공교롭게도 유력 매체들에서 F-15EX의 유용성을 부각하는 기사들이 앞다퉈 나오고 있습니다. "F-35A는 유지 비용이 너무 많이 들고, 소프트웨어도 결함투성이여서 미국에서조차 배척당한다", "미국은 그래서 막대한 무장을 장착할 수 있는 F-15의 최신형 EX에 눈독을 들이고 있다"는 내용입니다. 맞는 말입니다. 특히 종심이 짧은 한반도 전구에서는 F-35A보다 F-15가 훨씬 효율적이라는 분석이 많아 귀를 솔깃하게 합니다. 미국 보잉 본사의 전투기 사업부에서 보잉 코리아로 전투기 홍보 예산을 보냈다는 말도 들립니다. 보잉 코리아가 전투기 홍보를 한다면 대상은 딱 하나, F-15EX입니다. 전체적으로 보면 공군의 소요 제기로 F-15EX 도입을 논의하는 게 아니라, 미국의 보잉이 한국 공군의 소요를 대신 제기해주는 모양새입니다. 외국업체가 한국 국방의 소요를 제기하는 유례없는 사건이 벌어지고 있는 것 같습니다.


F-15EX의 장점은 단연 무장입니다. 무장탑재량이 무려 13.4톤입니다. 11톤의 F-15, 8톤의 F-35A를 압도하는 것은 물론, 어지간한 폭격기보다 미사일과 폭탄을 더 많이 실을 수 있습니다. 괴물 무장의 F-15EX가 들어오면 같은 4.5세대의 KF-X는 성치 못합니다. 현재 KF-X 개발 시간표로는 더욱 그렇습니다. KF-X는 2026년부터 2028년까지 1차분 40대, 이후 2032년까지 2차분 80대를 만들 계획입니다. 1차 양산 블록-1(Block-1)에는 공대공 무장만 탑재됩니다. 공대지 무장은 2차 양산 블록-2(Block-2)부터 들어갑니다. 공대공 전용 KF-X 블록-1은 F-15EX에 견줘 반의반 쪽 전투기에 불과합니다. KF-X 블록-2나 나와야 F-15EX에게 명함이라도 내밀 수 있습니다. 적어도 8년 뒤, 먼 훗날의 일입니다. F-15K 성능개량 비용 인하를 내걸고 F-15EX를 밀어붙이면 시쳇말로 '국뽕'에 올라탄다고 해도 KF-X는 F-15EX에 밀립니다. 한미 관계의 안정적 관리라는 명분이 얹히면 F-15EX는 한반도 시장에서 무적이 됩니다. "......


"F-15EX는 한국 공군 주력기인 F-15K 개량 버전이다. 4.5세대급의 F-15EX는 최대 무장탑재량이 13.4t에 달한다. 공군의 F-15K(11t)와 F-35A 스텔스기(8.1t)보다 많은 폭탄과 미사일을 탑재한다. F-35A보다 운용유지비가 저렴하고 후속 군수지원 등이 쉽다는 것 등이 도입을 주장하는 표면적인 이유다. F-15K 성능개량에 5조원 이상이 투입되는 데 F-15EX 구매 시 전투기 단가와 F-15K 성능 개량비까지 모두 깎을 수 있다는 그럴듯한 주장까지 퍼지고 있다.

막대한 운용유지비가 누적되는 F-35A 20대를 추가 구매하느니 차라리 F-15EX를 대안으로 검토하자는 주장이다. 그러나 스텔스기는 유사시 은밀 침투해 핵·미사일 시설 등을 무력화시키는 국가 전략무기로 가치가 있다. 13.4t의 무장을 탑재하고 폭격기와 같은 임무를 수행할 4.5세대 전투기와는 임무 성격과 효용 가치가 다르다는 것이다. 아울러 F-15EX는 한국형 전투기(KF-X)와 같은 4.5세대급이다. 공군은 2026년부터 2028년까지 1차 양산 40대, 이후 2032년까지 2차 양산 80대 등 총 120대의 KF-X를 운용할 계획이다. 공군은 F-15EX 구매 주장이 퍼지고 있는데 대해 '냉가슴'만 앓고 있다.".......


국방부및 방사청에서 보도된 정확한 내용은 아닌것같습니다.

하지만 FX-3차 차기전투기도입사업에 F-35A대신 F-15EX를 일부도입주장이 있다는 내용입니다.

공군이 1차로 요구하는 F-35A전력은 60~80대라고합니다. (북핵시설및 방공망을 초토화하기위해서는 스텔스성능의 기종이 우선필요함.)

그래서 F-35A 20대추가구매확률이 높다고생각하지만....

경항모사업이 핵추진잠수함사업으로 변경되어 F-35B 대신 F-15EX추가 구매가되었으면 하는 개인적인 바램입니다.



F-15EX New 이미지사진




F-15EX 1호기




제366전투비행대 F-15E Elephant Walk


출처 ( SBS, 연합뉴스, Boeing, Mountain Home AFB )








댓글 43

  • best Vanguard 2021-04-07 추천 7

    F-35A 20대는 일정대로 들여와야 개전당일부터 종심타격에 문제가 없습니다. F-15K로 종심의 전술목표 타격하려면 10억짜리 장거리 순항미사일을 뿌려야되는데, F-35A보다 임무당 소요예산이 6~8배 입니다.

    F-35A는 그거대로 전비절감효과를 위해서, F-15EX는 공대공전력을 보완하기 위해 추가도입할 당위성이 있고, 이도저도 아닌 F-35B 도입이 철회되어야 할 일입니다.

    F-35B가 전시에 다른 기종 대비 무슨 이점이 있을까요? 유지비는 F-35A보다 더 들고, 도입예산도 30% 더 소요되고, 폭장량은 훨씬 적고, 작전반경도 20% 이상 좁은데, 칼질 하려면 이걸 해야죠.

    이도저도 싫으면 F-35B 들여올바에 동일예산으로 KF-X 60대 추가양산 하는게 낫고요.

  • 긴팔원숭이 2021-04-09 추천 0

    F-15EX를 더 보유한다고 KFX생산량이 축소될 거란 짐작은 억측이라고 생각합니다.
    더우기 블록1 시제기가 초도비행도 안 했는데, 십 수 년 뒤에 전력화될 블록3 소요를 까먹으니 걱정운운하는 건 너무 나간 이야기고요.
    일단 그 둘은 체급이 다르고, 그럼에도 그 정도까지 해서 숫자를 마춰야 한다면
    차라리 그만큼 TA-50이나 FA-50을 십여 년 뒤에 퇴역시켜 매각하겠죠.

    댓글의 댓글

    등록
  • 꽁군21 2021-04-08 추천 2

    확실한 자료를 가지고 토론을 하셨으면 합니다.

    저 김모기자가 쓴 글이 "당연히 에누리 들어갑니다. 3조 4천억 원까지도 가능하다고 합니다. 그런데 순수한 가격 인하가 아닙니다. 공군의 한 관계자는 "3조 4천억 원은 보잉의 F-15EX를 20대가량 도입하면서 F-15K을 성능개량했을 경우의 비용"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이렇게 되면 F-15K 성능개량에 3조 4천억 원, F-15EX 20대 도입에 대략 2조 원입니다" 입니다
    출처 : https://news.sbs.co.kr/news/endPage.do?news_id=N1006267992

    그래서 3조4000억을 59대로 나누면 기체당 577억 정도의 업그레이드 비용이 됩니다. 좀 과다한 비용이지요.
    하지만 정확히 말하면 추정 비용입니다.

    defence 기사에 나온 보잉이 미군과 계약한 내용을 보면 "The Air Force placed its first order for the F-15EX in July 2020, awarding a contract for the first lot of eight jets with a value not to exceed about $1.2 billion. The entire program has a ceiling value of $23 billion. It plans to buy at least 144 F-15EXs to replace the F-15C/D fleet," 입니다
    출처 : https://www.defensenews.com/air/2021/03/11/the-air-force-has-its-first-f-15ex/

    위글을 풀이하면 12억불에 초기 8대를, 그리고 전체 프로그램 코스트가 230억불에 144대 신규교체, 그래서 program cost비용이 대당 최대 1억6000만블 정도 입니다.(가격제한)
    저 미군비용과 우리의 경우를 비교해 보시기 바랍니다...

    개인적으로 서두르지 말고 협상을 잘하면 손해는 안볼거라고 봅니다.

    댓글의 댓글

    등록
  • animals 2021-04-08 추천 0

    사우디의 70대의 F-15S를 신형 SA사양으로 개량하는데 100억 달러 가까이 들어간다고 하는데 여기에는 레이더 포함 항전장비 교체, 조종석 개량, 전자전장비 개량, FBW 조종장치로 변경. 주날개 무장능력 강화같은 것이 포함된다고 하네요. 기존 PW엔진을 GE걸로 변경하는계획이 여기에 포함되는지 별도로 진행되는 것인지는 모르겠습니다. 미공군 EX버전의 개발비는 사실상 사우디의 F-15 개량에서 이미 많이 뽑아먹었다고 하네요.

    댓글의 댓글

    등록
  • 박대리 2021-04-08 추천 1

    Vanguard/

    F-15의 최신버전이 F-15EX니까 KF-16을 F-16V 사양으로 개조했듯이 F-15K를 F-15EX 버전으로 개량하는 비용을 문의 했더니 개량비용 대당 900억이란 답을 했다는 겁니다.

    그런데 F-15EX를 20대 신규도입하면 개량비용을 대폭 깍아 주겠다는 건데 결국 총비용(신규도입20대+개량59대 VS ONLY 59대 개량비용)이 같다라는 거죠.그래서 기자도 보잉이 장난질 친다고 느끼는 거고요.

    F-35B야 해군예산이니까 공군이 뭐라고 못하는 거고 KFX 예산을 잘라낼수도 없으니 결국 공군의 F-35A 20대 예산을 잘라먹기 위해서 F-15K 개량사업을 인질화 하는 거죠.

    자꾸 보잉을 감싸는 발언을 하는 데 록히드나 보잉한테 갑은 미공군이지 한국공군이 아닙니다.한국 공군은 병이나 정쯤 되겠죠.

    실제로 골키퍼 살아있을 때는 한국 CIWS 시장에 진입하기 위해 저가입찰 했다가 골기퍼 망하니까 2차 도입사업에서 가격을 두배 올린 팰랭크스가 있죠.그래서 아예 신규로 CIWS를 개발하는 거고요.

    보잉이 F-15K 1,2차 도입물량이나 아파치 1차 도입물량을 팰랭크스 1차 도입물량처럼 사용할 가능성이 충분합니다.그래서 개수작 부리면 사업을 엎어버리겠다는 각오가 있어야 합니다.특히 아파치 2차 사업은요.

    댓글 (1)

    Vanguard 2021-04-08 추천 1

    감싼거 아닌데요. 오보 아니면 F-15EX 구매건 F-15K 개량이건 안하는게 낫다고 말했습니다. 현재 보잉 사정이 찬밥더운밥 가릴 처지 아닌데, 졸렬한 강짜를 놨다고 하니 사실관계 확인이 필요하다는 겁니다.

    심지어, 저 보도가 사실이면 보잉의 관련자 미친놈이라고 미리 다 못 박아놨는데, 뭔 보잉 편을 들어요. 뭐 얻어먹는것도 없는데..

    등록
  • Vanguard 2021-04-08 추천 1

    "우리 공군의 주력 F-15K도 이제는 낡아서 성능개량할 때가 왔습니다. 기존 구식 레이더를 전천후 에이사(AESA) 레이더로 바꾸는 등 항공전자장비의 교체가 주요 대상입니다. 방사청과 공군에 따르면 3~4가지 대범주의 성능개량이고, 미국 측이 추산하는 비용은 5조 원을 상회합니다. 에누리가 없으면 F-15K 1대당 9백억 원이 소요됩니다. 요즘 F-35A 가격이 9백억 원 이하로 떨어졌는데 4세대 전투기 1대의 성능개량 비용이 5세대 전투기 1대 값입니다."

    https://news.sbs.co.kr/news/endPage.do?news_id=N1006267992&plink=COPYPASTE&cooper=SBSNEWSEND&plink=COPYPASTE&cooper=SBSNEWSEN

    그러니까, 김태훈 기자가 누구 말을 인용했는지 확인 할 수 없는건 둘째 치고, F-15K 성능개량 내역이 뭔지 알 수 없지만 3~4가지 범주(??)의 대대적인 개량을 추진했다 했고 미국측(보잉사라는 뜻이겠지요) 5조원 예상하고 있다는 기사를 근거로 거품을 무시는건데,

    도대체 저 3~4가지 범주의 개량이 뭔지, 뭘 얼마나 어떻게 성능개량을 하려고 했는지 확인 먼저 해야되는 사안이라고 보고요. 저 개량이 순수하게 기체 전반의 성능 및 수명 보강임에도 900억대 추정견적을 보잉에서 답신한게 사실로 확인되면, 그 담당자가 미친놈 맞는게 됩니다.

    엔진을 교체하고, 이미 생산개시된 F-15EX의 사양에 맞춰 F-15K 성능개량을 할때 교체해야 되는 구성품이 아무리 많아도 저 단가가 나올 수가 없어요. 그러면 결국 기술관련 비용으로 비상식적인 바가지를 씌운거란 뜻이고, 그걸 신품 구매하면 할인해주겠다는 졸렬한 세일즈를 하는 거란 뜻이죠. 동네마트도 이런짓 안합니다.

    정치외교상 적대적관계로 전환되는 중이라서 판매가 껄끄러우면 거절을 하면 되는데, 저렇게 에둘러서 먹이는 경우는 무기판매업계에 흔한 일이 아니에요.

    어떤 출처에 의해서 무슨 내역을 견적받은게 신조기체 단가와 맞먹는지 밝히지 않는 이상 저 기사를 신용할 가치는 거의 없습니다. 상식적으로 맞아들어가는게 없으니 그럴 수도 있다고 생각이 안되는데요.

    댓글 (1)

    Vanguard 2021-04-08 추천 1

    레이다 교체하면 당연히 예비품 추가 도입해야 하고, 성능이 강화된 엔진을 도입하면 역시 기존엔진 개수 또는 신품 엔진 추가 도입해야 하는데, 이런저런거 다 따져도 저 비용이 들어갈 정도의 대환장이 말이 되는지 의아한게 사실이니 반드시 더 자세한 정황이 공개되어야 할 부분입니다.

    영원히 대한민국에 제품 팔 일 없다고 대못밖는게 아닌 이상, 감정적인 이유 또는 정치외교적인 이유로 영리추구법인이 국가를 상대로 주제넘는 하대 못합니다. 그 담당자나 사장이 정신병자 미친게이가 아닌 이상에요..

    등록
  • dclxvi 2021-04-08 추천 0

    보잉사의 행패를 떠나서 F-15EX를 2~30여대 도입하면 엄청난 전력 강화가 되긴 할겁니다.
    근데 가격이 싼건 아니더군요.
    F-35와 맞먹던데

    댓글의 댓글

    등록
  • 지켜보고있다 2021-04-08 추천 0

    본문에 쓰여 있내요.. 업글비용 900억 이라고...

    댓글의 댓글

    등록
  • 진선 2021-04-08 추천 0

    미국 F-15EX 144대 도입 가격이 26조원

    대당 1805억원..

    미국이 기반 시설이 없는 국가가 아닌데

    저 정도의 돈이 든다면

    F-15K 업그레이드 말고

    그 돈으로 KF-X 나 많이 도입해야 함..

    https://www.chosun.com/politics/politics_general/2021/03/21/B4BKO5SEZZAKDFDDBQVEYSYD4A/

    댓글의 댓글

    등록
  • GOODLUCK 2021-04-08 추천 1

    처음부터 말도 안되는 대당 900억 업글 비용을 제시하고 20대 사면 5조원에서 3조원으로 깎아주겠다? 기존 3조원에서 20대 사면 깎아주겠다고 해도 모자를판에?? 900억이란 비용도 지들이 선심 쓰기 위해 만들어낸 금액이라고 볼 수 밖에 없죠. 양아치놈들이 따로 없네요. 저 업글 가격을 고수한다면 F-15K 성능개량은 EX까지 안올리고 AESA레이더와 소프트웨어만 개선만 하고 폐기할때까지 그냥 썼으면 합니다.

    댓글의 댓글

    등록
  • 무르만스크 2021-04-07 추천 1

    비밀 논객들의 격전을 보면서 제시하는 근거자료들로 배우는것도 많고,, 재미도 있고 ㅋㅋㅋ
    저같은 하수들은 즐기면서 배웁니다 ㅋ

    댓글의 댓글

    등록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