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기 토론방

논란 많던 K-11 복합형 소총 사업중단 결정 등 124회 방추위 개최 결과 / 방사청 제공

  작성자: 운영자
조회: 10875 추천: 1 글자크기
18 0

작성일: 2019-12-04 19:19:44


 






논란 많던 K-11 복합형 소총 사업중단 결정 등


제124회 방위사업추진위원회 결과




❍ 제124회 방위사업추진위원회(이하 방추위)가 12월 4일 오후 16시 국방부 화상회의실에서 개최되었습니다.


❍ 오늘 방추위에 상정된 안건은
   - 장거리지대공유도무기(L-SAM) 체계개발기본계획(안)
   - 울산급 Batch-Ⅲ 체계개발기본계획(안)
   - K11 복합형소총 사업 중단 여부(안) 입니다.


❍ ‘장거리지대공유도무기(L-SAM) 사업’은 항공기 및 탄도탄 위협으로부터 핵심시설을 방어하기 위해 국내 연구개발로 추진하는 사업으로서, 이번 방추위에서는 장거리지대공유도무기(L-SAM) 체계개발기본계획(안)을 심의‧의결하였습니다. 계약은 ’19년 12월 중 체결할 예정입니다.
    * 사업기간 : ’19~’24년, 총사업비(체계개발) : 약 9,700억


❍ ‘울산급 Batch-Ⅲ 사업’은 노후화된 호위함 및 초계함을 대체하기 위해 대공 탐지능력 및 생존성이 향상된 함정을 국내에서 건조하여 확보하는 사업으로서, 이번 방추위에서는 울산급 Batch-Ⅲ 상세설계 및 선도함 건조를 위한 체계개발기본계획(안)을 심의‧의결하였습니다. 계약은 ’20년 1분기 중 체결할 예정입니다.
    * 사업기간 : ’20~’24년, 총사업비(상세설계 및 선도함 건조) : 약 4,500억


❍ ‘K11복합형소총 사업’은 감사원 감사결과, 사업추진 간 식별된 품질 및 장병 안전문제, 국회 시정요구 등을 고려하여 사업을 중단하는 것으로 심의·의결하였습니다.  <끝>




* 연합뉴스 : 방사청, 잇단 결함 K-11 복합소총 사업 중단키로

https://www.yna.co.kr/view/AKR20191204165100504?section=politics/defense&site=major_news01

 


이미지

21.jpg
2016122701003246300183291.jpg

댓글 18

  • best 네오제다이 2019-12-05 추천 5

    성공하면 영웅이고, 실패하면 역적이죠.

    그래서 현명한 공무원들은 일을 안합니다.

    새로운 시도가 성공할 확률은 1%도 안되는 반면에 실패할 확률은 99% 니까요.

  • 해병군화 2019-12-10 추천 0

    실력이 안되는 것은 억지로 짜 맞추려고 하니...졸작이 나오지 않나습니다. 제대로 배우고 습득해서 잘 만들수 있을때 그때 해야 하지...모든 것이 다 그런 것 같습니다. 소총도 그렇고 전차도 그렇고...실력은 우물안 우챙이들인데..

    댓글의 댓글

    등록
  • 가난한 군인 2019-12-09 추천 0

    미국이라면 줄줄이 구속되는 현역윗대가리들이 있겠죠 그러나 한국은 이정부에서조차 뻔뻔한 얼굴의 군바리 천국이니 ... 한 두세대 지나면 속속들이 밝혀지겠죠 그때 밝혀지는 이름들 뭐 전부 미국시민권자로 바꿔있겠네요 ㅎㅎ

    댓글의 댓글

    등록
  • 심심이9x 2019-12-05 추천 1

    자 이제는 K-11 만들면서 개발된 기술과 노하우를 바탕으로 해서, K-21 복합소총을 만들어 보아요~

    댓글 (2)

    지옥성녀 은비 2019-12-08 추천 0

    K-11 만들면서 개발된 기술과 노하우는 없습니다.
    개발성공으로 포장된 쓰레기 데이터만 존재할 뿐이죠.

    긴팔원숭이 2019-12-05 추천 0

    그러게요, 한 발만 더 가면 될 것 같다는 생각도 드는데요.. ^^
    그리고 K11이 시제품나온지 십년 지났을 겁니다. 그래서 총몸 위에 달린 전자장비는 제대로 하는 회사에게 맡기면 소형화, 경량화할 수 있을 것 같은데.. 그리고 20mm탄의 위력을 강화해줄 수 있으면 좋을 것 같습니다..

    등록
  • 당당 2019-12-05 추천 1

    k11중단은 당연한 귀결.
    차라리 40미리 유탄발사기의 시한신관이 달린 탄종을 개발하는 게 낫지.
    경우에 따라서 유탄의 구경은 좀 조절할 수도 있고.
    개인이 굳이 복잡하고 무거운 걸 들고 다닐 필요도 없다.

    댓글 (1)

    긴팔원숭이 2019-12-05 추천 0

    구경(지름)이 다른 새 탄약 개발은 아예 새 체계를 만들자는 것이라서 '차라리 K11개량형을 만들자'는 식으로 이야기가 가기 쉬울 것 같습니다. 유탄발사기로 간다면 탄은 K201의 40mm저속유탄을 그대로 쓰거나, 만약 가능하면 K4의 40mm고속유탄을 쓸 수 있다면 그쪽을 알아보면서 이스라엘이 몇 년 전에 한 개량같은 식으로 가면 개발배치가 빠를 것 같은데요.. .

    등록
  • dclxvi 2019-12-05 추천 1

    복합이 아닌 20mm 유탄총만 따로 개발하면 좀 쉬웠을텐데.
    미리 만들어 놓은 엄청난 탄들은 어찌되는걸까요?

    댓글의 댓글

    등록
  • 파렌하잇 2019-12-05 추천 0

    울산급 배치 III?

    만재 배수량 1500~2000톤 수준의 신형 PCC 개발로 이어지지 않도록 충분한 수량의 호위함 건조가 이뤄질려나.

    현재 대구급을 기반으로 해서 대잠전에 최적화된 범용 호위함을 구상해보는 것은 어떨까요?
    천안함 피격 이후 개선되고 있다고 하지만, 한국 해군 수상함들의 대잠전 능력은 아직 갈길이 멀고도 험한 상황이라서....

    댓글의 댓글

    등록
  • 조이독 2019-12-05 추천 0

    K11에서 소총기능을 제거하고 20mm 공중폭발탄만 사용할 수 있도록 개조해서 유탄발사기 대신 분대화기로 사용하고 40mm k4 고속발사기처럼, 20mm 고속발사기로 발전시키는게 나을 듯...

    전차, 장갑차의,12.7mm 거치식 기관총을 폭발탄종을 사용할 수 있는 20mm 거치식으로 개발하여 바꾸는 것도 고려해 볼만하다..
    왜냐하면, 전차나 장갑차 주변에 대전차무기를 휴대한 적 보병이 출몰하여 대응해야 할 경우 공중폭발탄을 사용하는게 매우 효율적일 것으로 보이기 때문이다..

    댓글 (1)

    긴팔원숭이 2019-12-06 추천 0

    소총부분을 빼고 20mm탄발사기만으로, STG-20 이란 이름으로 얼마 전 ADEX 2019에 S&T에서 전시했다고 합니다. 조준기부분도 달라졌네요.
    https://blog.naver.com/PostView.nhn?blogId=gunmania0819&logNo=221685292221.

    등록
  • 네오제다이 2019-12-05 추천 5

    성공하면 영웅이고, 실패하면 역적이죠.

    그래서 현명한 공무원들은 일을 안합니다.

    새로운 시도가 성공할 확률은 1%도 안되는 반면에 실패할 확률은 99% 니까요.

    댓글의 댓글

    등록
  • hejaz 2019-12-05 추천 4

    무기개발의 역사는 시행착오의 역사 입니다.
    이번 복합소청 개발과정도 시행착오였을 뿐 입니다.
    시행착오없이는 명품무기도 없습니다.
    개발과정에서 시행착오 겪으면서 많이 배웠을 겁니다.
    만약 실패했다고 여태 쌓아올린 시행착오를 모두 버린다면 정말 실패하는 것입니다.
    개발과 시행착오 과정에서 습득한 기술과 정보를 활용해 앞으로 더 나아간다면
    시행착오와 날린 개발비는 나름대로 의의가 있는 것이 되는겁니다.

    댓글 (1)

    지옥성녀 은비 2019-12-08 추천 0

    실패한 사업과 쓰레기 데이터 일뿐이죠.

    등록
  • 긴팔원숭이 2019-12-05 추천 0

    K11같은 걸 전력화하는 대신 분대 편제를 줄인다 운운한 적 있지 않았나요? 뜬소문이었나..

    댓글의 댓글

    등록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