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방일보
예비군 저격수 3만명 양성한다
작성자 : 김병륜 기자(218.145.xxx.xxx)
입력 2011-02-25 09:50:29
  • 조회수 3451
  • 댓글 1
  • 추천 0 print
 국방부가 3만여 명의 예비군 저격수를 양성하기로 하는 등 전투형 예비군 육성을 위한 2011년 예비군 훈련 제도 개편사항을 24일 공개했다.

 국방부는 “수년 전부터 일부 예비군부대에서 예비군 저격수 양성 훈련을 해 왔지만 북한의 특수전 능력 강화와 시가전 비중 확대에 대비하기 위해 저격수 양성 훈련을 전 예비군부대로 확대키로 했다”며 “소대별 2명씩 편성해 올해 총 3만 명의 예비군 저격수를 양성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새로 양성되는 예비군 저격수는 유사시 실질적인 전력으로 운용할 수 있도록 훈련 기간 중 집중적으로 사격 훈련 위주의 훈련을 받게 되며, 앞으로 예산이 확보될 경우 조준경을 부착하는 등 관련 장비도 보강키로 했다.

 이 밖에 다음달 2일부터 시작되는 2011년 예비군 훈련은 보다 실전 지향적으로 바뀌게 된다. 이에 따라 5~6년차 동원예비군은 그동안 사흘간 출퇴근하며 훈련했으나 올해부터는 육군 5개 사단을 대상으로 1박 2일간 입영훈련을 시험적으로 받게 된다.

 이와 함께 동원보충대대 중 일부는 전투력 복원훈련과 연계해 전방전개훈련도 실시한다.

이에 따라 키 리졸브/독수리(KR/FE) 한미연합연습 중 2개 대대, 을지포커스가디언(UFG) 연습 중 2개 대대가 전방전개훈련에 참가한다.

 향방훈련도 보다 실전 지향적으로 실시해서 전투형 예비군 육성을 뒷받침하게 된다. 서바이벌 장비를 활용한 자유기동식 쌍방훈련을 실시하고 전 인원이 순환 가능한 훈련장에서 보다 강도 높은 예비군훈련을 하게 된다.

또 예비군 정신교육을 강화하기위해 전문강사를 투입해 1시간씩 안보관과 대적관 확립 교육을 실시하기로 했다.

 한편 약 4000명 규모로 추산되는 기초 생활 수급자의 경우 예비군 훈련을 면제하고, 예산 105억 원을 투입해 총 318개의 화장실을 개선하는 등 예비군 불편 사항도 해소하게 된다. 또 동원훈련 입소 시간을 오전 8시에서 9시로 늦추고, 휴일 훈련을 확대한다. 
댓글 1
0 / 500
  • 그냥맨85 (218.145.xxx.xxx)
    2011-02-26 10:27:50
    대우서 7.62밀리를 만드는데 그걸로 하지 그럼 800은 보는데 아쉽군요 머리가 좀 트여야지 이거는 과거에 쓰던 조준경을 회수해서 짱박아둔것으로 지급을 하나 보네요 전통이 회수한 조준경을 ....
    0
1
1

국방일보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추천
17115 국산 잠수함 ‘장보고-Ⅲ 배치(Batch)-Ⅱ 2번함’ 건조 개시 임채무 2022.01.03 1930 0
17114 軍, 동부전선 DMZ에서 신원 미상 1명 포착 임채무 2022.01.03 682 0
17113 박인호 공군참모총장 새해 작전현장 지도·점검 서현우 2022.01.03 323 0
17112 김정수 해참총장, 경계태세 점검… “조건반사적 행동으로… 해상 경계작전 최선을” 노성수 2022.01.03 303 0
17111 영해 수호 해군 최정예 UDT/SEAL 대원 73명 탄생 서현우 2022.01.03 10189 0
17110 육군15보병사단 수색대대, 혹한기 소부대 전술훈련 최한영 2022.01.03 1018 0
17109 남영신 육참총장, 부사관학교 방문… “창끝부대 장병 여러분이 듬직하고 자랑스럽다” 이원준 2022.01.03 176 0
17108 육군수사단 창설 "인권 최우선 공정·투명한 수사" 최한영 2022.01.03 137 0
17107 <신년 특집> 올해 국방정책 추진 방향과 달라지는 점 임채무 2022.01.03 31 0
17106 <게임과 무기> 하늘에서 화력 쏟아붓는 지상군의 ‘천군만마’ 이경혁 2021.12.31 5035 0
17105 [방위사업청] KAAV 탑재 복합화기 원격사격통제체계 첫 전력화 임채무 2021.12.31 1151 0
17104 [방사청] 해안감시레이더-Ⅱ 국내 연구개발 착수 임채무 2021.12.31 1320 0
17103 <세계 전사적지를 찾아서Ⅱ> 풍부한 자원만큼…세계 열강 침략에도 시달려 신종태 2021.12.30 597 0
17102 [국방일보·한국국방연구원 공동기획] 국방·안보 10대 뉴스 운영자 2021.12.30 117 0
17101 <국제 이슈 돋보기> 새로운 미·일 방위비 분담금 협정과 그 함의 조은일 2021.12.29 149 0
17100 <방사청의 웨폰 스토리> 해양무인체계, 수중·수압·수온도 문제없다… 미래 무인체계 ‘성큼’ 김철환 2021.12.29 405 0
17099 <모형으로 만나는 총기의 세계> 특수전 장병들의 관심 한몸에, HK416과 모의총포법 최민성 2021.12.29 1100 0
17098 <알쏭달쏭 군사상식> 장병 드림카, 황금마차 역사는? 임채무 2021.12.29 700 0
17097 행복 싣고 설렘 전달하는 ‘황금마차’, 격오지 장병 향해 오늘도 달립니다 임채무 2021.12.29 437 0
17096 17대 성우회장에 이한호 전 공군참모총장 서현우 2021.12.29 93 0
17095 황금마차, 장병·지역 맞춤형으로 진화 임채무 2021.12.29 163 0
17094 국방부 군사편찬연구소, 국군 역사 연구 ‘새 기틀’ 임채무 2021.12.29 20 0
17093 최강 한파에 폭설까지… 강원도 지역 폭설 대민지원 서현우 2021.12.29 97 0
17092 국군수도치과병원, 군 최초 ‘인증’ 받았다 임채무 2021.12.29 66 0
17091 <국방·안보 10대 뉴스> 비전은 튼튼하게 동맹은 든든하게…독자적 힘 키우고 평화를 이야기하다 강석율 2021.12.29 22 0
17090 3200톤급 구축함 성능개량 성공적 마무리 임채무 2021.12.29 2475 1
17089 <당신과 나의 자부심, 우리 국군> 공군5공중기동비행단 조주영 중령(진) 한재호 2021.12.29 89 0
17088 공군20전비 안진환 군무주무관, 전역 후에도… 군무원 꿈 키워 부대 복귀 서현우 2021.12.29 92 0
17087 9년간 100장 공사 최현덕 중위(진), 헌혈증 기부 서현우 2021.12.29 42 0
17086 해작사, 30년 영해수호 함정 9척 “전역을 명 받았습니다” 노성수 2021.12.29 3146 0
1 2 3 4 5 6 7 8 9 10
1 2 3 4 5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