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방일보
콜롬비아 육사, ‘6·25 참전군인의 날’ 태권도 시범
작성자 : 최한영(120.142.xxx.xxx)
입력 2021-10-13 15:07:47
  • 조회수 204
  • 댓글 0
  • 추천 0 print
태권도 교육 시작 10주년 병행
생도들, 양국 군가 합창하며 입장
태권무·격파 시범…SNS로 생중계

콜롬비아 육사 생도들이 지난 10일(현지 시간) 보고타 전쟁영웅기념비 앞에서 열린 ‘6·25 참전군인의 날’ 행사에서 태권도 시범을 선보이고 있다.   사진 제공=콜롬비아 육군
콜롬비아 육사 생도들이 지난 10일(현지 시간) 보고타 전쟁영웅기념비 앞에서 열린 ‘6·25 참전군인의 날’ 행사에서 태권도 시범을 선보이고 있다. 사진 제공=콜롬비아 육군
콜롬비아의 6·25전쟁 참전 70주년, 콜롬비아군 태권도 교육 시작 10주년을 맞아 양국 우호 관계를 기리는 뜻깊은 행사가 열렸다.

콜롬비아 정부는 지난 10일(현지 시간) 보고타와 페레이라에서 ‘6·25 참전군인의 날’ 행사를 개최했다. 콜롬비아는 중남미에서 유일하게 6·25에 참전한 국가로 1개 보병대대와 프리깃함 1척을 보내 대한민국을 도왔다. 참전 장병은 5000여 명에 이른다. 참전군인의 날 행사는 그 상징성에 따라 성대하게 열리고 있다. 이날 행사 역시 코로나19 여파 속에서도 귀빈과 장병 등 10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로 생중계됐다.

보고타 전쟁영웅기념비 앞에서 진행된 행사에서 콜롬비아 육군사관학교(육사) 생도 30명은 태권도 시범을 선보였다. 콜롬비아 육사 생도들이 국가적인 행사에서 태권도 시범을 보인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생도들은 한국과 콜롬비아 군가를 부르며 행사장에 들어섰으며, 태권무·격파 시범을 보여 큰 박수를 받았다.

육군은 콜롬비아 국방부와 업무협약(MOU)을 토대로 지난 2011년부터 콜롬비아 육사에 태권도 교관을 파견하고 있다. 현재는 각각 태권도 6·5단인 이진영 소령과 박주희 대위가 국기(國技)를 전수 중이다. 이 소령은 대학 시절 태권도 시범단 활동을 했으며 임관 후에도 부대 장병 대상 태권도 교육을 했었다. 박 대위는 국방어학원 수탁 외국군 지도 경험 등을 토대로 현지에서 스페인어로 태권도를 가르치고 있다.

이 소령과 박 대위는 양국 우호 관계에 도움이 되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태권도 시범을 준비했다. 이 소령은 “생도들이 시범 시작 전후로 한국군과 콜롬비아군 군가를 제창하도록 했다”며 “6·25 참전용사들의 용맹함을 표현하기 위해 태권무와 격파를 시범에 포함했다”고 말했다. 박 대위도 “콜롬비아 정예장교를 배출하는 곳에서 교관 임무를 수행할 수 있다는 사실에 자부심을 느낀다”고 전했다.

콜롬비아군 관계자들은 태권도 시범에 만족감을 나타내며 한국군과 다양한 우호협력이 이어지기를 기대했다.

콜롬비아 육사 헥토르 셀리(중령) 훈육대장은 “6·25 참전용사들에게 특별한 날을 맞아 오랜 기간 우호 관계를 맺어온 대한민국 육군에 깊은 존경과 감사의 마음을 전한다”고 밝혔다. 최한영 기자


https://kookbang.dema.mil.kr/newsWeb/20211013/3/BBSMSTR_000000010023/view.do

대표 이미지

2021101201000138200005241.jpg
댓글
0 / 500
국방일보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추천
17298 <육·해군 혹한기 전술훈련> 칼바람 야전에서도 차디찬 바다에서도 극한 넘어 ‘극강 담금질’ 김해령 2022.01.28 377 0
17297 <나눌수록 따뜻한 설> 육·공군, 명절 준비 서현우 2022.01.28 55 0
17296 <국방일보 포토 캘린더> 혹한도 삼킨 조국수호 열정 한재호 2022.01.28 109 0
17295 국군화생방방호사령부 창설 20주년, WMD·비전통적 위협으로부터… 대한민국 수호한다 임채무 2022.01.28 85 0
17294 연내 ‘화생방특수임무단’ 창설 가동한다 임채무 2022.01.28 161 0
17293 6·25전쟁 활약 여성의용군 '2월의 6·25 전쟁영웅' 선정 국방일보 2022.01.28 17 0
17292 K1A2 전차 3차 양산 전력화 성공적 완료 임채무 2022.01.28 148 0
17291 北 또 발사체…합참, 군 대응능력·준비태세 점검 임채무 2022.01.28 9 0
17290 청해부대36진 확진자 발생…군, 모든 수단 강구해 치료에 만전 임채무 2022.01.28 10 0
17289 포항특정경비지역사령부, 대침투 종합훈련… 경찰 등 유관기관과 협력 노성수 2022.01.28 310 0
17288 故 지덕칠 중사의 희생정신 잊지 않겠습니다 노성수 2022.01.28 34 0
17287 육군군수사령부, 방독면·전투용 안경 렌즈 ‘개인 맞춤형’ 전면 보급 이원준 2022.01.28 406 0
17286 <국방일보 기자가 간다> 육군27보병사단 야간 산악기동훈련 최한영 2022.01.28 31 0
17285 설 연휴 긴급구조·응급진료 빈틈없이 가동 임채무 2022.01.28 10 0
17284 <전쟁과 영화> 스파이 브릿지(2015), 정의…신념…냉전은 그렇게 녹기 시작했다 김인기 2022.01.27 212 0
17283 <전쟁과 인간> 끌려가던 3만 백성 구하고 고려인 단결 계기 만들어 이정현 2022.01.27 532 0
17282 미래 국방 AI 기술 로드맵 국내 최초 수립 임채무 2022.01.27 129 0
17281 공사, 비행사고 대처 역량 ‘업그레이드’ 서현우 2022.01.27 160 0
17280 해군2함대사령부, 민·관·군 통합방위작전체계 확립 노성수 2022.01.27 158 0
17279 해병대2사단, 50㎞ 무박 행군 등 대대급 동계 전술훈련 노성수 2022.01.27 2547 0
17278 육군지작사, 사용자 중심 리모델링 눈길 사로잡은 병영식당 이원준 2022.01.27 113 0
17277 육군7보병사단, 혹한기 전술훈련… 전투력 배양 ‘굵은 땀방울’ 김해령 2022.01.27 158 0
17276 교육훈련 순직도 위국헌신 전우사랑 기금 최한영 2022.01.27 13 0
17275 한-싱가포르 국방당국, 비전통 안보 분야 협력 강화 임채무 2022.01.27 24 0
17274 <모형으로 만나는 총기의 세계> 서방에 콜트가 있다면 동구권엔 이 총이 있다 최민성 2022.01.26 433 0
17273 中 시진핑 3연임.日 헌법개정 추진 ‘정치발 지각변동’ 윤대엽 2022.01.26 146 0
17272 미·중 양극체제 심화 속 주변 지역서 안전 확보 전략 이주연 2022.01.26 49 0
17271 적외선 활용 무기체계 핵심기술 ‘3차원 적외선 영상 생성’ 성공 임채무 2022.01.26 262 0
17270 北, 순항미사일 추정 발사체 2발 발사 임채무 2022.01.26 56 0
17269 남수단 재건 임무 한빛부대 15진 파병 준비 돌입 김해령 2022.01.26 781 0
1 2 3 4 5 6 7 8 9 10
1 2 3 4 5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