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방일보
육군7군단-항공작전사령부 협동작전·교육훈련 입체적 논의
작성자 : 최한영(203.255.xxx.xxx)
입력 2021-02-24 11:18:45
  • 조회수 150
  • 댓글 0
  • 추천 0 print
육군7군단-항공작전사령부
제병협동훈련 발전 방안 전술토의
기동·화력·정찰 보강 등 공감대 형성
23일 화상회의로 진행된 육군7군단과 육군항공작전사령부의 전술토의에서 허강수(중장·앞줄 맨 오른쪽) 7군단장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 제공=김형우 군무주무관
23일 화상회의로 진행된 육군7군단과 육군항공작전사령부의 전술토의에서 허강수(중장·앞줄 맨 오른쪽) 7군단장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 제공=김형우 군무주무관
육군 기갑·기계화부대와 항공부대 간의 효과적인 협동작전 발전 방안을 모색하고 공감대를 형성하는 장이 마련됐다.

육군7군단은 23일 허강수(중장) 군단장 주관으로 육군항공작전사령부(항작사)와 제병협동훈련 발전방안 모색 전술토의를 개최했다.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비대면 화상회의로 진행한 전술토의에는 군단과 항작사 주요 직위자, 군단 예하 사·여단장 등 100여 명이 참석했다.

전술토의는 ‘Recon-Pull 적용 제병협동작전 수행방안’ ‘AH-64E(아파치)를 활용한 통합화력운용 방안’에 대한 주제발표 후 이를 구현하기 위한 평시 교육훈련 시행방안 논의 순으로 진행했다.

첫 주제발표에서 거론된 Recon-Pull은 ‘정확한 계획 수립보다는 적시성을 토대로 작전을 수행하기 위해 실시간 정찰 결과평가 후 적의 약점으로 주력 방향을 결정하는 개념’을 말한다. 군단은 육군 항공부대를 기존 화력 위주에서 정찰, 위력수색, 타격, 포병화력 유도 등으로 확대 운용하는 개념을 제시했다. 지상부대로만 운용했던 선도정찰대에도 공격헬기를 추가해 기동력, 화력, 정찰능력을 보강하는 내용도 담았다. 이를 통해 선도정찰대가 불확실한 전장 상황을 가시화하고 적의 약점을 식별해 주력부대를 선도함으로써 전장 주도권을 확보할 수 있다는 내용이 논의됐다.

‘AH-64E 헬기를 활용한 통합화력운용 방안’ 토의에서는 아파치 헬기의 생존능력, 기동성, 탐지능력, 무장력, 원거리 타격 등을 활용해 종심지역까지 확대 운용하는 방안이 거론됐다. 이를 통해 공군의 근접항공지원(CAS·Close Air Support) 시 공역통제를 위해 포병 화력 공백이 발생하는 한계를 극복하고, 아파치 헬기의 실시간 탐지-타격-평가로 효과적인 화력 운용이 가능할 것이라는 의견이 나왔다.

군단은 이번 전술토의에서 제기된 방안을 조기 정착하기 위해 평시 제병협동훈련을 위한 교육훈련 체계도 구체화했다. 기계화부대 훈련 여건을 고려해 활용 가능한 훈련장에서의 제병협동훈련 및 전투사격 모델도 정립했다.

박송구(대령) 작전계획처장은 “군단과 항작사가 처음으로 제병협동작전 수행 및 교육훈련 방안에 대한 토의의 장을 마련하고 공감대를 형성했다는 의의가 있다”며 “미래 기동사단의 제병협동작전 수행방안을 제시하고, 기갑·기계화부대가 첨단화된 항공전력을 운용하는 방안을 한 차원 발전시키는 계기로 삼겠다”고 말했다. 최한영 기자


https://kookbang.dema.mil.kr/newsWeb/20210224/3/BBSMSTR_000000010023/view.do

대표 이미지

2021022301000408400017121.jpg
댓글
0 / 500

국방일보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추천
17235 코로나로 못한 국기게양, 2년 만에 재개 이원준 17:43 79 0
17234 <혹한기 훈련 현장> 칼바람도 막지 못한 열기…우리에게 쉼표란 없다 이원준 17:42 62 0
17233 <최정예 300전투원을 만나다> 절친, 육군대표 스나이퍼 되다 이원준 17:36 274 0
17232 육군7공병여단, 혹한기 전술훈련 김해령 17:34 39 0
17231 ADD·기품원·국기연, 국방력 강화 긴밀한 공조 김철환 17:32 13 0
17230 정의용 외교부 장관과 군 주요 직위자, UAE 아크부대 격려 방문 김철환 17:30 23 0
17229 해군교육사령부, 274기 부사관후보생 IBS 훈련 서현우 12:55 176 0
17228 해병대 ‘동계 설한지 훈련’ 현장에 가다 노성수 12:45 620 0
17227 해병대 수색대원 동계 설한지 훈련 노성수 12:43 255 0
17226 서욱 장관 "선승구전(先勝求戰)의 경계작전태세 확립" 당부 임채무 12:39 46 0
17225 국방부, 유해발굴 소재 ‘70년의 기다림’ 앤어워드 통합 1위 김철환 12:39 26 0
17224 <모형으로 만나는 총기의 세계> ‘영웅본색’의 바로 그 총 영화 흥행작 단골 아이템이었네 최민성 2022.01.18 762 0
17223 3대 가족 모두 현역복무 ‘병역명문가’ 찾습니다 김철환 2022.01.18 155 0
17222 <천궁-Ⅱ 수출 의미·성과> 첨단 ‘K-방산’ 기술력 세계시장서 인정받았다 임채무 2022.01.18 427 0
17221 국산 ‘천궁-Ⅱ(중거리·중고도 지대공 요격무기체계)’ 4조 원대 UAE 수출계약 김철환 2022.01.18 312 0
17220 방사청, 중소 방산기업에 5000억 원 대금 조기 지급 김철환 2022.01.18 65 0
17219 공군, 전투기 비행 재개… F-5 계열과 F-35A 기종 제외 서현우 2022.01.18 264 0
17218 아버지와 아들·딸, 한 부대서 남방해역 수호 노성수 2022.01.18 338 0
17217 선박 포착 후 위치 확인까지 ‘5초면 충분’… 육군32보병사단, ‘좌표환산 프로그램’ 개발 최한영 2022.01.18 133 0
17216 교통사고 현장 뛰어들어 시민 생명 구해한 육군 장병들 이원준 2022.01.18 27 0
17215 육군56보병사단, 실제 상황처럼… 전투부상자 처치 집중교육 서현우 2022.01.18 237 0
17214 신임 주한미군기지이전사업단장에 안영호 예비역 육군중장 임채무 2022.01.18 127 0
17213 <국제 이슈 돋보기> 우크라이나를 둘러싼 서방과 러시아의 갈등 분석 두진호 2022.01.17 161 0
17212 <세계 전사적지를 찾아서Ⅱ> 경찰박물관 화포·장갑 기차, 험난했던 현대사 증언 신종태 2022.01.17 640 0
17211 <국방일보-한국국방기술학회 공동 기획> 우주군 창설·독자 방어체계 구축 서둘러야 곽신웅 2022.01.17 74 0
17210 백신수송지원본부, 모의훈련 진행… 새 백신유통체계 적용 호송·경계 최적화[1] 임채무 2022.01.17 82 0
17209 KF-21 보라매 전투기 조립블록 나온다 임채무 2022.01.17 733 0
17208 <안승회 기자의 군(軍)금해> 첫 수출 20년 만에 ‘세계 1위’로 우뚝 안승회 2022.01.17 130 0
17207 북한, 올해 들어 세 번째 미사일 발사 임채무 2022.01.17 19 0
17206 조국 하늘 지키는 별 되다…故 심정민 공군소령 영면 서현우 2022.01.17 38 0
1 2 3 4 5 6 7 8 9 10
1 2 3 4 5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