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방일보
“유가족을 찾습니다”… 전사·순직 군인 2048명 인적사항 공개
작성자 : 김철환(120.142.xxx.xxx)
입력 2022-01-14 16:46:20
  • 조회수 536
  • 댓글 0
  • 추천 0 print
보훈처·국민권익위·육군 공동
소속·군번 등 포함 각 기관 홈피 게재
지자체 협조 구하고 적극 제보 당부
 
국가보훈처(보훈처)와 국민권익위원회(국민권익위), 육군본부가 국가를 위해 전사·순직한 군인 2048명의 인적사항을 공개하고 본격적인 유가족 찾기를 시작한다.

참여 기관들은 6·25전쟁부터 1986년까지 유명을 달리한 군인 중 육군 재심의 후 전사·순직이 결정됐으나 유가족에게 통보되지 못한 이들의 명단을 13일 각 기관 홈페이지에 게시했다. 이번에 공개한 명단에는 소속·군번, 이름·생년월일, 지역 등이 포함됐다.

육군은 1996년부터 2년간 직권 재심의를 진행해 군 복무 중 목숨을 잃은 군인 9756명의 사망을 전사·순직으로 변경했다. 이후 1999년부터 2014년까지 유가족 찾기 캠페인을 펼쳐 7000여 명의 전사·순직 사실을 통보하는 등 노력을 기울였으나, 나머지 2048명은 주소 불분명 등으로 인해 아직도 통보하지 못하고 있다.

이번 명단 공개를 통해 국민 누구나 유가족을 찾지 못한 전사·순직 군인의 정보를 확인 가능하며, 해당 군인이나 유가족을 알고 있는 경우 국민권익위 국방보훈민원과 또는 육군본부 보훈지원과에 전화상담 또는 제보할 수 있다.

제보내용은 자료 분석과 육군본부 검증을 거치게 되며, 제보자와 유가족에게 결과가 통보된다. 보훈처는 전사·순직 군인의 유가족을 찾게 되면 국가유공자 등록을 지원해, 보훈급여금과 국립묘지 안장 등의 예우를 불편 없이 받을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지난해 12월 국방부와 보훈처, 국민권익위의 업무협약을 통해 출범한 ‘전사·순직 군인 유가족 찾기 특별조사단’은 최대한 빠른 시일 내에 유가족을 찾기 위해 지방자치단체와 적극행정 협조체계를 구축한다. 특별조사단은 13일과 14일 지자체 담당 공무원을 대상으로 이번 사업의 취지와 배경, 찾은 사례, 조사 지침 등을 교육하고 있다.

또 많은 사례가 집중돼 있거나 조사에 어려움을 겪는 지자체를 직접 방문해 다방면으로 지원하고 협조를 당부할 계획이다.

황기철 보훈처장은 “전사·순직하신 분들의 유가족을 조속히 찾기 위해서는 당시 동료 전우였던 보훈가족 여러분의 적극적인 관심과 제보가 큰 힘이 된다”며 “전사·순직 군인 명단을 보시고 생각나시는 이름이 있다면 망설이지 마시고 제보를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김철환 기자


https://kookbang.dema.mil.kr/newsWeb/20220114/1/BBSMSTR_000000010028/view.do


댓글
0 / 500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