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닷컴

美특수부대 수송기에 방사능 정찰기도 떴다

글자크기 프린트
0 0

입력 : 2020.01.22 03:02

北 도발 대비, 한반도 상공에

미 공군의 방사능 물질 포집 특수정찰기.
미 공군의 방사능 물질 포집 특수정찰기.
미군 특수부대 지원 수송기와 정찰기들이 잇따라 한반도로 출동하고, 방사능 물질 포집 특수정찰기도 동해상을 비행한 것으로 파악됐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최근 공언한 '충격적 실제행동' 등에 미측이 대비하고 있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21일 민간 및 군사 전문 항공 트위터인 '시브밀에어(CivMilAir)'에 따르면 미 공군 C-146A '울프하운드' 수송기 1대가 경기도 오산 미군기지에 있다가 지난 20일 몽골 방향으로 비행한 항적이 포착됐다. C-146A 수송기는 민간인 복장으로 위장한 미 최정예 특수부대원을 수송하는 용도로 많이 활용돼 왔다. 주로 중동이나 아프리카 지역에서 특수부대 임무를 수행해 왔는데 우리나라에서 포착된 것은 이례적이다. 최대 27명의 승객 또는 2.7t의 화물을 수송할 수 있다. 미 특수부대원들이 C-146A 수송기를 타고 한반도에 와 임무를 마치고 몽골 등으로 이동한 것인지는 확인되지 않았다.

미군 정찰기들이 남한 상공을 비행한 사실도 13일 만에 포착됐다. 민간항공추적 사이트 '에어크래프트 스폿'에 따르면 미 공군 전략정찰기 RC-135W '리벳 조인트'가 이날 남한 9.4㎞ 상공을 비행했다.

전날에는 미 해군 전자정찰기 EP-3E가 남한 7.62㎞ 상공을 비행했다. EP-3E는 신호정보 수집 및 정찰을 담당하는 항공기다. 지상과 공중의 모든 신호를 포착해 분석하고 미사일 발사 전후 방출되는 전자신호와 핵실험 때의 전자기 방사선 신호 등도 포착할 수 있다.

최근 오키나와 가데나 기지에 배치된 미 공군 WC-135W '콘스턴트 피닉스'도 동해상을 비행한 것으로 나타났다. WC-135W는 세계 유일의 방사능 물질 포집 특수 정찰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