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닷컴

軍, 北포성 말곤 아무것도 탐지 못했다

글자크기 프린트
0 0

입력 : 2019.11.27 01:13

"포격 구체내용은 보안" 하루만에 "사격방향·탄착지점 특정 못해"
軍, 북한에 뒤늦게 항의문 보내

군 당국이 연평도 포격 도발 9주기인 지난 23일 북한의 해안포 사격을 음향으로 탐지했지만 사격 방향과 발수, 낙하지점 등은 전혀 확인하지 못했던 것으로 밝혀졌다. 또 통신감청 등 특수정보(SI)망을 가동하고도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해안포대 방문 사실을 파악하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군은 전날 "대북 정보는 보안 사항"이라며 관련 정보를 밝히지 않았다. 하지만 군이 이번 도발을 인지하지 못한 사실이 드러나면서 지난해 '9·19 남북 군사합의' 이후 대북 감시·정보 체계에 구멍이 뚫린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온다.

국방정보본부가 26일 국회 국방위 소속 자유한국당 백승주 의원에게 보고한 내용에 따르면, 군 당국은 지난 23일 오전 음향 탐지 장비를 통해 북한군 포격 음원(音源)을 포착했다. 하지만 포격에 대한 구체적 정보를 파악하지 못하다 북한이 25일 김정은의 황해남도 창린도 해안포대 방문 사실을 보도한 뒤에야 사격 사실을 확인했다. 정보본부는 "사격 방향이나 탄착 지점, 발수는 특정하기 어려웠다"고 보고했다.

국방부는 남북 군사합의를 명백히 위반한 북한의 이번 포격 도발과 관련해 "26일 북측에 해안포 사격 행위를 구두로 항의하고 항의문도 보냈다"고 밝혔다. 하지만 국방부는 공식 문서인 전통문(電通文)이 아니라 팩스로 항의문을 보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