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닷컴

김정은 지시로 해안포 사격… 軍, 뒤늦게 "합의 위반"

글자크기 프린트
0 0

입력 : 2019.11.26 01:05

金, 서해 백령도 인접 부대 방문… 연평도 9주기에 포격
국방부, 침묵하다 北매체가 포격사실 공개하자 "유감"

북한군이 백령도 인근 서해 접경 지역에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직접 지시로 남측을 향해 해안포 사격을 실시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지난해 체결된 '9·19 남북군사합의'를 정면으로 위반한 것이다. 국방부는 25일 북한이 해안포 사격으로 9·19 군사합의를 위반한 사실을 처음으로 공식 확인한 뒤 북한에 유감을 표명했다. 이번 북한의 해안포 사격은 연평도 포격 도발 9주기(11월 23일)에 맞춰 23일 또는 24일 실시된 것으로 보인다. 더구나 우리 정부가 9·19 군사합의의 최대 성과로 내세우고 있는 서해평화수역 및 해상 적대행위 금지구역(완충구역) 내에서 이뤄졌다.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김 위원장이 백령도 남동쪽에 있는 서해 창린도 방어부대를 방문, 해안포 중대원들과 만난 자리에서 직접 목표를 정해 사격을 지시했다고 보도했다. 김정은은 "철저한 무기 체계 점검과 기술 관리를 통해 임의의 단위(부대)가 임의의 시각에도 전투 임무 수행에 동원될 수 있게 철저히 준비돼 있어야 한다"고 지시했다.

9·19 군사합의는 서해 남측 덕적도 이북으로부터 북측 초도 이남까지의 수역에서 포사격과 해상기동훈련을 중지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김정은의 직접 지시에 따라 9·19 군사합의를 정면으로 깬 것이다. 김정은의 군사 행보는 이달 들어 특수부대 낙하산 침투훈련 시찰과 폭격훈련을 겸한 전투비행술 대회 참관에 이어 세 번째다. 특히 백령도 인근의 최일선 군부대 시찰은 대남 국지 도발 가능성을 내비치며 압박 수위를 높이려는 의도로 평가된다.

이날 최현수 국방부 대변인은 이번 도발에 대해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며 "해안포 사격훈련은 '9·19 군사합의'를 위반한 것"이라고 했다. 하지만 이번 유감 표명은 실제 포사격이 실시된 지 하루 이틀 뒤에 나온 것이다. 북의 남북 합의 위반 사실을 알면서도 북한 보도가 나오기 전까지 숨겼던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온다. 국방부는 또 북의 해안포 사격 시점과 방향, 발포 횟수 등에 대해 보안상 이유로 함구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