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닷컴

우리도 공중급유기 가졌다… '독도 작전능력' 30분→90분으로

글자크기 프린트
0 0

입력 : 2019.01.31 03:41

공군 'KC-330' 전력화 행사 공개
최대 111t 연료, 20대 KF-16 급유

우리 공군의 첫 공중급유기 KC-330 '시그너스(Cygnus)' 전력화 행사가 정경두 국방부 장관 주관으로 30일 오후 김해 공군기지에서 열렸다. 작년 11월 국내에 들어온 공중급유기 1호기가 각종 검증 시험을 모두 끝내고 사실상 실전 배치되는 것이다. 정 장관은 축사에서 "오늘 전력화되는 공중급유기는 급변하는 안보 상황하에서 전방위 위협에 대응하기 위한 우리 군의 역량을 한층 강화시켜 줄 것"이라고 말했다. KC-330은 최대 111t의 연료를 실을 수 있다. F-15K 전투기는 최대 10여 대, KF-16 전투기는 최대 20여 대에 급유할 수 있다. 300여 명의 인원과 47t의 화물을 수송할 수도 있다.

우리 공군의 첫 공중급유기 KC-330 '시그너스(Cygnus)'가 F-15K 전투기에 공중 급유를 실시하고 있다.
하늘서 F-15K에 연료 주입하는 공중급유 1호기 '시그너스' - 우리 공군의 첫 공중급유기 KC-330 '시그너스(Cygnus)'가 F-15K 전투기에 공중 급유를 실시하고 있다. KC-330은 대형 여객기를 개조한 것으로 최대 111t의 연료를 실을 수 있다. 공중급유기 중 가장 크고, 급한 상황에선 사람과 화물 수송용으로도 쓸 수 있다. /공군
이번 공중급유기 전력화로 독도·이어도 등에서 원거리 작전 능력이 크게 향상됐다는 평가다. 공중급유기가 없을 때 F-15K 전투기는 독도에서 약 30분, 이어도에서 약 20분, KF-16 전투기는 독도에서 약 10분, 이어도에서 약 5분간 작전 임무를 수행할 수 있었다. 하지만 공중급유를 받을 경우 두 전투기 모두 작전 가능 시간이 한 번 급유받을 때마다 약 1시간씩 늘어난다. KC-330은 오는 12월까지 총 4대가 도입되며 2020년 7월부터 정상 작전을 수행할 예정이다.

공군 첫 공중급유기 KC-330 제원
북한 매체들은 지난해 11월 이후 우리 공중급유기 도입을 비난해 왔다. 그래서 이번 행사가 비공개로 열리거나 대폭 축소되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오기도 했다. 군 소식통은 "지난해 11월부터 국방장관 주관의 전력화 행사를 계획했다"며 "'군이 지나치게 북 눈치를 본다'는 지적을 불식시키기 위한 측면도 있는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일부에선 이번 행사가 일본을 겨냥한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왔지만, 군 관계자는 "한·일 '레이더 갈등'이 불거지기 전부터 장관 주관 행사로 추진해 왔다"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