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들이 이래서야

Slam | 2007-10-16 21:13:19

조회 9390 | 추천 2 | 다운로드 4

글 작성에 대한 간략한 정보를 제공
네이버 포토핫이슈에 서울에어쇼 포토들이 떠서 한번봤더랬죠

기사들이 아주 가관이더군요

T-50 배면비행 장면을 "거꾸로 가는 T-50" 저는 T-50이 후진하는줄 알았습니다

그리고 팬텀이 연기내뿜으면서 비행하는 장면은

"F/16전투기 편대가 오색 연기를 내뿜으며 곡예비행을 하고 있다"라고 하질 않나

F-15가 플레어 발사하는 장면은 "공군 F-15가 조명탄을 터트리며 화려한 시범공연을 펼치고 있다"

또 F-15가 플레어 발사하는 장면에선 "F15K 전투기가 불꽃을 터뜨리며 멋진 비행을 선보이고 있다"

블랙이글스 고별비행에선 "고별 비행 블랙이글, '출격이다!"

시범비행위해 이륙하는 T-50을 보고 "출격하는 T-50 골든이글 "

이라는등 난감한 기사들이 꽤 있더라구요
이미지
실제 크기로 보시려면 클릭해 주세요
20071016010309022290020_b.jpg
실제 크기로 보시려면 클릭해 주세요
htm_2007101606161030003010-002.jpg

이전 다음

목록

댓글 [13]

  • 기자들의 자질에 문제가 있다는 지적도 일견 맞는 말 같습니다. 상황이 안되면 객원 기자 등을 활용해야 하는데 연합통신 베껴서 지면 채우는 일이 허다하거든요.

    추천

    신고 삭제

  • 전문성이 결여되고 군사문화에 대해서 과다할정도로 거부감을 가진(과거 역사때문에) 우리나라의 언론체계덕분에 발생하는 군사적 분야의 오류는 따로 언급할 필요가 없을 정도입니다.(모 방송사 기자가 국방부 관련자 앞에서 '땡깡'을 부리지 않나....언론의 밀리터리적 가치와 관점은 부끄러운 수준을 이미 넘어서있습니다.) 그런 점에서 이곳..유용원의 가치는 매우 높지요....

    추천

    신고 삭제

  • 플레어의 경우 RF-4c의 경우에 선행기가 플레어를 터트리고 그 뒤를 이어서 야간에 적외선 카메라가 아닌 광학카메라로 사진을 찍는 그런 방법이 있기는 했었습니다. 플레어를 조명탄으로 이용하는 방법이지요. 지금도 있는지는 모르지만...90년대 초반까지는 존재했었습니다.

    추천

    신고 삭제

  • 제 기억이 맞다면 그떄 기노무 기자가 재고로만드네 어쩌네 이런씩으로 썻던거 같은대 맞나요?

    추천

    신고 삭제

  • 즉 만드는 방법은 같습니다 용도가 다를뿐.....뭐 그쪽 재료를 사용하는 물건들은 모양하고 용도만 다를뿐 만드는 방법은 거기서 거기거든요

    추천

    신고 삭제

  • 너굴마왕 // 아 그 거북이 이야기는 아다르고 어다른건대 원론적으로 말하면 콘돔 맞습니다 다만 거북이는 그걸 차용 응용(?) 해서 만든거기 떄문에 다른 문제라는 거죠..극 근단적으로 비교하자면 비료공장에서 폭발물이 나오는 거라고 할까요? 같은 곳에서 비료랑 폭발물도 같이 나올수 있는대 비료를 폭발물로 만들엇다 하는거랑 같은 겁니다...뭐 비교가 적절하지 않을수도 있습니다

    추천

    신고 삭제

  • 모 기자가 F-15취재하러 미국갔을때 썼던기사가 "F-15 수직꼬리날개 위에는 미사일을 한조 더 장착할수 있다" --;

    추천

    신고 삭제

  • 기자들 삽질중 전 독일월드컵때 한겨레기사를 잊을수가 없네요. '한국전1,2,3차전을 포함해 열몇경기를 현장에서 직접 보고 느낀건 공격축구가 세계축구의 대세라는거였다.' 라는식의 기사였는데.. 어이없던건 그 기사가 뜬날이 한국이 3차전을 하기도전인 2차전을 막끝낸 날에 올라왔다는거죠. 보아하니 기자가 독일가기도 전에 대충 미리미리 써논기사를 한국의 데스크에서 실수로 일찍 올린거였더군요ㅎㅎㅎ 진짜 시험한방으로 평생 날로먹는 기자들 많습니다.

    추천

    신고 삭제

  • 예전엔 롯테"거북이알" 콘돔으로 만들었다 는 기사보고 뒤집힌적도 있었는데...확인없이 기사 쓰는기자는 찌라시일뿐...

    추천

    신고 삭제

  • 뭐 그렇긴 하지만 위에 써진 글만 놓고 보면 그렇다는 거죠..다른거 기사들을 보질 못했으니 뭐라 못하고 위에 "글"만 놓고 보면 그렇다는.....

    추천

    신고 삭제

  • 요새 인터넷에 떠도는 수많은 기사들 보면, 기본적으로 스포츠 기사들 보세요
    경기 안보고 쓴 흔적이 역력합니다 플레이오프 2차전 기산데 3차전이라고 하질 않나 한화포수 채상병이라고 하질 않나 뭐 한두가지가 아닙니다 경기 안보고 쓴다는 거죠

    추천

    신고 삭제

  • 그냥 아무 것도 모르고 썻다고 해도 거꾸로는 뒤집혀 곡예비행 보다는 축하비행(?)이 그리고 조명탄과 불꽃의 경우는 맞는 말입니다 번역의 한계지요 조명탄 하면 우리가 생각하는게 있어서 그런거지 조명탄이니 뭐니 몽당거려서 플레어라고 그러니...이건 뭐라 하기가 그리고 불꽃은 그나마 생각해서 쓴거라 생각됍니다 괜히 어렵게 써봐야 이해할사람 없고 그러니 그냥 눈으로 봣을떄 가장 근접한 단어 불꽃 우리말중에서 그나마 가장 근접한 단어를 찾는 다면 불꽃이 그나마 가까울겁니다 출격은...좀 기자가 오바 한거죠

    추천

    신고 삭제

  • 네이버 KHP에 관한 기사 댓글 꼭 보세요 ㅋㅋㅋ정말 웃깁니다..ㅋㅋㅋ
    아주 난잡하더군요;;;;;

    추천

    신고 삭제

이전 1 다음

로그인 | 회원가입

등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