굴욕의 고개 [ 6 ] 학살만 면한 참패

august | 2008-06-20 16:42:18

조회 10029 | 추천 11 | 다운로드 0

글 작성에 대한 간략한 정보를 제공
.


파업이 타결되어 좋기는 한데 ....

그 동안 쌓여 있던 자기 물건 먼저 꺼내려고 부두는 완전히 난리 부르스입니다.




^^ 사진을 클릭하여 주세요 ^^




이전 다음

목록

댓글 [16]

  • 항상 재미있게 보고 있으며 감사드립니다

    추천

    신고 삭제

  • 유용원 기자님이 2004년 7월 5일에 쓰신 기사에 따르면 스미스 중령은 준장 진급뒤 1967년 예편하고, 2004년 5월 23일 자택에서 심장마비로 세상을 떠났답니다.

    추천

    신고 삭제

  • 서울짜장님 말씀하신 사람은 아마도 다른 사람인것 같습니다. 53년 1월 14일 당시 40보병사단 160보병연대 소속의 계급은 중위인 동명이인 같습니다. 영어로 중령은 a lieutenant colonel 로 표현되는줄 알고 있습니다.

    추천

    신고 삭제

  • First Lieutenant면 중위 아닌가요? 중령은 Lieutenant Colonel이고요 서울짜장님이 올린분은 스미스 중위이지 중령이 아닌데요.

    추천

    신고 삭제

  • coin님 말이 사실이라면 참 대단한 사람이군요..컥~

    추천

    신고 삭제

  • August님의 전편 글에 스미스 부대장이 1980년에 방한했다는 사진이 있는 것을 보니 윗분은 다른 분인 것 같습니다.

    추천

    신고 삭제

  • 스미스 중령에 대한 기록입니다.<br>

    AMERICAN BATTLE MONUMENTS COMMISSION
    <br>
    Charles Smith <br>
    Covington, Alabama<br>
    Born 1924 <br>
    First Lieutenant, U.S. Army<br>
    Service Number O-953698<br>
    Killed in Action<br>
    Died January 14, 1953 in Korea <br>
    First Lieutenant Smith was a member of the 160th Infantry Regiment, 40th Infantry Division. He was Killed in Action while fighting the enemy in North Korea on January 14, 1953. First Lieutenant Smith was awarded the Purple Heart, the Combat Infantryman's Badge, the Korean Service Medal, the United Nations Service Medal, the National Defense Service Medal and the Republic of Korea War Service Medal.
    <br>

    추천

    신고 삭제

  • 미 육군전사를 보면, 워커장군이 대구에서 전방지휘소를 설치했을 무렵에는 급거 투입한 탱크가 500대가 됩니다. 작고한 땅딸보 이기동을 연상하는 워커장군은 영화, 패튼전차군단의 이태리 전투편에서 연대장이 적을 제압하지 못하고 있을 때 패튼장군이 질책을 하자, 적이 완강히 버틴다고 변명을 하자 옆에 있던 땅딸막한 소령에게 귀관이 연대를 지휘하라고 명령을 하는데, 그 분이 바로 워커장군입니다.<br>현재의 워커힐 호텔은 그 분을 기리기 위하여 명명한 것입니다.

    추천

    신고 삭제

  • 스미스부대 실종자중엔....<br>
    서해안까지 걸어가서 나룻배타고 남해안을 돌아서 부산으로 복귀한 군인도 있었다네요......

    추천

    신고 삭제

  • 서울짜장님이 더 대단하십니다. 마침 저도 참고자료가 뭘까하고 궁금했는데, 미국육군사라고 출처를 명쾌하게 알려주셔서 고맙습니다.

    추천

    신고 삭제

  • 한국전 전사를 보면 볼수록 북한과 중공이 무서워 집니다....단순히 소련에게 장비 좀 많이 받아서 라든가 병력만 오지게 많아서 밀어붙였다거나 한 것이 아닌....

    추천

    신고 삭제

  • 그 당시, 모든 나라가 미국 아니면 소련 편으로 양분되어 직간접적으로 참전했습니다. 참 서독만 빠졌죠. 딩시 식민지로 있던 동남아나 중동국가들은 나라도 아니었으니 빼죠.

    추천

    신고 삭제

  • 이태리 친구랑 전쟁기념관에서 이태리참전전시실을 보고나서 그러더군요.
    그때는 이태리는 미국말을 잘들어야 한는때였다고...

    추천

    신고 삭제

  • 미국육군사에 기록되어 있는 해당페이지 부분입니다. 아주 정확하게 번역을 하신 것 같습니다. August님이 영어달인인 줄 미쳐 몰랐습니다. <br><br>

    The speed of the North Korean drive coupled with the unreadiness of American forces compelled MacArthur to disregard the principle of mass and commit units piecemeal to trade space for time. Where to open a delaying action was clear, for there were few good roads in the profusion of mountains making up the Korean peninsula, and the best of these below Seoul, running on a gentle diagonal through Suwon, Osan, Taejon, and Taegu to the port of Pusan in the southeast, was the obvious main axis of North Korean advance. At MacArthur's order, two rifle companies, an artillery battery, and a few other supporting units of the 24th Division moved into a defensive position astride the main road near Osan, ten miles below Suwon, by dawn on July 5. MacArthur later referred to this 540-man force, called Task Force Smith, as an "arrogant display of strength." Another kind of arrogance to be found at Osan was a belief that the North Koreans might ". . . turn around and go back when they found out who was fighting." <br><br>



    Coming out of Suwon in a heavy rain, a North Korean division supported by thirty-three tanks reached and with barely a pause attacked the Americans around 8:00 a.m. on the 5th. The North Koreans lost 4 tanks, 42 men killed, and 85 wounded. But the American force lacked antitank mines, the fire of its recoilless rifles and 2.36-inch rocket launchers failed to penetrate the T34 armor, and its artillery quickly expended the little antitank ammunition that did prove effective. The rain canceled air support, communications broke down, and the task force was, under any circumstances, too small to prevent North Korean infantry from flowing around both its flanks. By midafternoon, Task Force Smith was pushed into a disorganized retreat with over 150 casualties and the loss of all equipment save small arms. Another casualty was American morale
    <br><br>


    550


    as word of the defeat reached other units of the 24th Division then moving into delaying positions below Osan.



    The next three delaying actions, though fought by larger forces, had similar results. In each case, North Korean armor or infantry assaults against the front of the American position were accompanied by an infantry double envelopment. By July 15, the 24th Division was forced back on Taejon, sixty miles below Osan, where it initially took position along the Kum River above the town. Clumps of South Korean troops by then were strung out west and east of the division to help delay the North Koreans.
    <br><br>


    Fifty-three U.N. members meanwhile signified support of the Security Council's June 27 action and twenty-nine of these made specific offers of assistance. Ground, air, and naval forces eventually sent to assist South Korea would represent twenty U.N. members and one nonmember nation. The United States, Great Britain, Australia, New Zealand, Canada, Turkey, Greece, France, Belgium, Luxembourg, the Netherlands, Thailand, the Philippines, Colombia and Ethiopia would furnish ground combat troops. India, Sweden, Norway, Denmark, and Italy (the non-United Nations country) would furnish medical units. Air forces would arrive from the United States, Australia, Canada, and the Union of South Africa; naval forces would come from the United States, Great Britain, Australia, Canada, and New Zealand.
    <br><br>
    ***여기서 흥미로운 부분은 당초 유엔 안보리에서 한국파병안에 대하여 유엔회원국 외에도 당시 비회원국이었던 이태리가 의료지원부대를 파병해 주었내요.

    추천

    신고 삭제

  • 전에도 말씀하신 것처럼 미군이 "no more tf smith"라며 학을 뗄만 하군요.

    추천

    신고 삭제

  • 존경하옵는 8월님 질문...^^이학구의 미국측 기록은 13사단 참모장으로 되어 있던데 2군단의 참모장이었는지 13사단 참모장이었는지가 궁금하네여...

    추천

    신고 삭제

이전 1 다음

로그인 | 회원가입

등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