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리터리시크릿 외부제공영상

미 육군 팔라딘 자주포의 직접사격, 전차 파괴 훈련 영상

외부제공영상 작성자: 운영자
조회: 28797 추천: 0 글자크기
23 0

작성일: 2017-09-13 09:50:31

동영상 링크 : http://tv.naver.com/v/2059042


미 육군의 M109A6 팔라딘 자주포 직접조준 사격 영상입니다.  전차 표적을 자주포의 직접 조준 사격으로 명중시키는 모습도 있는데요  미 육군 교육사령부의 자주포 직접 조준 사격 훈련 모습이라고 합니다.











이미지

팔라딘 (7).jpg

댓글 23

  • best CHAOS 2017-09-14 추천 3

    우리 군 자주포운용교리에도 직사사격 있습니다.
    해당부대에서 훈련을 하던지 말던지는 부대장 맘이고요.
    그리고 자주가 직사할 상황이면 이미 전방부대 와해되고 포병대도 전멸 직전인 상황이라 직사사격 할 상황까지 가면 안됩니다.

  • 뚜빠뚜빠 2017-09-15 추천 0

    많이 하는 편은 아니지만 여전히 직사 연습도 하고요. 아주 가끔씩 직사 실사격도 하곤 합니다. 주로 직사 연습 시나리오가 되는 것이 적 전차나 보병이 진지로 육박할 때를 상정하긴 하지만 굳이 이런 절망적인 경우가 아니더라도 일반 보병 사단이 보유한 105mm 이상 대구경 화포가 포병밖에 없다는 점에서 유사시 직사가 필요한 경우가 많을 겁니다. 다들 아시는 것처럼 중동전 당시 이스라엘 군이 그랬던 것처럼 적 보병이 농성하고 있는 지탱점을 건물을 박살낼 때 쓸 수도 있는 거고요. 적 특작조나 포종심 정찰대나 어차피 뺀질나게 후방 교란을 시도할텐데 침투한 것이 확인되면 그냥 직사로 조져버리면 끝나는 거죠.

    댓글의 댓글

    등록
  • 빨간명찰73 2017-09-15 추천 0

    625때 직사로 보병 퇴치한게 있으니 필요없는것은 아니죠

    댓글의 댓글

    등록
  • 푸름바람 2017-09-15 추천 0

    포병 직사가 꼭 전차를 대상으로 하는건 아닌거로 알고 있습니다. 105mm도 벌집탄이라고 하나요..대인용 탄이 있고요..머 진지가 바로 코앞이면 직사로 쏘는 연습을 하던걸요..머 실제로 보병을 만나거나 기계화 부대를 만나면 튀는게 상책이지만..퇴로가 없거나 그럴 시간이 없으면..머 할수 없죠..어떻게랃 해봐야 할듯..

    댓글의 댓글

    등록
  • 양기사70포병 2017-09-15 추천 0

    17년 2개월 10일 전까지는 k-55(m109a2) 으로 직사 사격 훈련 하였습니다.
    적전차나 보병을 가정한 조준 훈련만이지만......

    댓글의 댓글

    등록
  • headache 2017-09-14 추천 0

    직사를 하는 이유는 꼭 전방 부대가 와해되고 그런 상황에서만 사용되는건 아닙니다.
    적의 공격 형태가 그렇게만 이루어지는게 아니라서요.

    댓글의 댓글

    등록
  • 화력터널 2017-09-14 추천 1

    미군 포병이 직사를 연습하는 이유를 볼짝시믄...과거처럼 전면전이 발생하는 경우가 드문 것이긋져...제공권을 장악할 필요도...공군의 전술 폭격이 필요하그나...포병의 일제 사격이 필요할 정도로...대규모 적군이 몰려오는 경우가 없다시피 하거니와...최소 사단 제대급이 맞붙었던 걸프전까지와 달리...현대전은 중대급 교전으로 30분안에 종료되는 경우가 허다해뿡게...공군과 포병이 손빨고 놀고 있어서 병과의 존재 가치마저 의심받는 처지가 되뿐거죠...

    이르다 보니께...미공군은 B-1B를 JDAM 택시로 활용하믄서 10분안에 CAS를 해주믄서 재미를 좀 봤는디...미 포병은...재미를 못보고 오히려...보병들이 앞다투어 경량 105mm 곡사포를 직사로 활용하거나 120mm박격포로 근접한 테러리스트를 조져대니...병과 지원마저 줄어드뿟져...

    그라서...미군 포병들도 살 길을 찾고자...존재가치를 입증하기 위해가꼬...개문 단위로 우리도 직사 할 수 있다능...하악하악...시켜만 달라능...하는 긋이긋쬬...'개전술'은...미군 포병이 살아남기 위한 몸부림이라는 슬픈 이야기되긋습니돠...

    현재도 정규군들의 화력이 워낙 막강하다보니 중대급 이상의 접전이 잘 발생하지 않는 전장이 되부럿습니돠...우리야 사정이 좀 달라뿌서...미군 사례를 그대로 적용할 순 없긋지만서도...

    직사포와 시한신관이 결합됐을때 테러리스트를 매우 자알~조질 수 있다는 전투 결과를 보듯이...그리고 참전 경험담에서 나오듯이...중대급 이하 보병들의 교전거리가 1~2km를 넘기는 경우가 허다해뿌고...소총이 무의미하다는 긋이 아니긋고...보병끼리의 총격전보다 멀리 활동중인 테러리스트를 대물저격총이나 직사포로 조지는 경우가 많다는 긋이죠...

    그란디...한국군 입장에서 본다믄...날아오는 전투기가 없어서 손빨고 놀아야하는 방공포병마냥...포병도 개전후에는 할 짓이 없긋쬬...멀리 때리는 것도 한두번이긋제...개전후에 한미연합공군과 한미연합포병이 조지고나믄...방공포병마냥 손가락 쪽쪽 빨고 보병,기갑들 진군하는거 구경이나 해야될텐디...그때가 되믄...내가 직사 이야기 한거 안하믄 병과의 존립이 위협받긋쬬...저야 뭐...육군 편인디...보병이니 포병이니 하지말긋쬬...

    포병이 직사하믄 사문난적이 아니긋고...포병 잘되라고 하는 소린디...그라고 요즘 해군이 잘나가던디 보병 포병 싸울 일이 뭐가 있긋습니꽈??? 자원은 한정적인디...공통의 적인 해군을 상대로 싸워야 하지 않것습니꽈???

    댓글의 댓글

    등록
  • 하루만딱 2017-09-14 추천 0

    솔직히 현실성 없어 보임.;
    차라리 자주포 1문당 대전차 화기 1정을 주어 단차장 교육 시키면 될듯. 그게 더 사거리도 길고 명중율도 나오 겠지요. 요즘 전차가 정지해 했는것도 아니고. 진짜 저정도 상황이면 걍 후방으로 빠르게 철수후 다음 작전 준비하는게 더 나을듯.

    댓글의 댓글

    등록
  • 솔피 2017-09-14 추천 0

    이곳에 있었던 논쟁을 미군 포병이 학실이 해결했네.....ㅎㅎ

    댓글의 댓글

    등록
  • headache 2017-09-14 추천 0

    포병에서 직사사격은 그다지 특별한 일은 아닙니다.
    실제 M109계열에서 직사 가능한 거리는 1XXXm입니다.
    명중율은 오직 사수의 능력으로만 판가름 할 수 있는 수준입니다.
    우리군에서도 직사는 빈번한 훈련 요소입니다.

    댓글 (2)

    headache 2017-09-14 추천 0

    그분이 포병 복무 또는 근무해보신분인지 궁금한데요..?.

    솔피 2017-09-14 추천 0

    우리군에서 포병의 직사사격 없어진지 오래되었다고 누가 여기서 그랬는디요.

    등록
  • 화장을뜯어고치고 2017-09-14 추천 2

    포병의 직사 애기만 나오면 학을 뜨는 한분이 생각나는군요...evo-105직사 애기를 하니깐 잡아 죽일듯 하시던 그분!!!

    댓글의 댓글

    등록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