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리터리시크릿 외부제공영상

북한 초소형무인기도 탐지하는 국지방공레이더 국내 개발 성공! 내년부터 서북도서 등 실전배치

외부제공영상 작성자: 운영자
조회: 31107 추천: 0 글자크기
1 0

작성일: 2017-07-15 19:12:06

동영상 링크 : http://tv.naver.com/v/1862921


❍ 방위사업청(청장 장명진, 이하 ‘방사청’)은 최근 국지방공레이더를 국내기술로 개발에 성공하였으며, 내년부터 양산에 착수해 육군 군단급과 해병대 서북도서 야전부대에 실전배치 한다고 밝혔다.


❍ 국지방공레이더는 3차원 능동위상배열 탐지레이더로서 기존 레이더보다 탐지거리가 뛰어나고, 방위·거리·고도까지 탐지할 수 있다. 특히, 최근 위협이 되고 있는 북한의 소형 무인기까지 탐지가 가능하도록 개발되었다. 또한, 레이더 탑재차량에 별도의 전원공급장치를 연결할 필요 없이 일체형으로 탑재하여 신속한 전개 및 철수가 가능하다. 


❍ 운용개념은 전방에 전개한 국지방공레이더가 전방위를 탐색 중 적의 항공기, 유도탄, 무인기 등의 표적이 탐지되면, 방공C2A를 통해 즉시 표적위치를 아군의 타격전력에 실시간 전파하여 격멸하는 것이다.


❍ 방사청은 2011년 연구개발 주관기관으로 LIG넥스원(주)을 선정하여 개발에 착수하였다. 2015년부터 시험평가를 통해 사용자 요구사항에 따른 레이더 성능을 철저히 검증하였고, 최근 ‘전투용 적합’ 판정을 받고 양산을 위한 ‘규격화’까지 완료하였다. 


❍ 방사청 지상지휘통제감시사업팀장(육군대령 장광호)은 “국지방공레이더 사업을 성공함으로써 우리군의 방공작전 능력이 더욱 증강되었다”며, “특히, 최근 위협이 되고 있는 북한 무인기에 효과적으로 대응할 수 있게 되었다.” 고 밝혔다. 


❍ 한편, 방사청은 지난달 말 국지 방공작전을 수행하기 위해 군단 및 사단지역의 방공 무기체계를 네트워크로 연결해 자동화한 방공C2A 개발에 성공하였다고 밝힌 바 있다. 이로써 탐지체계인 국지방공레이더와 전파체계인 방공C2A가 모두 개발되어 표적 탐지부터 상황 공유, 타격· 격멸에 이르기 까지 효과적 작전 수행이 가능해졌다.
    * 방공C2A(Command Control and Alert) : 방공지휘통제경보체계











이미지

게시 (1).jpg
게시 (1-1).jpg
게시 (2).jpg
게시 (2-2).jpg
게시 (3).jpg

댓글 1

  • 한국사랑 2017-07-16 추천 0

    개발되었다니 축하할 일이네요.
    다만 처움애 소형 무인기 탐지 못하는 레이더여서 다시 개잘한다고 했고 작년까지도 lig에서 개발중이라고 했고 한달전만래ㅡ해도 내년까지는 개발해야 한다는 물건이 2015년부터 시험중이었다니 혼란스럽네요. 또한 전애는 최대고도 3키로라고 했는대 요즘 소형무인기도 4키로 정도 올라가는데 최대고도 더 선능높여야 하지 않을까 합니다.

    댓글의 댓글

    등록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