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리터리시크릿 현장취재동영상

[BEMIL 현장취재] 대규모 한미 공군전력이 참가한 맥스선더 훈련 영상, 한미공군전투기 총 출동

현장취재동영상 작성자: 운영자
조회: 20673 추천: 0 글자크기
0 0

작성일: 2017-04-21 01:07:00

동영상 링크 : http://tv.naver.com/v/1619199


영상촬영 : 오세진 기자 / 대한민국 공군 















대규모 한미 공군전력 참가, 2017 맥스선더 훈련 실시  


- 한미 공군, 연합작전 수행능력 향상 위한 대규모 항공전역 훈련 ‘Max Thunder' 실시 
- 항공기 100여대 투입, 실전적 공중전투 훈련으로 전투기량 향상 
- 한미 공군사령관, 전투기 교차탑승 및 지휘비행 통해 한미동맹 강조 
 

최근 북한의 지속적인 도발 위협으로 군사적 긴장감이 고조된 가운데 한국 공군작전사령부(이하 ‘공작사’)와 주한 美7공군사령부(이하 ‘美7공군’)는 4월 14일(금)부터 28일(금)까지 한반도의 안정과 평화유지에 기여하고, 한미 공군의 연합작전 수행능력 향상을 위한 대규모 항공전역 훈련인 맥스선더(Max Thunder) 훈련을 실시하고 있다. 

이번 훈련은 총 100여대의 항공기와 1,200여 명의 장병 등 대규모 전력이 참가했다. 한측은 최신예 전투기인 F-15K를 비롯해 KF-16, FA-50, F-4E, F-5, C-130, E-737 등이 참가했으며, 美측은 F-16, U-2 등 美 공군 전력과 美 해병대 AV-8B, 美 해군 EA-18 등이 참가했다. 

특히 4월 21일(금)에는 대한민국 공군작전사령관 원인철 중장과 미7공군사령관 토마스 버거슨 중장이 각각 상대측 전투기(작전사령관 : 美 F-16, 美7공군사령관 : 韓 국산전투기 FA-50)에 교차 탑승해 지휘비행을 실시함으로써 연합공군의 우정과 신뢰를 한층 강화할 예정이다. 

한미 공군은 이번 훈련을 통해 실전에 적용하는 높은 수준의 전술전기를 연마하고 상호 축적된 노하우를 공유했다. 지대공·공대공 복합위협 상황 하에서 대규모 공격편대군 임무를 수행해 적 위협대응 작전수행능력을 점검했으며, 가상 모의 표적에 대한 정밀타격훈련을 실시해 공격능력을 숙달했다. 
 

더불어 연합전력을 청군(Blue Air)과 홍군(Red Air)으로 나누어 실전 상황을 가정한 강도 높은 훈련이 진행됐다. 청군은 아군의 전력운용 계획을 적용해 임무를 실시하며, 홍군은 敵의 전술을 최대한 묘사해 공중전투 기량을 향상시켰다. 
 

공군작전사령관 원인철 중장은 “한미 공군은 이번 훈련을 통해 적이 언제 어디서 어떠한 형태로 도발해 오더라도 완벽하게 제압하고 대응할 수 있는 능력을 보여주었다.”며 “공군은 만약 적이 도발한다면 도발한 것을 뼈저리게 후회하도록 강력하고 철저하게 응징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美 7공군사령관 토마스 버거슨 중장은 “맥스선더 훈련은 한반도의 안보에 필수적인 전술을 함께 훈련하며 연마할 수 있는 좋은 기회다”며, “이번 훈련을 통해 우리의 공중전투능력을 검증하고 한반도 방어를 위한 한·미의 확고한 공약과 전구 내 역량을 보여줄 것이다”이라고 말했다. 

맥스선더(Max Thunder) 훈련은 2008년 F-15K 전투기의 레드 플래그(Red Flag) 훈련 참가를 위해 실시한 연합훈련이 모태가 되어 2009년 정식으로 시작됐으며, 공군구성군사령부 독수리 훈련의 일환으로 연 1회 정기적으로 실시하고 있다. //끝//


이미지

2017년 맥스선더훈련 (1).jpg
2017년 맥스선더훈련 (3).jpg
2017년 맥스선더훈련 (8).jpg
2017년 맥스선더훈련 (9).jpg

댓글 0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