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토리M 밀리투어M

B-29 폭격기가 초호화 여객기로 변신했다고?

밀리투어M 작성자: 운영자
조회: 35125 추천: 0 글자크기
1 0

작성일: 2019-12-06 15:34:00

2차 세계대전에서 일본의
진주만 공습 여파로 미국은
작전 반경과 폭장량을 대폭 늘려
개발 준비 중이던 B-29 폭격기
당시 가장 많은 비용을 투입해
신속히 완료해 1945년 5월부터
작전에 투입하게 된다.

File:B-29s dropping bombs.jpg

일본을 폭격하는 B-29
출처 : 미 연방정부(public domain)


B-29는 일본 본토 융단 폭격
인류 최초의 핵폭탄 투하까지
전략폭격기의 대명사로 활약하며
1946년까지 3,970기가 생산된다.



이전 B-17이나 B-24의 3배인
최대 9.1톤의 폭탄 탑재와
최장 9,000km의 비행 거리,
9,710m의 최대 고도와
570km의 최대 속도 등
기존의 모든 기록을 초월하는
비행 성능을 가졌을 뿐 아니라
장착된 여압 장치는 탑승자에
방한복과 산소마스크 착용을
요구하지 않으면서 비행의
편의성을 크게 향상시켰다.



2차 세계대전이 끝날 무렵
보잉은 B-29 폭격기를 기반으로
군용 수송기 C-97을 만든다.

File:C-97 stratofreighter 041116-F-9999R-002.jpg

보잉 C-97 Stratofreighter
출처 : 미 연방정부(public domain)


B-29의 날개와 엔진, 부품 등과
하부 동체까지 그대로 사용하였고
더 큰 원통을 상부 동체로 얹어서
다소 희한한 중첩된 형태가 됐지만
적재 공간은 더욱 확대되었다.


출처 : 보잉 홈페이지


C-97은 한국전쟁에서도 사상자를
대피시키는 데 사용되었고
공중급유기로도 개조해 활용되었다.

File:76th Tactical Fighter Squadron A-7D 71-0314 Refueling.jpg

A-7 콜세어 II 공격기에 공중 급유 중인 KC-97L
출처 : 미 연방정부(public domain)


출처 : http://www.aviation-history.com


크고 빠르며 장거리가 가능한
B-29 폭격기의 성능에 주목한
보잉은 2차 세계대전 이후
군용 생산 감소에 대비해
프리미엄 서비스 민항기인
보잉 377 Stratocruiser
상업 시장에 내놓게 된다.

File:Pan Am Stratocruiser San Francisco.jpg

샌프란시스코 상공을 비행 중인 팬암의 보잉 377
출처 : 샌디에고 항공우주 박물관 아카이브(public domain)



보잉 377은 중첩된 원통 형태인
C-97의 동체 디자인을 공유해
언뜻 보면 B-29 파생형으로
보이지 않을 정도였다.

File:Boeing 377 Factory.jpg

보잉 377 생산 라인
출처 : 샌디에이고 항공 우주 박물관 아카이브(public domain)


보잉 377은 현대의 대형 여객기에서
볼 수 있는 더블 데크와 기내 라운지를
구현해 선구적인 운송 수단으로
주목 받으며 높은 판매 실적을 올렸다.


보잉 377의 아래층 라운지 풍경
출처 : 스미소니언 국립 항공 우주 박물관 Ron Davies 사진집


넓은 객실과 고급스러운 탈의실
슬리핑 버전에는 28개의 이층 침대
원형 계단 복층의 라운지 구역 등
보잉 377은 호화로운 비행기 여행
승객들에게 선보였다.

File:Boeing 377 sleeping arrangements.jpg

출처 : 샌디에이고 항공 우주 박물관 아카이브(public domain)


신형 비행기의 런칭 고객인 팬암은
1949년 4월 샌프란시스코에서
호놀룰루까지 항공편을 시작했다.


1954년 팬암 보잉 377의 하와이 노선 광고
출처 : http://www.everythingpanam.com


여러 항공사에 의해 6년 만에
3,199,219명의 승객을 운송했고
273,362,494km을 비행했다.

travel_Stratocruiser_United1951
출처 : 벤턴 카운티 역사 학회 및 박물관


당시 가장 고급스럽고 진보한
프로펠러 구동 비행기로
승객에게 인기가 많았지만
엔진 및 프로펠러의 잦은 고장,
더 높은 유지 보수 운영 비용에
더해서 60년대 제트기 시대가
도래하며 불과 10여 년만에
보잉 377은 빠르게 퇴출되어
비교적 단명한 비행기가 됐다.

File:561016PanAmDitches-3.jpg

1956년 10월 16일 태평양에 비상 착륙한 팬암 943편
출처 : 미국 해안 경비대(public domain)


운항을 마감하고 수명을 다한
보잉 377 중 일부는 매각되어
에어로스페이스라인즈사에 의해
화물수송기 구피(Guppy) 시리즈로
다시 개조되어 사용되고 있다.


Guppy

에어로스페이스라인즈의 슈퍼 구피
출처 : NASA(public domain)

구성 및 제작 / 디지틀조선일보

이미지

다운로드.jpg

댓글 1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