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문가 코너 전문가_칼럼

<김국헌 칼럼> 다시 새겨보는 국민교육헌장의 의미

전문가_칼럼 작성자: 김국헌
조회: 1497 추천: 0 글자크기
3 0

작성일: 2019-04-15 11:11:52

박정희는 1968년 12월 5일 국민교육헌장을 공포하였다. ‘우리는 민족중흥의 역사적 사명을 띠고 이 땅에 태어났다...’로 시작되는 국민교육헌장은 당시 모든 학생들이 필수적으로 암송하였다. 국민교육헌장에 대해서는 당초에 논란이 적지 않았다. 특히, 박정희의 독재권력이 강화되기 시작하는 시점에 나온 것이라 비판이 많았다. 당시 ‘한국의 칸트’로 불렸던 박종홍 교수는 헌장 제정에 참여하였다가 후학들로부터 ’참여하시지 않았으면 좋았을 것을... ’ 하는 말을 들었다. 더욱 헌장은 일본의 교육칙어를 연원으로 한 것 같았기 때문에 비판을 받았다. 그런데 명치시대의 교육칙어가 어디에 뿌리를 두고 있는지 아는가? 여기에는 임진왜란 후 일본으로 건너간 퇴계학이 깊게 녹아 있다. 국민교육헌장은 우리 선인들의 교육철학을 바탕으로 근세 서양의 교육철학을 포괄하고 있다. 버릴 말이 하나도 없으며, 더할 말도 없다. 마치 기독교의 주기도문 같다. 후학들은 귀한 줄을 알아야 한다.  


같은 시기에 공포된 군인복무규율, 특히 강령은 박정희 시대 군인들의 지향을 담고 있다. 이병형 장군이 주관하고 이병도 이선근 박사 등이 참여하였으나, 최종적으로는 박정희 작품이라고 보아도 좋을 것이다. 군인복무규율은 일본의 군인칙유(軍人勅諭)가 전범(典範)이다. 군인칙유는 근대군대의 효시인 프러시아 군의 직업군인의 핵심을 계승한 위에 일본의 무사혼을 강조한 것이다. (군인복무규율은 10월유신 후 수정이 가해져서 정신이 훼손되고 다소 격이 떨어지는 감이 있으니 1968년 공포될 당시의 원본을 보아야 한다.)


박정희는 국민교육헌장과 군인복무규율로써 국민과 군인의 정신적 근원을 확립하고자 했다. 산업화가 어느 정도 궤도에 올라선 마당에서 국민정신의 기본을 정립하고자 했던 것이다. 정신문화연구원의 설립도 같은 궤도에 선 것이다.  전교조에 오탁(汚濁)된 교육의 기본을 바로잡는 것이 필수적 과업이지만, 나아가 대한민국 건국의 의의와 헌법 제정의 의미를 높이기 위해 1948년 8월 15일을 기점으로 한 건국절을 제정하여야 한다. 이 바탕위에 국민의 정신적 지표를 명확히 하기 위해 국민교육헌장을 높이 받들어 국민교육을 이끌어야 한다.


 '우리는 민족중흥의 역사적 사명을 띠고 이 땅에 태어났다. 조상의 빛난 얼을 오늘에 되살려 안으로 자주독립의 자세를 확립하고, 밖으로 인류공영에 이바지할 때다. ......성실한 마음과 튼튼한 몸으로 학문과 기술을 배우고 익히며, 타고난 저마다의 소질을 계발하고 우리의 처지를 약진의 발판으로 삼아 창조의 힘과 개척의 정신을 기른다. 공익과 질서를 앞세우고 능률과 실질을 숭상하며, 경애와 신의에 뿌리박은 상부상조의 전통을 이어받아 명랑하고 따뜻한 협동정신을 북돋운다. 우리의 창의와 협력을 바탕으로 나라가 발전하며 나라의 융성이 나의 발전의 근본임을 깨달아 자유와 권리에 따르는 책임과 의무를 다하며 스스로 국가건설에 참여하고 봉사하는 국민정신을 드높인다. 반공민주정신에 투철한 애국애족이 우리의 삶의 길이며 자유세계의 이상을 실현하는 기반이다. 길이 후손에 물려줄 영광된 통일 조국의 앞날을 내다보며 신념과 긍지를 지닌 근면한 국민으로서, 민족의 슬기를 모아 새 역사를 창조하자!'


3.1 독립선언문을 잇는, 더욱 우리말로 된 거룩한 장전 아닌가?  


이미지

02840166_20051119.JPG

댓글 3

  • best gslky 2019-04-16 추천 6

    김국헌님 어쩌면 그렇게도 옳바르신 말씀만 하시는지 존경스럽군요
    앞으로도 더욱 더 훌륭하신 고견을 써주세요
    감사하게 읽겠습니다
    다만 여기 발제문을 훼손하려고 혈안이 되어있는 구더기자식들은 전혀 신경쓰지 마십시요

  • gslky 2019-04-16 추천 6

    김국헌님 어쩌면 그렇게도 옳바르신 말씀만 하시는지 존경스럽군요
    앞으로도 더욱 더 훌륭하신 고견을 써주세요
    감사하게 읽겠습니다
    다만 여기 발제문을 훼손하려고 혈안이 되어있는 구더기자식들은 전혀 신경쓰지 마십시요

    댓글의 댓글

    등록
  • 파이랜드 2019-04-16 추천 0

    국민교육헌장을 외우지 않고 헌법을 외웠더라면 내 인생은 바뀌었을 것이다.

    댓글의 댓글

    등록
  • Million 2019-04-15 추천 4

    '김국헌'님~
    친일파들이 춤추며 기뻐할 '건국절'을 또 주장하는군요~

    1948년 이전, 조선말, 일제시대에 있었던 매국노, 친일파들은 어떻게 할까요?
    48년이 건국이면, 그 이전의 매국행위를 규정할 근거가 사라집니다.
    나라가 새로운 나라인데, 매국이 있을 수도 없고, 의미도 없는 상황이 되어버립니다.
    건국절 가지고 장난 좀 치치맙시다.

    현재 개천절(10/3) 즉, 한민족의 최초의 국가를 세운 건국일을 기념하고 있습니다.
    또다른 건국절을 말하는 사람들은 다른 민족입니까?

    김국헌님은 한반도의 또다른 민족입니까?

    댓글의 댓글

    등록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