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군대 행군, 어디까지 해봤니?

  작성자: lobates
조회: 1635 추천: 0 글자크기
13 0

작성일: 2018-02-13 10:20:35







천리행군 ㄷㄷㄷㄷ



댓글 13

  • best 백학산 2018-02-13 추천 2

    40km 행군은 힘들지만 할 만은 하죠.^^
    24시간 80km인지 100km 행군은 졸면서 앞사람 발만 보고 걷다가 돌뿌리 걸려 넘어지면 철모와 화이바가 분리 되서
    길아래로 굴러 떨어지면 철모를 잡으면 화이바가 안 보이고 화이바를 잡으면 철모가 안 보여 길가의 논바닥을 손으로 헤집고 다닌 추억이 있습니다.

    그런데 한가지 질문이 있습니다.
    전에 제가 댓글에 완전군장 10km 구보를 50분 안에 뛰었다 하니까 마라톤 선수나 할 수 있는 일이라며
    뻥치지 말라고 하던 회원 분이 계셨습니다.
    제가 알기로는 10km 구보 육군규정이 보병은 50분 포병이나 통신 등은 60분이라고 알고있습니다.
    물론 거리를 제가 재보지도 않았고 시간도 측정반이 재었지만 48분 정도에 뛰었습니다.

  • 유동인구 2018-02-14 추천 0

    저는 100킬로 행군을 2번 했습니다. 첫번째 행군에서는 목이 말라서 죽는 줄 알았습니다. 야식으로 라면이 나왔는데 라면은 안먹고 물만 마셨던 기억이 있습니다. 두번째 행군에서는 막판에 쓰러질 뻔 했습니다. 지금와 생각하면 일사병 초기 증세가 아니었나 합니다. 걸으면서 그냥 쓰러질까 하는 생각이 수없이 들었죠. 그리고 주둔지에 들어와서는 열심히 토를 했던 기억이 있습니다. 그때는 힘들었는데.... 아마 그때가 체력의 황금기가 아니었나 합니다. 그때 함께 행군했던 수많은 사람들이 보고싶네요.

    댓글의 댓글

    등록
  • aodnfdl 2018-02-13 추천 0

    단결 특전사 중사전역 했습니다 저희때는 미군과 벨런스나이프 하루2 번씩집중강하 미군과 같이 뛰고 2 주간 의성 청송 영양 안동 영덕 300 킬로이상 완전풀군장으로 쫒고 쫒기다 은거지 도착후 엉망된 발 정비한다고 산꼭대기 하루 두번씩 올라다니다 마지막에 영양군에서 부천까지 7박 8일 400km 걸어왔네요 짜증 왕 짜증 근데 앞주머니에 손 넣고 걸어왔어요 지금생각해보니 나름 여유롭게 걸었던기억이 첫 천리행군은 너무힘들었지만 고참말년에는 우는전입하사오리걸음걷는다고 놀리면서 반쯤뜀박질하며 걷던기억이 납니다 지금생각하면 불때서 밥해먹으면서 어찌걸어왔는지 참 어이구 도가니돌리도 흑흑

    댓글의 댓글

    등록
  • 산악불사조 2018-02-13 추천 0

    잘못알고 계시는데여 천리행군은 10일간 하지 않습니다
    그리고 육군은 수색대 특공연대 여단 특전사가 실시 하고 있습니다
    해병대는 수색대만이 하고요, 88년 10월부터 91년 2월까지 703에서 근무 했었습니다
    특전사나 해병수색대는 황병산을 중심으로 천리행군을 하고요 수색이나 특공은 위수지역 중심으로 400을뜁니다
    아시다시피 천리행군이란 특전사에 특전종합훈련중 마지막 도피 탈출 훈련이 천리행군이구여 특공및수색은 특공종합훈련중 도피 탈출 훈련입니다 너무 힘들다 보니 그 자체를 천리행군이라 하기도 합니다
    저희땐 하루 110도 뛰엇엇고 80 내지 70 짧게는 65 정도 뛰면서 5박6일에 끝냈습니다
    40키로는 저희는 없엇네요 특전사는 40도 있었던거 기억 합니다 유명한 민주지사 사망 사건때 40도 잇더군여
    말그대로 특전산 공중침투후 도피탈줄 400이고여 육군수색및 특공은 침투 개념이 휴전선인근 비트 파고 은거 하다 개전후 북이 밀고 내려 오면 자연 침투 즉 체류 침투 개념이구여 글다보니 수색및 특공은 보통 종합 훈련 나가면 거짓말 안보태고 1달 15일정도 훈련에 1000키로 이상 뛰었습니다 사실 현대전엔 안맞는 훈련 이지요
    정말 체력 하난 자신 있었습니다

    댓글의 댓글

    등록
  • cjppee12 2018-02-13 추천 0

    40km 한 번 하면 며칠은 물집도 나고 배겨서 걷는 것도 조심하는데 10일씩하면 쉬지 않고 체력단련이라도 하나요? 
    나중에 든 생각은, 유격체조로 몸을 조져놓았기에 40km를 할 수 있었던 거 아닐까.. 이미 몸을 반좀비 병신상태로 만들어서 어차피 고통스러운 거 조금 덜 느끼게 된 건지.. 행군을 마치면 당분간 진짜 몸병신되서 며칠간은 헤매죠..
    근데 유격 2번째 받았던 때는 어깨는 엄청 아팠지만 물집도 안나고 다음날 싸지방 갈 때 뛸 수 있는 정도가 되었습니다.
    더군다나 보급병은 훈련 끝나면 업무 시작이라 바로 유격복 회수 및 세탁 작업하고 나니 전투휴식 끝. 제기르.. 물론 개별세탁시키고 동원하면 금방 끝나는 작업이겠지만 이런저런 기억도 안 나는 작업으로 전투휴무를 날렸습니다.

    댓글의 댓글

    등록
  • 단산 2018-02-13 추천 0

    4번째 사진은 우리 아들이 찍은 사진 이네요.
    2사단 수색대대 천리행군중 지휘봉 드신분 대대장님 사진입니다.

    댓글의 댓글

    등록
  • 단산 2018-02-13 추천 0

    70년대 공수부대(당시는 특전사는 사령부를 칭했읍니다.)천리행군은 말이 천리지 강원도 산악을
    넘고 돌고 해서 실거리는 100킬로 이상 초과했을겁니다.
    그 먼거리를 거의 뛰어다녔지요.
    여분의 워카는 가져가야 했읍니다.

    댓글의 댓글

    등록
  • combat 2018-02-13 추천 0

    알보땅개의행군. 시빌사구연대일이사대대

    댓글 (2)

    combat 2018-02-13 추천 0

    나와 아들둘까지 시빌사구연대출신입죠...알보병이셨으면 ㄱ고생 하셨겠군요....

    행복한허니 2018-02-13 추천 0

    반갑 습니다.시빌사구연이중대 ㅆㅏㅇ팔년.ㅋㅋ반도세번왕복후 제대..

    등록
  • 영락대제 2018-02-13 추천 0

    60킬로..행군은 두번해봤네요...부대가 차량화 부대라...보병인데도...행군은 없었지요...강원도쪽에선 최고의 전투병과..

    댓글의 댓글

    등록
  • 백학산 2018-02-13 추천 2

    40km 행군은 힘들지만 할 만은 하죠.^^
    24시간 80km인지 100km 행군은 졸면서 앞사람 발만 보고 걷다가 돌뿌리 걸려 넘어지면 철모와 화이바가 분리 되서
    길아래로 굴러 떨어지면 철모를 잡으면 화이바가 안 보이고 화이바를 잡으면 철모가 안 보여 길가의 논바닥을 손으로 헤집고 다닌 추억이 있습니다.

    그런데 한가지 질문이 있습니다.
    전에 제가 댓글에 완전군장 10km 구보를 50분 안에 뛰었다 하니까 마라톤 선수나 할 수 있는 일이라며
    뻥치지 말라고 하던 회원 분이 계셨습니다.
    제가 알기로는 10km 구보 육군규정이 보병은 50분 포병이나 통신 등은 60분이라고 알고있습니다.
    물론 거리를 제가 재보지도 않았고 시간도 측정반이 재었지만 48분 정도에 뛰었습니다.

    댓글 (1)

    기린 2018-02-13 추천 1

    83년도 10Km 완전군장 구보 50분이었습니다. 다만 제 경우는 영내에서 측정을 했기때문에 정말10Km가 되었는지는 모르겠습니다. 단체 구보로 전 중대 낙오 없이 50분이내 완료해야 통과였던 걸로 기억합니다. .

    등록
  • 파렌하잇 2018-02-13 추천 0

    신교대에서 몇시간 동안 행군을 하고, 숙영지를 조성하고 하루 정도 보내고 난 다음 날 오전 비가 오더군요.
    조교들이 숙영지에서 철수 명령을 내리고 복귀를 하였는데, 아니나 다를까 5분도 않돼 신교대 막사가 나타나더군요.

    도보로 5분도 않돼는 곳까지 수시간 동안 힘겹게 행군을 했다니
    이런 뻘짓이 다 있는가!!
    소리가 절로 나오더군요.

    잊지 못할 순간 -허무, 허탈한 군생활-을 꼽으라면 그때가 시작일겁니다.

    댓글의 댓글

    등록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