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너무 커도 작아도 안되는 전용기?

  작성자: 궁금해요
조회: 2797 추천: 0 글자크기
16 0

작성일: 2018-12-05 19:07:50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0&oid=020&aid=0003172361


그런데 기사에서 언급되는 747-8I은 이미 단종이라서 

이미지

PS17062900841.jpg
composite-air-farce-one5.jpg
40814661834_ffdce842cc_b.jpg
170908-airforceone-2-630x380.jpg
main-qimg-9ffe4813d4788801e612de942c2a8985-c.jpg

댓글 16

  • best 5포병여단장. 2018-12-05 추천 7

    일만 잘하면 우주전함 크기인들 아깝겄나요? 끄응.......

  • VITRUVIUS 2018-12-07 추천 0

    보고픈 것만 보는..
    "뭔소리를 하는건지? 작년 국가부채가 122조7천억원 늘어난건 사실이지만 박근혜정부때의 연평균 증가치(132조원)보다 작은데 뭘 말하고 싶은건가요? 그리고 어차피 관리재정수지도 흑자이고 국가자산에서 국가부채를 빼도 500조원 이상 있는 상태입니다. OECD기준 국가재정이 가장 안정적인 나라이구요.."
    국가부채만 딱 말하는군요!!!
    공기업부채등 준국가부채까지 합치면 천조가 넘는건 안따지죠?
    관리재정수지도 흑자라는게 지금 세금 얼마나 걷는지는 알고 말하는겁니까?
    딱 진짜 보고픈 지표만 놓고 말하는군요.
    하긴 그러니까 아직도 문재앙을 지지하죠.

    댓글의 댓글

    등록
  • playtime 2018-12-06 추천 0

    4발기체인 에어버스 a340 전용기로는 주문제작이 가능합니다 중고물량도 있구요
    하지만 현실적인건 a330을 사던지
    B777을사는거죠 4발요구 변경해서

    노무현 전대통령 당시 여론이나 여권 내부에서도 반발이 있었죠
    mb시절 그일 공개 사과 하고 여,야도 추진에 합의 했지만 뭐 결국 못샀죠

    댓글의 댓글

    등록
  • 예초 2018-12-06 추천 0

    일만 잘하면 누가 전용기사는데 반대하겠습니까? 경제는 박살나고 있는데, 전용기 타령을 하니 욕을 바가지로 먹는 것이죠.

    댓글의 댓글

    등록
  • VITRUVIUS 2018-12-06 추천 0

    쿠비즈님.
    멍청하다라..인격모독이네요?
    최소 3년이상 걸릴지 그 이하로 땡길지 님이 보장하시나보네요?
    그리고 슨상님 놈현 통해서 학습효과는 어따 말아드시고 학습효과 얘깁니까?.
    아직도 평화주의 외쳐서 연평해전에서 전사한 장병들은 뭐고
    짜장면 타령하는 쉐키나 옹호하시면서 말에요?

    멍청하다 사과하시든지~.

    댓글 (3)

    쿠비즈 2018-12-06 추천 0

    뭔소리를 하는건지? 작년 국가부채가 122조7천억원 늘어난건 사실이지만 박근혜정부때의 연평균 증가치(132조원)보다 작은데 뭘 말하고 싶은건가요? 그리고 어차피 관리재정수지도 흑자이고 국가자산에서 국가부채를 빼도 500조원 이상 있는 상태입니다. OECD기준 국가재정이 가장 안정적인 나라이구요..

    VITRUVIUS 2018-12-06 추천 0

    3년이 걸리든 자시든.
    지금 문정권에서 벌려놓은 국채가 얼만지 아십니까?
    당장 급선무가 아닌 세금으로 해야하는 일들은 다 뒤로 미뤄야만 하는 상황입니다.
    공기업 채무까지 생각하면 자식세대들에게 민망한 상황입니다.
    그리고 문가가 말바꾼거야 하루이틀 아닌데요?.

    쿠비즈 2018-12-06 추천 0

    일단 멍청하다라는 글은 사과드립니다. 좀 열이 나서 그랬습니다.

    아무튼 일반 여객기도 주문후 인도받기까지 보통 3년이상 걸립니다. 초스피드로 이루어진것으로 평가받는 A330 MRTT도 2015년 7월에 계약하고 2018년 11월에 1호기가 도입되었습니다. 일본의 정부전용기(사실상 총리전용기)인 B777-300ER도 2014년결정되고 2019년부터 운용됩니다. 기체주문과 제조에 최소 2~3년걸리고 개조에 1년이상 걸리는게 현실적인데 보장은 무슨보장인가요? 이미 문재인대통령도 작년 기존 사용하는 전용기의 계약기간 도래에 따라 국방부등에서 이 문제를 제기하자 자신의 임기내에는 교체하지 않겠다며 2019년까지는 논의하지마라는 명령을 내렸습니다. 정략적 판단에 눈이멀어 과거에 잘못했던 일을 다시 되풀이해서는 안되죠...

    등록
  • VITRUVIUS 2018-12-06 추천 1

    아..외교문제만 말하자고 기자회견하는???
    그 외교문제는 잘했나...중령하고 쎄쎄..대통령은 안만나줘..
    명박이가 부정할만큼 평화론자들의 뻥이 많았죠.
    물론 명박이가 잘했다주의자는 아닙니다만
    불법탄핵시켜놓고 무조건 전정권욕하며
    카이 개박살내고 낙하산 한 종특에 비할바는 아니죠.
    얘 끝나고 전용기 타령합시다.
    사방팔방에 돈 퍼붓고 그 퍼부은 돈은 나한텐 돌아오는게
    단한푼도 없는디 뭔넘의 전용기 타령요.

    댓글 (2)

    예초 2018-12-06 추천 0

    나라가 잘되면 전용기가 문제겠어요? 경제가 망가지고 있는데, 대통령이 전용기 타령이나 하고 있으면 욕을 바가지로 먹어야지요.
    전용기 있으면 좋고 없어도 불편할 뿐입니다.

    일만 잘해봐라. ..

    쿠비즈 2018-12-06 추천 0

    또 과거에 한나라당이 저지른 짓거리를 또하시려고요? 지금 대통령 전용기 사업을 시작해도 현 대통령은 타지 못합니다. 최소 3년이상 걸리는 사업이니까요. 학습효과가 없는건지 아니면 원래부터 멍청한건지....

    등록
  • 쿠비즈 2018-12-05 추천 0

    아마도 공군입장에서는 경호상의 문제(안전상)로 4발 항공기를 주장하는거죠. 일본처럼 2대가 같이 움직일 환경이 되지 못하다보니 더더욱 그러는거구요. 문제는... 4발항공기라면 현재 B747-8i와 A380뿐인데 A380은 좀 과하다는 비난(물론 실제 가격상으로는 B747-8i와 별반 차이 없습니다 올해 인도된 A380의 평균 인도가격은 달러로 4억4500만달러에 2017년기준으로는 4억2900만달러쯤 되는데 2017년 단종된 2017년 B747-8i의 평균 인도가격이 4억200만달러였으니 물가상승분을 감안하면 별반차이 없을겁니다.)을 받을 수 있고, A380이나 B747-8i나 이착륙공항도 기존 B747-400에 비해 크게 제한되니 그것도 좀 어렵습니다. 거기에 B747-8i는 단종되고 화물기형식만 만들고 있어서... 아마 어려울 겁니다.

    결국 남은건... 일본처럼 끝물인 B777-300ER(B777X는 아직 개발중인 기체로 안전을 최우선으로 하는 기체로는 좀 어렵죠.)이나 A350-900 또는 A350-1000정도 밖에 없는데 이 기체는 말씀하신대로 엔진이 2개인 기체죠. 아예 4발기가 없어지는 시대이니 어쩔 수 없이 이렇게 변해야 할듯 합니다..

    댓글의 댓글

    등록
  • 금오동천 2018-12-05 추천 1

    747 기종을 얘기하는 거는 공군입니다.. 공군은 공군1호기는 반드시 엔진이 4개가 되야 한다고 주장하죠.
    요즘 2엔진 민항기가 대세라 우리도 공군의 요구사항을 바꿀때가 된겁니다.

    댓글의 댓글

    등록
  • 쿠비즈 2018-12-05 추천 1

    우리나라 대통령이 대형기체를 요구하는 이유는 항공사 사정이 아니라 우리나라의 특수성 때문입니다. 우리는 수출로 먹고사는 나라이고 유럽처럼 주 교역국 및 외교대상국이 단거리 비행거리에 위치한 국가가 아닙니다. 그래서 정상외교시 가장 중요시되는 현안중 하나로 경제협력 및 수출촉진에 큰 무게를 두고있기에 항상 수행원으로 대규모 경제사절단이 같이 방문합니다. 이는 일본도 마찬가지로 그래서 일본의 경우 장거리 비행이 가능한 대형기체를 2대를 운용중이며 총리의 중요 해외 정상외교시에 항상 같이 움직입니다.(미국 대통령도 마찬가지인데... 미국대통령의 경우는 이런 대규모 수행원보다는 경호상의 문제가 더큽니다. 아무튼... 일본도 이런 운용으로 인하여 미국 대통령처럼 경호상의 이점도 얻기는 합니다.)

    아무튼... 우리가 일본처럼 대형기체 2대(현재는 B747-400기종을 2대 운용중이고 내년부터는 새로 들여온 B777-300ER로 교체됩니다. 2대 모두 그렇죠.)를 운용할 만큼이 안되니 대형기체 1대라도 운용해야 하는겁니다. 필요한건 필요하게 사야합니다. 과거 노무현정권때 정략적 반대로 꼬여버린 문제를 다시 꼬이게 해서는 안되는 겁니다.

    댓글의 댓글

    등록
  • 5포병여단장. 2018-12-05 추천 7

    일만 잘하면 우주전함 크기인들 아깝겄나요? 끄응.......

    댓글의 댓글

    등록
  • Snake Doctor 2018-12-05 추천 4

    예전에 노무현 대통령이 전용기 도입을 추진할때 진작에 도입했었어야 했는데 야당이나 MB는 무조건 노무현이 하던것은 부정한다는 자세로 나와서 나가리 되어 버렸죠.
    각자의 정치적 이기심 때문에 이성적인 판단을 못한듯 싶습니다.

    댓글의 댓글

    등록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