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산업체 뉴스

KAI·KAEMS, 싱가포르 에어쇼 참가… 수출판로 개척

  작성자: 운영자
조회: 5274 추천: 0 글자크기
0 0

작성일: 2020-02-12 10:04:12






KAI·KAEMS, 싱가포르 에어쇼 참가… 수출판로 개척



 - KAI, FA-50·수리온에 이어 KF-X·LAH/LCH도 본격 마케팅 시동


 - KAEMS, 보잉·루프트한자·AAR과 부품수급 및 정비교육 계약




□ 한국항공우주산업㈜(이하 KAI)은 11일부터 16일까지 싱가포르 창이 전시센터에서 열리는‘2020 싱가포르 에어쇼’에 참가하여 국산 항공기의 수출판로 개척에 나선다.


 ‣ KAI는 경공격기 FA-50, 기본훈련기 KT-1, 기동헬기 수리온 등 수출 주력제품부터 현재 개발 중인 한국형 전투기 KF-X, 소형민수/무장헬기 LCH/LAH까지 첨단 항공기를 선보인다.


 ‣ 싱가포르 에어쇼는 프랑스 파리, 영국 판버러 에어쇼와 함께 세계 3대 에어쇼로 아시아 최대 항공우주·방산행사로 꼽힌다.


□ 이번 에어쇼에서 KAI는 말레이시아, 태국, 필리핀, 스페인 등 수출대상국의 군 고위 관계자를 만나 수출속도를 높인다.


 ‣ KAI는 FA-50 항공기의 기존 고객을 중심으로 현재 개발 중인 KF-X의 체계개발 현황과 성능을 알리고 잠재 고객을 발굴하는 활동도 본격적으로 추진한다.


 ‣ 수출을 총괄하는 배찬휴 상무는 “동남아에서 쌓아온 신뢰를 바탕으로 추가 시장을 개척할 것”이라며 “신남방정책의 일환으로 방산·항공우주 분야에서 성과를 거둘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 KAI의 자회사 한국항공서비스㈜(이하 KAEMS) 역시 글로벌 MRO업체와 협력 강화를 통해 항공정비(MRO) 수주경쟁력을 높이고 있다.


 ‣ KAEMS는 11일 세계 최대의 MRO업체인 루프트한자 테크닉과 에어버스 A319·320·321 기종에 대한 정비교육계약을 체결하고 연내 에어버스 항공기에 대한 정비조직 인증을 획득할 계획이다.


 ‣ 같은 날, KAEMS는 AAR과 항공기 부품정비 MOU도 체결했다. 이를 통해 AAR의 정비기술을 이전받고 국내 부품정비를 위한 인프라를 구축해 부품정비의 영역을 넓혀나갈 계획이다.


 ‣ 또한, 12일에는 보잉과 수리부품 장기 공급계약을 체결한다. 항공기 정비와 운항에 필요한 수리 자재·부품을 안정적으로 수급하면 정비일정 단축과 원가절감으로 경쟁력을 높일 수 있다. 국내외 항공사에 부품을 공급, 지원하게 되면 신규 공급망관리(SCM·Supply Chain Management) 시장에도 진출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 이외에도 KAEMS는 아시아 최대의 MRO 강국으로 꼽히는 싱가포르의 주요 MRO 업체와 협력해 국내 MRO 인프라를 확충해 나갈 계획이다.







KAEMS-AAR과 MOU사진 (우측부터 KAEMS 조연기 대표, AAR Rahul Saha)





KAEMS-루프트한자 테크닉과 계약사진 (좌측부터 KAEMS 조연기 대표, 루프트한자 테크닉 Harald Schween)





KAI-스페인 방사청장 면담사진 (좌측부터 KAI 배찬휴 상무, 스페인 방사청장 Gonzalez Gomez)


이미지

KAI 부스 사진.jpg

댓글 0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