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산업체 뉴스

한화시스템, 1,300 억 원 규모 천마 PBL 2차 사업 계약

  작성자: 운영자
조회: 7190 추천: 0 글자크기
2 0

작성일: 2019-11-04 09:42:03

한화시스템, 1,300 억 원 규모 천마 PBL 2차 사업 계약
□ 천마 탐지/추적 장비 운용 유지를 위한 PBL 1차 사업 성공 발판 삼아 2차 사업도 계약 체결
□ 우리 군을 위한 최적의 정비 솔루션으로 주요 군수지원 사업 수행 중


한화시스템(대표이사 김연철)이 1일 방위사업청과 1,300억 원 규모의 천마 탐지추적장치 *PBL (Performance Based Logistics, 성과기반 군수지원) 2차 사업 계약을 체결했다.

*PBL: 무기체계 개발 단계부터 사업에 적합한 생산 업체를 선정해 개발, 배치, 운영, 유지 등 전 분야 또는 일부분을 업체에 전담시키는 제도


이번 계약은 육군의 단거리 지대공 유도 무기인 천마의 탐지/추적 장비에 대한 운용 유지를 위한 후속 PBL 사업 계약 건이다. 한화시스템은 지난 9월 고장 복구 기간의 획기적 단축과 가동률 향상 등 실질적인 성과를 거두며 5년 간 진행된 1차 사업을 성공적으로 완료한 바 있다.


최근 우리 군은 최신 무기 수요 증가에 따라 새로운 정비 인력, 시설 등 추가 정비 지원 역량을 확보하고, 동시에 전투 임무에 전념하고자 성과기반 군수(PBL) 도입을 확대하고 있는 추세이다. 이에 한화시스템은 첨단 방산전자 R&D로 입증한 기술력을 종합군수지원시스템 분야로도 확대 적용 중으로, 방산 업계 최초의 운영 유지 전담부서인 MRO(Maintenance, Repair, Operation)부를 신설해 운영하고 있다.


한화시스템 MRO부는 군이 작전 운용 시 최적의 장비 상태를 유지할 수 있도록 정비 솔루션을 적시 제공해 군과 업체가 동반 성장할 수 있는 기틀을 마련해 나가고 있다. 현재 해군 함정전투체계에 대한 수명주기군수지원(LTS, Lifetime Technical Support) 2차 사업, K계열 전차용 사격통제장비의 PBL 사업 등 총 3,000 억 원 규모의 MRO 사업을 안정적으로 수행하고 있다.


한화시스템 김연철 대표이사는 “천마 PBL 1차 사업 성과를 2차 사업으로 이어가며 우리 군의 완벽한 전투 준비 태세 확립에 기여할 것”이라며, “핵심 고객인 군의 입장에 서서 관련 인력과 예산을 보다 효율적으로 활용할 수 있는 군수지원업무를 수행해 나감으로써, 이상적인 민군 협력 모델을 제시해 나가겠다” 라고 말했다. - 以上 –


천마(단거리 지대공 유도 무기)

이미지

천마(단거리 지대공 유도 무기).png

댓글 2

  • anthiway 2019-11-08 추천 0

    장비를 개량하지 않고 성능을 유지하면 스텔스, uav, 드론을 상대할수 있는 걱정이다.
    K-1, K-9 천무는 개량하지만 나머지는 해, 공군 장비는 개량하지 않는 이유는 육군지향적인 무기정책인가?

    댓글의 댓글

    등록
  • 한국사랑 2019-11-05 추천 0

    천마는 신령을 만들던지 완전히 개조하던지 해야 할텐데 어떻게 빈행될까요?
    국산 아이돔을 만든다던데 그럼 도태될까요?

    댓글의 댓글

    등록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