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산업체 뉴스

한화시스템, F-35 전투기 구성품 정비 업체로 선정

  작성자: 운영자
조회: 4775 추천: 0 글자크기
0 0

작성일: 2019-02-13 14:09:58





 

한화시스템, F-35 전투기 구성품 정비 업체로 선정

- F-35 탑재 주요 항전장비에 대한 정비 맡아, 한국 기업 전체 정비 물량의 90% 차지
- 국내 시장에서 입증된 항전 시스템 기술력, 해외 시장으로 확대 기대



한화시스템(대표이사 장시권)이 미국 국방부 획득운영유지차관실로부터 ‘F-35 구성품 2단계 지역 정비업체’ 중 하나로 선정되며, 국내시장에서 이뤄온 항공전자 시스템 부문 성과를 글로벌 시장으로 이어갈 수 있게 됐다.


이번 지역 정비업체 선정은 미 정부가 F-35 전투기 공동개발참여국과 FMS*구매국 업체들로부터 제출 받은 제안서 평가를 통해 이뤄졌다. 이번에 미 정부가 배정한 품목은 17개 분야 398개 부품으로, 한국은 업체 컨소시엄인 Team ROK로 제안서를 제출해 이중 한화시스템, 한화에어로스페이스 및 대한항공이 정비 업체로 선정됐다.
* FMS(Foreign Military Sales): 해외군사판매(미정부가 동맹국에 무기 등을 판매하는 방식)


한화시스템은 Team ROK의 사업관리팀장 역할을 수행하며 이번 업체 선정에 주도적인 역할을 담당한 바 있다. 기총제어장치, 전원제어패널, 추력 및 조종간 장치, 항법통신 및 시현계통, EOTS 전원공급장치, 레이저 등 F-35 전투기에 탑재되는 주요 디지털 항공전자 장비에 대한 정비를 2025년부터 맡게 되며, 이는 한국 기업 전체 정비 물량의 90% 정도이다.

 

한화시스템은 한국형 전투기(KF-X) 개발 사업과 관련, 방위사업청, 국방과학연구소 및 한국항공우주산업(KAI)과 함께 KF-X 주요 핵심 장비들의 국내 개발을 성공적으로 수행하며, 항전 시스템 분야 기술 경쟁력을 이미 입증한 바 있다. 여기에는 KF-X 성능의 핵심인 AESA 레이다를 비롯해 전자광학표적추적장비(EO-TGP), 적외선 탐색추적장비(IRST), 임무 컴퓨터(MC) 등이 포함된다. 이번 선정을 통해 자연스럽게 항공전자 선진국 시장에 진입하게 된 것을 발판 삼아 해외시장 수출 확대를 추진할 예정이다.


한화시스템 윤석은 전략사업팀장은“F-35 구성품 정비 업체 선정은 한화시스템이 보유한 항공전자 분야 기술력을 글로벌 시장에서 인정 받은 것이다”라며, “한화 방산 계열사 시너지와 기술 개발 노하우를 적극 활용해 F-35 전투기 정비 사업을 성공적으로 수행해 나가는 것은 물론, 해외 시장 공략 등 새로운 먹거리 창출에도 힘을 쏟겠다”라고 밝혔다.

이미지

20190213100148.jpg

댓글 0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