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산업체 뉴스

KAI, 2,000억 규모 의무후송전용헬기 양산계약

  작성자: 운영자
조회: 8604 추천: 0 글자크기
0 0

작성일: 2018-12-14 16:57:15


 

KAI, 2,000억 규모 의무후송전용헬기 양산계약 체결 
 - 골든타임 내 신속한 환자후송, 응급조치로 국군 의료복지 강화
 - 수리온 및 파생형헬기 운용실적 토대로 해외수출도 추진 중




□ 의무후송전용헬기가 국군장병의 소중한 생명을 지키는 임무를 수행하게 됐다.
 
 ‣ 한국항공우주산업㈜(이하 KAI)은 14일 방위사업청과 2,000여억원 규모의 의무후송전용헬기 양산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 국내에서 의무후송전용헬기가 도입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며, 2020년까지 전력화를 완료할 예정이다.

 ‣ KAI는 지난 2014년 의무후송전용헬기 체계개발에 착수하여 2016년 12월 전투용적합판정을 받고 국방규격제정을 승인받아 개발을 완료했다.


□ 의무후송전용헬기는 국산헬기 수리온을 기반으로 다양한 의무장비를 추가해 전시 및 평시 응급환자의 신속한 후송과 응급처치가 가능하도록 개발됐다.

 ‣ 의무후송전용헬기는 중증환자 2명의 응급처치가 가능하며 최대 6명의 환자를 동시에 후송할 수 있다.

 * 자동 높이조절 기능을 가진 ‘들것받침장치’, ‘산소공급장치’, ‘의료용흡인기’, ‘심실제세동기’, ‘인공호흡기’, ‘환자감시장치’ 등 첨단 응급의료장비가 장착돼 골든타임 내 신속한 환자후송과 응급조치 능력이 강화될 전망

 * ‘외장형 호이스트’를 장착해 산악지형에서도 원활한 구조임무가 가능하며,  장거리 임무수행을 위한 ‘보조연료탱크’도 추가 장착


□ 의무후송전용헬기가 전력화되면 군 뿐만 아니라 국가 재난 시 의료·재난구조 임무 지원을 통해 국민안전 및 복지향상에도 기여할 예정이다.

 ‣ KAI 관계자는 “의무후송전용헬기로 골든타임 내 응급조치   능력이 강화되면 군 전력에 크게 기여할 것”이라며 “수리온 및 파생형 헬기의 국내 운용실적을 바탕으로 동남아시아 등  해외 수출도 추진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미지

1.jpg

댓글 0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