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산업체 뉴스

한화시스템, 군사정보통합처리체계(MIMS) 성능개량 사업 수주

  작성자: 운영자
조회: 1929 추천: 0 글자크기
0 0

작성일: 2018-12-11 16:45:54




 한화시스템, 군사정보통합처리체계(MIMS) 성능개량 사업 수주
□ 국방정보화를 위한 800억원 규모 대형 국방 SI 프로젝트
□ 통합 한화시스템 출범 후 합병 시너지 본격화
 



한화시스템(대표이사 김경한)이 800억원 규모의 대형 국방 SI 프로젝트인 군사정보통합처리체계(Military Intelligence Management System, 이하 MIMS) 성능개량 사업을 수주했다. 올해 8월 통합법인 출범 이후 첫 번째 합병 시너지가 발현된 성과로 그 의미가 남다르다.


MIMS는 육∙해∙공 C4I 체계 및 각종 센서와의 연동을 통해 군사정보를 종합 관리하는 시스템이다. 각종 센서로부터 수집된 정보를 융합하여 효과적인 정보분석 기반을 마련하고, 이를 바탕으로 군의 정보적 우위 및 국방 정보화를 가능하게 한다.


통합 한화시스템은 올해 8월, 방산전자 전문의 한화시스템과 ICT 기술력을 보유한 한화S&C가 합병해 출범했다. 기존 한화시스템은 통합법인의 시스템부문으로, 한화S&C는 ICT부문으로 재편됐으며 양사는 합병 당시 상호간 시너지 창출에 대한 기대감을 밝힌 바 있다.
 
이번 수주에 있어 시스템부문은 군 지휘통제통신 분야 노하우를 활용했다. 시스템부문은 지난 2010년 후방지역 C4I 체계 전력화 사업과 최근 2차 성능개량 사업을 수행하는 등 방산전자 역량을 증명해왔다.


또한 ICT부문은 MIMS에 대한 높은 수준의 이해도와 수행 역량을 발휘했다. ICT부문은 지난해 본 사업의 선행 사업인 MIMS 탐색개발 사업을 수주했으며, 8개월 간 체계 요구사항 분석 및 구조설계 과제를 성공적으로 수행하며 기술력을 입증한 바 있다.


본 사업 범위는 △9대 임무기능 재개발 △빅데이터 기반 분석체계 구축 △다출처 및 복합분석체계 구축 △서버∙네트워크 등 기반체계 구축 △연동∙관제∙보안 등 재설계 및 구축이다.


한화시스템 ICT부문 김경한 대표이사는 “본 사업은 통합 한화시스템이 합병 시너지를 가시화했다는 점에서 매우 의미가 깊다”며 “선행 사업에서 축적한 노하우를 바탕으로 MIMS를 정보융합 체계로 새롭게 구현하고 성공적인 사업 수행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통합 한화시스템은 본 사업을 시작으로 기존 사업 고도화 및 신규 사업확대 등 상호간 시너지 창출에 본격적으로 매진하고, 4차 산업혁명 시대에 국방 정보화 및 군의 현대화에 적극 기여한다는 계획이다.


한편 통합 한화시스템은 최근 한국항공우주산업(KAI)과 '425 사업 위성 탑재체 개발' 계약을 체결, 향후 수 조원 대로 예상되는 우주 산업 공략의 발판을 마련한 바 있다. 본 계약에 따라 한화시스템은 총 4기의 고성능 영상레이다(SAR) 위성에 탑재될 핵심 장비인 SAR 센서와 데이터링크 시스템을 체계종합 업체인 KAI에 개발, 공급하게 된다.


[용어 설명]
* C4I 체계(전술지휘자동화체계) - 지휘(Command)∙통제(Control)∙통신(Communication)∙컴퓨터(Computer)∙정보(Intelligence)의 영문 머리글자를 딴 용어다. 지휘∙통제∙통신∙정보의 4가지 요소를 통합해 전산화한 시스템으로, 지휘관이 실시간으로 전력상황을 확인하고 보다 강력한 작전 대응 능력을 갖도록 지원한다.

* 425사업 - 국방과학연구소 주관으로 추진 중인 국방사업으로 향후 7년간 SAR 위성 4기 및 EO/IR(전자광학/적외선) 위성 1기를 국내 연구개발로 전력화하는 것이 목표

이미지

1.jpg

댓글 0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