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산업체 뉴스

한화그룹, 한미 모범장병에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입장권 기증

  작성자: 운영자
조회: 1139 추천: 0 글자크기
0 0

작성일: 2018-02-12 15:51:54



▶(사진설명) 한화그룹(회장 김승연)은 지난주 한미 양국군 장병들에게 평창동계올림픽 입장권을 기증했다. 이 입장권은 한국군과 미군이 자체적으로 선발한 모범장병들에게 제공될 예정이다. 한화 홍재기 전략지원실장(왼쪽)이 국방부 이남우 인사복지실장(오른쪽)에게 올림픽 입장권을 전달하고 있다.





한화그룹, 한미 모범장병에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입장권 기증



- 국군장병과 주한미군 모범장병에게 평창 동계올림픽 입장권 기증




평창 동계올림픽 붐업을 위해 다양한 활동을 펼치고 있는 한화그룹(회장 김승연)이 이번에는 한미 장병들에게 올림픽 입장권을 선물한 것으로 뒤늦게 알려졌다.


한화그룹은 지난주 강추위 속에서도 묵묵히 헌신하고 있는 한미 양국군 장병들에게 평창동계올림픽 입장권을 기증했고, 이 입장권은 한국군과 미군이 자체적으로 선발한 모범장병들에게 제공되었다.


앞서 한화는 이번 동계올림픽의 성공적인 운영과 대한민국 선수들의 좋은 성적을 기원하고자, 스켈레톤, 봅슬레이 등을 포함한 약 1,400여장의 입장권과, 올림픽 기념품을 구매하고 이 중 일부를 이미 소외계층과 국내 체류 중인 외국군 장교들에게 기증한 바 있다.


지난 7일 국방부에 올림픽 입장권을 전달한 한화 홍재기 전략지원실장은 “대한민국 평화 유지에 가장 앞장서고 있는 한미 양국의 장병들이 평화의 상징인 올림픽을 즐길 수 있으면 좋겠다는 취지에서 (입장권을) 기증하게 됐다”며, “올림픽이 세계인의 축제이자 화합의 장이니만큼 올림픽 관람을 통해 평화 수호에 대한 확고한 의지를 다지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한편 한화는 1988년 서울올림픽에 이어 30년 만에 다시 올림픽 성화봉 제작을 맡았다. 한화는 총 9,640개의 성화봉을 제작했으며 100일간 7,500명의 성화 주자가 우리나라 방방곡곡의 2,018㎞를 달렸다. 또한 화약 기업의 특성을 살려 평창올림픽 개·폐막식 및 서울, 인천, 부산, 세종 등 주요 도시에 성화가 도착하는 날에 맞춰 불꽃 축제 행사를 여는 등 총 35번에 걸쳐 불꽃행사를 선보이고 있다. (이상)


이미지

보도사진_한화_국방부올림픽티켓기증.JPG

댓글 0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