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산업체 뉴스

LIG넥스원, 1조원 규모 중거리유도무기 '현궁' 납품 본격화

  작성자: 운영자
조회: 13827 추천: 1 글자크기
2 0

작성일: 2017-12-08 09:42:39





'보병용중거리유도무기 현궁' 초도 출하식 개최


LIG넥스원, 1조원 규모 중거리유도무기 ‘현궁’ 납품 본격화
 



- 8일 LIG넥스원 구미 생산본부서 ‘초도 출하식’ 개최, 연내 실전배치 시작


- 연내 2차 양산 계약 앞둬, 회사 매출 및 수익 제고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전망


- 유도무기 분야 압도적 기술 및 시장점유율 바탕, 해외시장 공략 확대



 
유사시 적 전차, 벙커 등의 위협에 대응하는 보병용중거리유도무기 ‘현궁’이 우리軍에 본격 전력화된다.
 
8일(금) LIG넥스원(대표 권희원)은 구미 생산본부에서 방위사업청, 국방기술품질원 및국방기술연구소 초도 양산품 운용 부대 관계자 1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현궁’의 초도 전력화를 기념하는 ‘초도 출하식’ 행사를 열었다.
 
이날 행사는 현궁의 초도 전력화에 맞춰 실 운용자인 軍과 관련 기관 및 업체가 함께 양산제품의 품질수준을 확인하고 고품질 무기체계의 지속적 생산∙납품, 운용 기간 중 완벽한 지원을 약속하는 의미로 마련됐다.
 
현궁은 지난 5월 국방기술품질원 주관으로 최초 양산품의 품질인증사격시험에 성공하며, 무기체계의 성능 검증은 물론 국방과학연구소, 국방기술품질원과 체계종합업체인 LIG넥스원을 비롯한 참여 업체의 기술∙품질 경쟁력을 입증한 바 있다.
 
향후 5년간 진행되는 ‘현궁’ 양산 사업 총 규모는 약 1조원으로, 방위사업청의 사업 관리 아래 육군과 해병대에 단계적으로 전력화될 예정이다. 연내 대규모2차 양산 계약도 계획되어 있어 ‘체계종합과 유도탄 생산’ 분야를 맡은 LIG넥스원의 매출 및 수익성 제고에도 크게 기여할 전망이다.
 
대전차유도무기로는 국내 최초로 개발된 현궁은 노후된 무반동총과 토우(TOW) 미사일을 대체하는 보병대대급 운용용 대전차유도무기이다. 현궁은 방위사업청 사업관리, 국방과학연구소 주관으로 2015년 개발에 성공하였고, 국방기술품질원의 초도 양산 물량에 대한 품질인증이 완료됨에 따라 본격적인 전력화에 돌입하게 된다.
 
현궁은 지금까지 개발된 해외 유사무기체계(이스라엘 스파이크(Spike-MR), 미국 재블린(Javelin) 등) 대비 소형•경량화되어 운용이 쉽고 유효사거리, 관통력, 광학성능, 탐지•추적성능 등 모든 면에서 뛰어나 수출 경쟁력까지 확보한 것으로 평가된다.
 
권희원 LIG넥스원 대표는 “현궁의 전력화로 우리軍의 보병대대 창끝 전투력이 진일보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현궁의 품질 신뢰도 제고와 안정적인 양산 및 전력화를 위해 더욱 노력하는 한편 전세계 국가를 대상으로 수출 확대에도 힘쓰겠다” 고 말했다.
<끝>




이미지

1.jpg

댓글 2

  • 나이트세이버 2018-01-30 추천 0

    기계화보병 분대화기..

    댓글의 댓글

    등록
  • 구경인 2017-12-11 추천 0

    기계화기동보병이 운영되고 있습니다... 그러나 아직은 소총수분대를 운영하는 것 같습니다... 압도적인화력의 중보병을 운영해야 하지 않을까 합니다...1/2분대는 압도적인 화력으로 제압하는 중무장보병팀,,,1/2분대는 상황을 정리하는 보병팀으로 현궁으로 대전차전뿐만 아니라 적보병을 공격할수 잇는 탄종 개발해 다양한 운용 기대합니다... 일회용 현궁---어느분께서 제안하고 고집하시는지 궁금합니다...

    댓글의 댓글

    등록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