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산업체 뉴스

KAI, 미 공군 F-16 정비 수주

  작성자: 운영자
조회: 13040 추천: 0 글자크기
0 0

작성일: 2017-10-31 11:01:49





KAI, 미 공군 F-16 정비 수주



 - 치열한 국제 경쟁 끝에 수주… KAI 항공 MRO 사업 역량 인정


 - 민항기 MRO 사업추진 기대…안전향상, 일자리창출, 지역발전 효과




□ 한국항공우주산업㈜(이하 KAI)이 미국 공군이 운용하는 F-16 전투기 파이팅 팰콘(Fighting Falcon)의 창정비를 책임지게 됐다.


 ‣ KAI는 31일 “미 공군과 태평양공군 소속 F-16 90여대에 대한 창정비 및 기골보강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 계약금액은 4,880만 달러이며 계약기간은 2017년 10월부터 2022년 9월까지다.


 ‣ 창정비 및 기골보강은 항공기를 정비고로 가져와 검사한 후, 이상이 발견되면 수리, 보강, 성능개선 등을 수행하는 사업이다. 항공기의 완벽한 성능유지를 위한 것으로 높은 기술력과 품질관리 능력이 요구된다.



□ KAI가 미군이 운용하는 항공기의 정비를 맡은 것은 2006년 F-16 수명연장, 2010년 H-53 헬기 창정비에 이어 세 번째다. 


 ‣ KAI 관계자는 “국제경쟁 입찰을 통해 일본 등 항공선진국 업체들과 치열한 경쟁 끝에 수주했다”며 “KAI의 항공기 정비 기술력과 사업관리 능력이 세계 최고 수준임을 다시 한 번 입증한 것”이라고 말했다.


 ‣ KAI는 고등훈련기 T-50, 기본훈련기 KT-1 등 KAI가 개발·생산한 항공기는 물론 A-10 주익교체, P-3 해상초계기 성능개량, E-737 개조 등 다양한 군용 항공기 정비 및 개조개량 사업을 수행하며 관련 기술력을 축적해 왔다.



□ KAI는 민항기 정비까지 사업영역을 확대하기 위해 경남도, 사천시 등과 함께 총 사업비 7,000억원 가량을 투자하여 사천시 본사 인근에 31만㎡ 규모의 MRO(Maintenance, Repair & Overhaul) 산업단지 조성을 추진 중이다.


 ‣ KAI는 현재 CH-47D 등 우리 군용 헬기의 성능개량 사업도 충실히 준비하고 있으며 그동안 항공기 개발·생산을 통해 축적한 기술력과 군용 항공기 물량을 기반으로 민간 항공기까지 영역을 확대하는 등 항공MRO를 대한민국과 지역경제 활성화를 이끌 신성장 사업으로 육성할 계획이다.


 ‣ KAI 관계자는 “항공MRO 산업단지 조성을 통해 국내 LCC들의 안전 증대는 물론 일자리 창출, 지역경제 활성화, 외화유출 방지 등 다양한 효과가 기대된다”고 말했다.


 ‣ 국토교통부는 항공MRO 산업 육성을 통해 연 1조원 이상의 외화유출을 방지하고 8,000명의 일자리가 창출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 국내 MRO 시장 규모는 약 3조5천억원(군수 2조원, 민수 1조5천억원)이다. 산업연구원은 국내 MRO 시장이 2020년 4조2천억원 규모로 확대될 것으로 전망했다.


이미지

F-16 (출처_미 태평양 공군 홈페이지).jpg

댓글 0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