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산업체 뉴스

KAI 수리온 납품 재개… 겨울철 운용 안전성 문제없다

  작성자: 운영자
조회: 13639 추천: 0 글자크기
1 0

작성일: 2016-12-19 13:23:09


 


- 수리온 2차 체계결빙 시험 추진…2018년 상반기내 입증 완료 목표
- 수리온 3차·상륙기동헬기 양산 등 약 2.5조원 규모 연말 수주 전망
 



일시 중단됐던 수리온 납품이 재개됐다.


한국항공우주산업㈜(KAI)은 “방위사업청 주관으로 개최된 사업관리실무위원회 및 형상통제심의위원회 결과에 따라 수리온의 납품이 다시 정상적으로 진행된다”고 밝혔다.


수리온은 국방기술품질원이 체계결빙 시험 결과 일부 항목이 미충족 되어 국방규격서와 불일치 한다는 이유로 품질보증을 중단하면서 지난 8월부터 납품이 중단되어 왔다.


수리온 납품 재개는 수리온의 적기 전력화로 전력공백 방지 필요성과 겨울철 운용 안전성에 문제가 없다는 관계기관들의 종합 검토  결과에 따른 것이다.


지난달 열린 ‘한국형헬기사업단 사업관리실무위원회’는 △육군 헬기 노후화에 따른 안전사고 가능성 증가 △노후헬기 도태에 따른 전력공백 우려 등으로 수리온의 적기 전력화가 필요하며 △수리온의 동계운용 안전성에 문제가 없다는 점을 이유로 2차 체계결빙 입증과 전력화 병행추진을 결정했다.


이를 근거로 ‘형상통제심의위원회’에서 국방규격서의 체계결빙 입증기간을 2018년 6월로 조정하기로 심의·의결함으로써 국방기술품질원의 품질보증 중단 사유를 해소하였다.


수리온 2차 체계결빙 입증은 일부 방/제빙계통에 대한 설계변경 후 풍동시험, 비행시험 등을 통해 2018년 6월까지 완료할 계획이다.


체계결빙 입증은 선진국에서도 수리온과 같이 헬기 개발 완료 후 양산 과정에서 별도로 진행하는 것이 일반적이며 통상 2~5년 이상 소요된다.


수리온은 지난해 10월부터 올해 3월까지 미국 미시간주에서 실시한 체계결빙 입증 결과 결빙환경에서 중정도 결빙조건을 일부 충족하지 못했으나(101개 항목 중 29개 항목 미충족) 20분 이내 안전비행 가능성은 확인하였다.
* 중정도 결빙조건 : 5℃ ∼ -30℃에서 수증기량이 0.5∼1.0g/m3인 경우


우리 군이 운용하는 헬기 중 위 조건을 충족하는 기종은 UH-60이 유일하다.


수리온은 2012년 1월 강원도 양구에서 실시한 혹한기시험(영하 23도까지)과 2013년 2월 미국 알래스카 저온시험(영하 32도이하)을 통과하며 동계운용 안전성에 문제없음을 입증한 바 있다.


KAI 관계자는 “수리온이 체계결빙 요구도를 만족시킬 수 있도록 2차 시험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밝혔다.


체계결빙 추가 입증계획은 KAI가 네덜란드 항공우주연구원(NLR) 결빙 전문가의 기술지원을 받아 수립하였으며, 방위사업청, 국방과학연구소, 에어버스헬리콥터 등이 검증했다.


한편, 방위사업청은 수리온 전력화 재개와 더불어 수리온 3차 양산 계약도 정상적으로 추진하기로 했다.


이번 결정으로 올해 말까지 수리온 3차 양산과 상륙기동헬기 양산 계약 등 약 2조 5천억원 규모의 수리온 관련 수주가 전망된다.





댓글 1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