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정보파일

울산급 Batch-Ⅰ(차기호위함 1단계사업) 최종 함정 '광주함' 인도

  작성자: 운영자
조회: 21556 추천: 1 글자크기
1 0

작성일: 2016-11-09 09:52:57


- 길이×폭 : 114.3m×14m
- 경하톤수 : 2,300톤
- 최대/순항 속력 : 30/18kts
- 승조원 : 130여명



해역함대 주력함 세대교체 1단계 완료



방위사업청(청장 장명진, 이하 방사청)은 11월 9일(수)에 '12년부터 약 4년간의 함 건조와 시운전을 모두 완료하여 차기호위함 6번함인 '광주함'을 해군에 인도하였다. 광주함은 해군에 인도되어, 향후 5개월간의 전력화 평가를 거친 후 '17년 3월부터 해상경계 임무수행을 위해 실전 배치될 예정이다. 광주함 인도는 '13년 '인천함' 인도를 시작으로 해역함대 주력함 세대교체를 위한 차기호위함* 1단계 사업 종료라는데 방사청과 해군은 의미를 두고 있다.
* '06 ~ '26년간에 걸쳐 노후화된 초계함과 호위함을 대체하는 최신 호위함을 국내 건조하는 사업으로 Batch**-Ⅰ,Ⅱ,Ⅲ 총 3단계로 추진
** Batch : 동형 함정을 건조하는 묶음 단위로 I→II→III로 갈수록 함형 발전과 성능이 개선


울산급 Batch-Ⅰ(1단계) 호위함은 기존 호위함(1,500톤급)에 비해 2,300톤급으로, 톤수가 늘어난 만큼 최신 무기체계들을 탑재하는 등 우수한 전투능력과 생존능력을 갖추었다고 평가된다. 함정 최초로 탑재된 전술함대지유도탄(경사형), 함대함미사일(해성), 장거리 표적 탐지 3차원 탐색레이더, 대함유도탄을 공중에서 요격하는 대함유도탄방어유도탄(SAAM), 잠수함 탐지 선체고정식음탐기(소나), 잠수함 공격용 경어뢰인 청상어 등을 탑재하여 대함전·대공전·대잠전 및 대지전 등 다양한 임무능력을 국내 개발무기체계로 구현하고 있으며, 전투함의 핵심이라고 할 수 있는 국내개발 전투체계와 음탐기를 함정에 성공적으로 연동·통합하여, 국방과학연구소와 방산업체의 우수한 기술력을 입증하고, 방사청 함정사업부의 사업관리능력도 진일보하였다는 평가도 받고 있다. 이러한 능력 향상에도 불구하고, 인력은 기존 대비 80%에 불과하다. 






또한, 울산급 Batch-Ⅰ(1단계) 사업의 완료는 울산급 Batch-Ⅱ(2단계) 및 울산급 Batch-Ⅲ(3단계) 사업 추진에 큰 힘을 보탤 것으로 보인다. 울산급 Batch-Ⅱ의 경우 선도함(대구함)은 시험평가를 거쳐 ’17년 말 인도할 예정이며, 후속함은 2번함은 10월 계약하여 정상 추진 중에 있다. 아울러, 조선경기 활성화를 위해 3번함, 4번함 건조업체를 올 연말내로 선정하여 조기 착수하도록 추진하고 있으며, 울산급 Batch-Ⅲ도 기재부·국회 승인을 얻어 추가경정예산에 반영하여 올해 내에 착수 할 예정이다.


방사청 함정사업부장(문기정 고위공무원)은 "광주함은 우리의 해양경계와 전투능력 향상을 위한 해역함대 주력함 세대교체의 첫 단계를 완성하는 함정으로서 의미가 적지 않으며, 앞으로, 함 성능을 더욱 향상시킨 울산급 Batch-Ⅱ, Ⅲ 사업을 차질없이 추진할 계획이고, 어려운 여건하에서도 건조에 힘써 온 STX조선해양에도 감사를 표하고 싶다"고 밝혔다.



댓글 1

  • 오토 스코르체니 2016-11-09 추천 0

    회사 있을때 정말 많은 에피소드를 낳았던 광주함이 드디어 해군으로 가는군요.

    건조과정에서는 여러가지로 잡음도 많고 탈도 많았지만 해군에서는 부디 무운장구하길 빌어봅니다.

    댓글의 댓글

    등록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