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정보파일

<단독> 해병대, NLL 비행금지구역 설정 3가지 이유로 반대!

  작성자: 운영자
조회: 6074 추천: 0 글자크기
52 0

작성일: 2018-12-07 07:41:12

해병대, NLL 비행금지구역 추진에 반대

남북합의, 해상으로 확대되면 무인기 대북정찰 활동 타격… 北침투 막을 헬기 비행 불가능"
해군도 구역 추가에 부정 입장



국방부가 9·19 남북 군사합의의 후속 조치로 검토 중인 동·서해 북방한계선(NLL) 및 한강 하구 비행금지구역 설정에 대해 해병대가 반대 의견을 밝힌 것으로 6일 알려졌다. 해군도 NLL 비행금지구역 설정에 부정적인 입장이라고 한다. 정부가 이 같은 군 내부 반대를 무릅쓰고 후속 조치를 강행할지 주목된다.


정부 소식통은 6일 "해병대가 최근 서해 NLL 등의 비행금지구역 추가 설정에 대해 작전상 우려되는 점이 많아 반대한다는 입장을 국방부에 전달한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국방부는 지난달 해병대와 해군에 NLL 비행금지구역 추가 설정에 대한 검토 지시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 남북은 9·19 군사합의에 따라 비무장지대(DMZ) 군사분계선(MDL)을 중심으로 10~40㎞의 비행금지구역을 설정했지만, NLL과 한강 하구는 포함되지 않았다. 그런데 정부는 이후 해상에 대한 추가 비행금지구역 설정을 추진하면서 "향후 서해 평화수역 설정 등과 연계해 북측과 추후 논의할 것"이라고 했다.






해병대가 반대한 이유는 세 가지인 것으로 전해졌다. 우선 이스라엘제 무인정찰기인 '헤론'의 대북 정찰 활동에 타격이 불가피하다는 점이다. 실제로 지난달 DMZ 비행금지구역이 시행된 이후 무인기 정찰이 제한된다는 문제가 제기됐다. 2016년부터 실전 배치된 '헤론' 무인기는 탐지 거리가 20~30㎞에 달해 북한 황해도 해안의 해안포는 물론 내륙 지역 장사정포 등을 감시하는 데 핵심 역할을 해왔다. 아직 NLL 및 한강 하구에 설정될 비행금지구역의 거리가 얼마일지는 미정이다. 하지만 NLL로부터 10~15㎞ 이상의 비행금지구역이 설정될 경우 대북 감시 지역은 크게 줄어들 수밖에 없다.


백령도에 배치된 '코브라' 공격 헬기 작전도 제한된다. 군 당국은 지난 2010년 11월 연평도 포격 도발 이후 북한 공기부양정 침투 등 국지 도발에 대비해 코브라 공격 헬기 여러 대를 배치했다. 황해도 고암포 공기부양정 기지에는 50여 척의 북 공기부양정이 배치돼 있는데 이들은 30분 내에 백령도를 타격할 수 있다.


헬기의 경우 DMZ 비행금지구역은 동·서부 모두 10㎞다. 같은 기준을 적용하면 백령도·연평도에서의 공격 헬기 비행은 불가능해진다. NLL로부터 백령도는 5㎞, 연평도는 1.5~2㎞밖에 떨어져 있지 않다.


또 유사시 북 공기부양정 등 특수부대 침투를 저지하는 AH-64 '아파치' 공격 헬기의 출동·훈련도 제한을 받게 된다. 한·미 군 당국은 북 공기부양정이 특수부대원들을 태우고 시속 100㎞에 가까운 고속으로 침투할 수 있다는 점 때문에 육지의 아파치 공격 헬기를 출동시켜 저지한다는 계획이다. 유사시에 대비해 아파치 헬기가 서해상에서 훈련을 해야 하는데 비행금지구역이 설정될 경우 이것이 힘들어진다.


한강 하구의 경우도 '헤론' '송골매' 등 무인기의 대북 정찰 활동이 제한될 수밖에 없다. 비행금지구역 설정으로 해군 함정이 기동작전에 영향을 받진 않는다. 하지만 정보수집함에 탑재된 무인기가 NLL 인근에서 대북 정찰 활동을 하는 데는 제한을 받는다. 이 같은 문제들 때문에 전문가들은 "남북이 서해 NLL 일대와 한강 하구에 비행금지구역을 설정할 경우 서북 도서 및 수도권 방어에 문제가 생길 수 있다"고 우려하고 있다.


이와 함께 북한이 아직까지 NLL을 공식 인정하지 않고 있다는 점도 NLL 비행금지구역 설정의 근본적인 문제로 지적된다. 남북이 9·19  군사합의에서 동·서해 상공에 비행금지구역을 설정하지 않은 것도 기준선 때문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문재인 대통령은 "북한이 4·27 판문점 회담부터 9월 평양 정상회담까지 일관되게 NLL을 인정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북한군은 최근까지도 함정 간 교신 등을 통해 자신들이 NLL 남쪽에 일방적으로 설정한 해상경비계선이 해상 경계가 돼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8/12/07/2018120700241.html


이미지

2018120700241_0.jpg

댓글 52

  • best 실수와허수 2018-12-07 추천 6

    방어는 단일 수단을 사용하는게 아니라 여러가지 수단을 복합적으로 사용하는게 정상입니다.
    단일 수단의 방어 계획은 공자의 입장에서는 단 한가지 대응 전술만 만들면되기 때문에 침략의 성공을 높여주지요.
    그러고 보니 미군은 수준이 낮은 군대라 정찰위성, 고고도 정찰기, 저고도 정찰기등등을 운영하고 있나봅니다.
    수준 높은 군사 매니아 보다는 수준 낮은 미군이 더 믿을 만한건 왜일까요?

  • 예초 2018-12-08 추천 0

    현 정부의 정책은 매국노 짓이라고 보아야지요.
    도발 가능성을 낮추는 감시장비를 없애는 짓은 절대로 하면 안되지요.
    북한의 도발을 1초라도 먼저알게되면, 1명의 대한민국 군인과 국민이라도 살릴 수 있습니다.

    국민과 군인을 사랑한다면, 목숨만이라도 살려주려면, 감시장비를 없애는 짓은 하면 안됩니다.

    댓글의 댓글

    등록
  • 예초 2018-12-07 추천 0

    전쟁을 억제할 수 있는 감시장비를 줄일 필요가 전혀 없지요.

    공격용 무기를 줄여야지요. 현 정부의 정책은 도발의 가능성만 높일뿐입니다. 그러므로 해병대는 반대해야합니다.

    댓글의 댓글

    등록
  • 제로 2018-12-07 추천 0

    1번기 백령도 이쪽 2번기는 저쪽으로...

    나참 기가차서...

    이런 허접을 ...

    댓글의 댓글

    등록
  • 제로 2018-12-07 추천 0

    그리고
    전시에 아파치가 배령도 지원을 간다?

    김포에서 백령도 가기도 전에
    바다에 수장될 확률이
    무사히 백렁도 도착할 확룰보다
    높다에 한표.

    김포에서 백령도로 직선을 그어
    그선위로 30키로 이내에 있는
    북 지대공 미사일 기지 다 제거 되기 전에는 백렝도 지원은 미친 짓.

    서북 도서는 전시에 일정기간
    스스로 독자방어로 버텨야 ...

    그리고 북한의 서국도서 점렁
    그것 실행 하려면
    북한군 몇천명도 아니고
    만명은 상륙하다가 죽을 각오를 해야

    점령해도 별 메리트도 없고
    하고 싶었으면
    60년대 70년대 했어야지...


    댓글의 댓글

    등록
  • 제로 2018-12-07 추천 0

    유튜브 스타 배추장수가 이기사를 인용해서 서울역종로 노인들 상대로 약팔듯 장사를하고 있네요.

    포탄이 쏟아지는곳에 코브라 배치한것은 역시나 일절 거론없이
    코브라가 활약할수 있는데 못하게되었다는 일방적 주장 ... 저런실력으로 어떻게 합참장교 80명을 상대했다고 떠벌는지?
    혹시 시간되면 30방공관제단 북부사령부 작전실 대위급장교들 하고 붙어보삼
    주제는 한국 공군의 sead dead 능력이 미군 도움이 없으면 아무것도 못하는 수준인지?
    나는 작전실 공군대위들의 압승을 장담 함.

    다시 본론으로
    배추장사 아저씨도
    아파치 롱보우 레이다가 고속정하고
    파도하고 전혀 구분이 안되는 상황은
    일절 거론도 없이
    그냥 날아가면 고속정들이 다 추풍낙엽 될듯이 약을 파시네

    또 아파치가 최전선에서 공격할때는
    적 대공 미사일의 공격을 피하기 위해
    롱보우 레이다만 노출시키고 작전을 합니다... 상황에 따라 위협이 덜하면
    완전 노출된 상태로도 공격을 하지만..
    최신 3d디지털 지도가 기체에 내장되고 gps 항법장치가 나온지가 언제인데 아파치가 백령도가 미리미리 훈련을 안하면 고속정 사냥을 못할듯이
    약을 팝니까?
    그럼 역으로 질문 한개 하깨요.
    우리가 북으로 쭈욱밀고 북진하면
    그때도 처음가보는 전장환경인데
    그러면 북진 공격은 못하겠네요?

    거론할거는 약삽하게 빼고
    어거지로 의도에 때려 맞추려니
    앞뒤 안맞는 논리적 충돌이
    한두개가 아님...

    댓글의 댓글

    등록
  • 제로 2018-12-07 추천 2

    미사일도 아니고 그냥 105mm 포사정거리에 안에다가 공격헬기 배치해놓고 있는것이 미친 발상이라는거다.

    이런거 자세히 써줘야하니?

    내초기 댓글 다시 읽어 보렴

    이해 안되믄 말구

    국보법? 그 얘기 잘했다
    그거다시 원위치 시키자 나두 국보법
    좋아한다
    박근혜 국보법으로 처벌해야 해야
    정부허가없이 북한 지맘대로 잠입죄
    적군수괴에게 편지내통죄
    정일이 고무찬양죄~
    합 징역 18년 추가
    더 강력한
    국보법 찬성이다.

    댓글의 댓글

    등록
  • VITRUVIUS 2018-12-07 추천 0

    그러니까 내가 무식하다고 묻잖냐고.
    "미찐발상에 동조하는 수준들"이라고 말하려면,
    그 근거를 갖고와야지.
    아니 거적데기라서 엄동설한인데 그냥 벗어버릴거냐니까??

    댓글의 댓글

    등록
  • 예초 2018-12-07 추천 0

    3,000km 이상의 미사일도 "0"으로 만들도록 합의합시다.

    서로를 감시해서 도발가능성을 낮추는 감시장비를 줄이지 맙시다.
    미사일과 같은 공격용 무기를 줄입시다. 그래야 평화가 빨리 다가오지요.

    댓글의 댓글

    등록
  • 예초 2018-12-07 추천 1

    웃겨요. 왜 감시장비 제한을 합니까? 서로 감시하면 적이 움직임을 알게 되므로, 도발의 가능성을 줄이는 것이죠.
    즉, 감시장비를 제한하면 도발가능성을 높입니다.

    오히려, 장거리 미사일을 같이 감축하도록 해야하지요.

    5,000km 이상의 미사일을 서로 0으로 만들도록 감축합시다. 그리고 서로 합의이행을 감시합시다. 공격무기를 줄이는 평화를 위한 한 단계 진보이지요.

    댓글의 댓글

    등록
  • 제로 2018-12-07 추천 0

    줜장 기사에 이의제기 좀 했더니
    벌떼들도 아니고... 허접스런 내용들에...
    바이러스야
    밥먹어라 밥시간이다
    차 드럽게 밀린다.

    백령도에 코브라헬기 갔다놓고
    미찐발상에 동조하는 수준들하고
    먼 토론이 되겠나...

    333

    댓글의 댓글

    등록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