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정보파일

국방예산, 전년 대비 8.2% 증가한 46.7조원 / 국방부 제공

  작성자: 운영자
조회: 22587 추천: 1 글자크기
54 0

작성일: 2018-08-28 10:02:23



 국방예산, 전년 대비 8.2% 증가한 46.7조원
- 국정과제와 국방개혁2.0 실천에 역점 -
- 우리 군의 정예화‧첨단화 및 장병 복지에 집중 투자 -
 

 

□ 정부는 2019년 국방예산을 대폭 확대하여, 올해 7.0% 증액에 이어 내년 예산은 8.2% 증액한 46.7조원을 정부안으로 편성, 8월 31일(금) 국회에 제출할 예정이다.


□ 엄중한 안보환경 속에서 대화를 통해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정착을 달성하는 데 있어서, ‘힘을 통한 평화’를 추구하는 것이 문재인정부의 안보전략 기조이다.


□ 최근의 불확실한 안보환경에서 어떠한 위협에도 효과적으로 대응 가능한 강력한 국방력을 건설하기 위해 국방개혁2.0을 추진 중이며, 그 추진여건 보장을 위해서 2019년 국방예산을 대폭 확대하였다.
    * 국방개혁 2.0 추진에 필요한 2019∼2023 기간 국방비 총량은 270.7조 규모이며, 연평균 7.5% 증가 필요


8.2%의 국방예산 증가율은 과거 정부의 국방예산 편성을 고려할 때 획기적 확대이며, 2008년 이래 최고 수준의 증가율로 2010년부터 2017년까지의 평균 증가율 4.4%의 거의 2배에 해당한다.


[ 국방비 증가율 추이(본예산 기준) ]



 * 이명박 정부 평균 5.2%, 박근혜정부 평균 4.1%


□ 특히 군사력 건설에 투입되는 방위력개선비를 대폭 확대하여 전년 대비 13.7% 증가한 15조 3,733억원 규모로 편성하였다.  


  ㅇ 13.7%의 증가율은 2010년부터 2017년까지의 평균 증가율 4.4%를 3배 상회하며,
      * 방위력개선비 증가율(%) : 2010(5.7), 2011(6.5), 2012(2.1), 2013(2.2), 2014(3.9), 2015(4.8), 2016(5.7), 2017(4.8), 2018(10.8) 

 


  ㅇ 국방비 중 방위력개선비 비중도 32.9%로 2006년 방위사업청 개청(당시 25.8%)이후 가장 높은 수준이다


□ 또한 국방력 운용에 소요되는 전력운영비는 전년 대비 5.7% 증가한 31조 3,238억원 규모로 편성하였다. 특히 국민의 자녀가 안심하고 군 복무를 할 수 있도록 장병 복지를 획기적으로 개선하고, 4차 산업혁명 견인을 위한 사업 등에 재원을 투입함으로써 일자리 창출, 내수 진작 등 경제 활성화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 2019년 국방예산 편성의 주요내용은 다음과 같다.

 •잠재적 위협까지 대응할 수 있는 전방위 위협 대응 능력 구비와 전작권의 적기전환을 위한 우리 군의 자체 핵심방어능력을 확보하는 데 우선적으로 예산 투입
•군 구조 개혁에 따른 전력 공백을 보강하여 스마트한 군 육성에 국방예산을 집중 투입할 예정임. 부대 감축, 병력 감축, 복무기간 단축 등으로 군의 몸집을 줄이는 대신 이를 보강하기 위해 군을  스마트화 하여 질적으로 강한 군대를 만드는 데 예산을 집중 투입
•미래 첨단기술 개발에 집중 투자하여 실질적인 국가 차원의 4차 산업혁명 기술 발전을 견인
•국민의 기대와 사회 수준에 부합되도록 실질적인 장병 복무여건의 개선에 집중 투자


□ 정부는 국회에 국방예산안을 적극 설명하는 한편, 국방예산이 소중한 국민의 세금임을 고려하여 집행의 효율성과 투명성을 높이는 노력도 지속할 것이다.
  ㅇ 특히 대규모의 투자를 추진하는 방위사업분야의 경우, 철저한 관리감독과 함께 사업추진의 투명성을 저해하지 않는 범위에서 집행관련 규정과 절차를 신속화‧간소화하는 등 집중적인 제도개선을 준비 중에 있다. 


[붙임 1] 방위력개선비 정부안 주요 내용

 ① 현존 북 위협 뿐 아닌 미래 잠재적 위협까지 대응할 수 있는 전방위 위협 대응 능력 구비


   ∙핵‧WMD 대응을 위한 한국형 3축체계 구축에 5조 785억원 편성

       * 한국군 위성 / 고고도 정보탐색능력, 스텔스기능 항공 전력,원해작전 수행 해상전력, 공격/방어용 유도무기


 ② 전작권 적기전환을 위한 우리군의 자체 핵심방어능력을 확보하고, 군 구조 개혁에 따른 전력 공백을 보강

   ∙연합방위 주도를 위한 우리군 통신체계‧정찰자산 확충, 대 화력전 및 자체 군사능력 구비에 1조 5,864억원 편성
       * 군 위성 통신체계, 전술정보 통신체계, 전투예비탄약 확보 등 

 

   ∙국방개혁2.0 추진에 따른 작전지역 확장과 병력 감소 등에 대비한 지휘통제 및 기동능력 강화에 4조 6,528억원 편성
       * 지상전술데이터링크, 후방지역위성통신체계, 차륜형장갑차,소형전술차량, 소형무장헬기(R&D) 등


 ③ 미래 첨단기술개발에 집중 투자하여 실질적인 국가 차원의 4차 산업혁명 기술 발전을 견인

   ∙4차 산업혁명 시대 선도를 위한 미래 전략기술 개발 및 유‧무인 복합체계, 드론봇 등 첨단무기 국내개발 역량 강화를 위해 국방R&D 분야에 3조 1,463억원 편성

      * 핵심기술개발, 기초연구, 민군협력 등 기술개발에 9,488억원
      * 무인경전투차량, 폭발물탐지‧제거로봇, 보라매 등 무기체계 개발에 1조 6,022억원
      * 국과연/기품원 운영 및 시험시설 보강 등에 5,953억원


 ④ 방위산업 경쟁력 강화와 수출산업화 촉진

   ∙국내 방위산업의 경쟁력 강화를 통한 고품질 무기의 경제적 확보, 방산수출 확대 및 양질의 일자리 창출을 위해 방위산업 육성‧지원 분야에 465억원 편성

      * (R&D/판로개척 지원) 국방벤처‧방산강소기업의 창의적 연구개발 활동 및 제품화/마케팅 패키지 지원, 해외시장정보 제공, 구매국 요건 충족을 위한 무기체계 개조개발 지원 등

      * (일자리 창출 지원 등) 방산전문인력 양성 및 일자리 창출 지원 사업 신규 추진, 방산업체 경영자금 금융지원(이자 지원) 등


[붙임 2] 전력운영비 정부안 주요 내용
 ① 상비병력 감축과 병 복무기간 단축 등으로 군의 몸집을 줄이는 대신, 군 구조의 정예화‧전력운영 혁신


   ∙국방 인력구조를 간부‧군무원 중심으로 정예화하기 위해 전투부대의 간부 비율을 높이고, 비전투부대에는 군무원 및 민간 인력을 활용 (군무원 5,602명, 민간인력 343명 증원 / 1,416억 원 편성)
      * 비전투분야의 간부직위를 전투부대로 전환하고, 그 대체로 군무원 등 활용
                         

[국방인력구조 개편(안)]


(단위 : 만 명)




∙ICT기술을 이용한 과학화훈련을 소대단위에서 실시할 수 있도록 장비를 보급하고, 군‧사단급 과학화훈련장도 지속 구축
       * 소대급 마일즈장비 9식(93억), 군단‧사단급 과학화훈련장 2개소(115억) 

 

제초‧청소‧제설 등 장병의 사역임무를 민간 인력의 활용, 장비의 첨단화 등으로 단계적으로 완화하여 훈련 및 교육 집중여건 조성
       * 제초용역(152억원), 청소원 운용(233억원), 제설장비 확충(85억원)
       * 민간인 출입이 불가능한 지역의 제초, 자기생활공간의 청소 등은 장병 수행
  

∙예비군훈련을 과학화하고 훈련장의 물자‧장비를 보강하며, 동원예비군 보상비를 일반인이 납득할 수 있는 수준까지 단계적으로 인상하여 예비군의 사기를 진작시키는 등 예비전력 정예화에 투자
       * 예비군훈련대 과학화(4개소 → 11개소, 124억원)
       * 동원사단, 동원지원단 장비‧물자 부족 해소(126억원)
       * 동원훈련 보상비 1.6만원 → 3.2만원(132억원) 

 

② 국민의 기대와 사회 수준에 부합되도록 장병의 근무여건과복지 향상에 집중적 투자
   ∙전투복 품질과 급식의 질을 향상시키고, 시설운영의 패러다임을 ‘신축→유지보수’로 전환하여 군 시설의 노후 문제를 적기에 해소하는 등 장병의 의‧식‧주 전반을 획기적으로 개선
      * 신축성‧통기성을 개선한 신형 전투복 전 장병 신규 보급(474억원)
      * 기본급식비 단가 인상(7,855원→8,012원, +2%) 및 민간조리원 확대 (식수인원 90명당 1명 → 80명당 1명, +79명)
      * 세탁기(20명당 → 10명당 1대, +8,573대), 제빙기(+1,932대) 등 장병 생활밀접물자 확충
      * 전세대부가 어려운 전방지역 관사 및 초급간부 간부숙소 신축(1,853억원)
      * 군사시설 유지보수비 적정수준의 51% → 86%까지 확보(7,179억원, +3,081억원)
  

∙군 복무로 인한 학업 및 경력단절을 극복하기 위해 대학 원격강좌, 어학‧자격증 취득 등 다양한 분야의 자기개발활동 지원
      * 자기개발 학습비용 지원 (지원대상 2천명→4만명 / 연간 5만원, 20억원)
      * 학점취득을 위한 대학 원격강좌 수강료 지원 (수강료의 50%)

  

 ∙무자격 의무병에 의한 의료보조행위를 근절하기 위해 자격인력을 확충하고, 의료선택권 보장을 위해 민간진료비 지원 확대
      * 군병원‧사단의무대에 약사‧간호사 등 자격인력 886명 확충
      * 현역병 건강보험부담금 등 민간의료 지원비용 현실화(847억원, +258억원)
  

∙군 보육서비스를 개선하고 성고충전문상담관을 운영하는 등, 여군의 육아여건을 보장하고 복무고충 완화
      * 군 보육시설 신규설치(138개→145개) / 야간보육교사 89명 신규반영 등
      * 성 고충상담관 처우개선 및 출장비 단가인상(월5.5만원→11만원)
  

∙당직이 잦은 군 간부 (특히 초급간부) 고충을 고려, 당직비 인상
      * 현역 당직 근무비를 ‘평일 5천→1만원, 휴일 1만원→2만원’으로 2배 인상

 

③ 첨단기술을 활용하여, 재래식 전력을 스마트군(軍)으로 전환
   ∙보병의 전투피복‧장구 및 전투 장비를 첨단소재와 최신기술로 개선
(워리어플랫폼)하여, 장병 전투력‧생존성 대폭 향상
       * 육군‧해병대‧해파부대에 야간조준경, 확대경, 소음ㆍ소염기, 청력보호헤드셋 등 신규장비 보급(153억원) 

 


   ∙AI, 사물인터넷, 가상‧증강현실, 드론기술 등 지능정보기술을 국방운영에 접목하여 국방운영을 첨단화하고 산업과 연계 강화
       * 특수작전 모의훈련체계(VR), 선박영상식별체계(딥러닝) 등 신기술 적용(73억원)
      * 드론을 국방운영에 적용하기 위한 기술검증 및 실험(166억원)
    

∙본연의 임무 중심으로 사이버전 관련 조직‧기능을 개편하고, 실전적 훈련을 통해 사이버전 대응능력을 향상
       * 사이버 공방훈련장 구축(88억원) 등

 

④ 국민으로부터 신뢰받는 군으로 거듭나기 위해, 장기간 국민에게 지적되어 온 현안과제 해결
   ∙국민의 안전을 위협하고 재산권을 제약하는 유휴(遊休) 군 시설, 해‧강안 경계철책을 작전에 지장이 없는 범위 내에서 철거
      * 9,599개의 유휴시설 중 3,315개소 2019년 내 철거 (1,174억원 / 잔여분 2021년까지 철거)
      * 해‧강안 철책은 즉시 철거 가능한 34.7km 구간을 포함, 91.5km 철거(250억원)
  

∙군 내 사고‧범죄피해 장병에게 국선변호사를 지원하고, 군 사망사고 진상규명위원회의 활동을 지원하는 등 장병 인권보호활동 지원
 

⑤ 비무장지대의 전사자 유해발굴‧지뢰제거 등 남북 협력사업 준비
   ∙국방부 유해발굴감식단에 비무장지대 유해발굴 전담팀을 설치하고, 전문 인력을 확충하는 등 능력보강
      * 유해발굴 전담인력 증원(86명) 에 따른 물자 및 경비 반영(122억원) 
  

∙유해발굴을 포함한 다양한 비무장지대 내 남북협력사업 추진에 선행되어야 할 지뢰 제거작전에 대비하여 장비‧물자 확충
      * 지뢰 및 수목제거 장비 도입(33억원), 그 외 필요경비(17억원)


[붙임 3] 프로그램별 편성 결과


(단위 : 억원)

 프로그램

 2018 예산

 2019 정부안

 증 감

 %

 국방비 계

 43조 1,581

 46조 6,971

 3조 5,390

 8.2

 전력운영비 소계

 29조 6,378

 31조 3,238

 1조 6,860

 5.7

 병력운영비 소계

 18조 4,009

 18조 8,014

 4,005

 2.2



 급여정책

 13조 3,938

 13조 6,747

 2.809

 2.1

 연금기금 전출금 등

 2조 8,179

 2조 9,405

 1,226

 4.4

 급식 및 피복

 2조 1,892

 2조 1,863

 △29

 △0.1

 전력유지비 소계

 11조 2,369

 12조 5,224

 1조 2,855

 11.4

 국방정보화

 4,519

 5,027

      508

 11.2

 장병보건 및 복지향상

 3,364

 3,708

 344

 10.2

 군수지원 및 협력

 4조 9,356

 5조 2,937

 3,581

 7.3

 군인사 및 교육훈련

 5,348

 6,117

769

 14.4

 군사시설건설 및 운영

 2조 7,948

 3조 4,536

 6,588

 23.6

 예비전력관리

 1,325

 1,690

 365

 27.5

 책임운영기관 운영

 2,018

 2,226

208

 10.3

 정책기획 및 국제협력

 1조 922

 1조 1,161

 239

 2.2

 국방행정지원

 7,570

 7,822

 252

 3.3

 방위력개선비 소계

 13조 5,203

 15조 3,733

 1조 8,530

 13.7

 지휘정찰

 1조 3,125

 1조 3,211

 86

 0.7

 기동화력

 2조 3,790

 2조 2,263

△1,527 

△6.4 

 함정

 2조 1,728

 2조 2,589

 862

 4.0

 항공기

 3조 4,497

 5조 930

 1조 6,433

 47.6

 유도무기

 2조 5,562

 2조 7,419

 1,857

 7.3

방위사업정책지원

 1조 5,340

 1조 6,083

 742

 4.8

 기타(방위사업행정지원 등)

 1,161

 1,238

 77

 6.6



 국방예산 참고자료


□ 사이버사령부 인력 증원 및 활용분야
   ◦(증원 사유) 본연의 임무 중심으로 사이버사령부 조직‧기능을 개편*하고 국방 사이버역량 고도화를 전담하기 위한 전문인력 확보
        * 사이버 심리전 폐지, 사이버 위협 대응 등 사이버 작전에 역량 집중
        * 사이버사령부 군무원 인건비 : ’18년 142억 → ’19년 205억 (증63억)

   ◦(활용 분야) 사이버 작전‧정찰‧방어‧보안 영역이며, 주로 정보보호 및 SW개발 분야 전문 경력 보유자*로 채용
        * 예시) 군무원의 경우 SW역공학 분야/취약점 진단분야 근무경력자 등


□ 사이버사령부 2019년 예산 中
   ◦사이버역량 강화를 위해 5개 분야, 5개 사업, 121억원의 예산 편성
     - 사이버작전 수행체계능력을 확보하여 변화된 전쟁양상에 효과적으로 대응하기 위한 작전 통제체계 및 감시정찰 작전체계 구축(14억)
     - 사이버 공격에 대한 방어 수준을 외부의 위협만을 탐지하는 것에서 내부자 공격을 탐지·차단할 수 있도록 확대하는 사이버 방어 작전체계 고도화 (11억)
     - 군 정보체계만이 아닌 전투기·미사일 등 무기체계에 대한 사이버공격까지 사전에 탐지하고 예방하는 보안성 검증체계 구축(8억)
     - 사이버전 수행역량을 강화하고 사이버전 전문 인력을 양성하기 위한 사이버 공방훈련장* 구축(88억)
      * 실제 국방 사이버전 환경과 유사한 훈련환경을 조성, 실전적 훈련효과 달성


□ 주요 분야별 편성 현황


(단위 : 억원)

 구 분

 ’18 예산

 ’19 예산안

 증감

 %

 한국형 3축체계 구축

 4조 3,628

 5조 785

 7,157

 16.4

 4차 산업혁명 선도를 위한 국방R&D 투자

 2조 9,017

 3조 1,463

 2,446

 8.4

 방위산업 경쟁력 강화

 221

 465

 244

 110.6




□ 항공기 프로그램 주요 증액사업


(단위 : 억원)

  구 분

 ’18 예산

 ’19 예산안

 증감

증액사유 

 보라매(R&D)

 4,354

 5,814

 1,460

 ㆍ상세설계겸토, 시제기 제작 등 체계계발 연부액 반영

 한국형 기동헬기 후속양산

 5,094

 6,701

 1,607

 ㆍ한국형 기동헬기 양산 연부액 반영

 의무후송전용헬기

 148

 1,736

 1,588

 ㆍ의무후송전용헬기 양산 연부액 반영

 해상초계기-Ⅱ

 10

 1,958

 1,948

 ㆍ대정부국외획득(FMS) 계약 착수금 반영

 피아식별장비 성능개량

 50

 1,935

 1,885

 ㆍ한미 연합훈련을 위한 피아식별장비 성능개량 연부액 반영

 KF-16 성능개량

 1,546

 7,602

 6,055

 ㆍ대정부국외획득(FMS) 계약 연부액 반영

 F-35A

 13,025 

 15,562

 2,537

 ㆍ대정부국외획득(FMS) 계약 연부액 반영



□ 방위력개선비 신규사업 편성 현황

 ㅇ 다출처영상융합체계(R&D), 장애물개척전차, 수중자율기뢰탐색체(R&D), 전술입문용훈련기 2차, 레이저대공무기Block-I(R&D) 등 14개 사업에 860억원 편성


(단위 : 억원)

 구  분

 ’19 예산안

 사업 개요

 다출처영상융합체계
(R&D)

 236

 ㆍ다수의 감시․정찰 자산으로부터 수집된 영상정보를 실시간으로 통합 처리하는 영상융합체계를 연구개발

 장애물개척전차

 202

 ㆍ지뢰, 철조망 등 다양한 장애물을 효과적으로 극복할 수 있는 장애물개척전차를 양산

 수중자율기뢰탐색체
(R&D)

 13

 ㆍ기존 기뢰제거 작전 인력의 생존성, 탐색 가능시간 등을 고려, 무인으로 기뢰를 탐색할 수 있는 장비를 연구개발

 전술입문용훈련기

2차

 51

 ㆍ조종사 양성을 위해 필요한 훈련기의 부족소요 해소를 위한 전술입문용훈련기를 양산

 레이저대공무기
Block-Ⅰ(R&D)

 33

 ㆍ소형무인기 및 멀티콥터 등을 탐지․추적하여 정밀타격이 가능한 레이저대공무기를 연구개발



이미지

1.jpg

댓글 54

  • best 가시거리 2018-08-29 추천 16

    뭐가 기대되는지?
    먼저 좀 열거해주시든지?
    할말이 너무 많으면 못적지 않나?

    촛불 정부에서부터는 이나라는 하면된다는 능동적인 국민들의 생각? 그혼을 말살한 정부라는 그 국민한테 무엇을 쥐어준들? 죽어가면서 망해가면서 쥐어짜면서 거둔 피같은 세금으로 마음대로 국민의 혼을 짓밟는 세금분배정책이구만!
    경제 경자도 모르는 아주 무식한 정부다라는!
    기가차서 간단히 적고 마는 이유!
    이게 나라냐? 하는 생각밖에?

  • 명량 2018-09-09 추천 0

    일베와 비밀의 차이점은??

    일베와는 다르게 비밀에는 일부 정상인도 있기는 있다는 정도..

    댓글 (2)

    꿀돼지 2018-09-27 추천 0

    차라리 일베가 나은듯
    ㅋㅋㅋ.

    머저리깨시민 2018-09-23 추천 0

    풋 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
    정상인과 광신도가 있음..

    등록
  • 로직 2018-08-30 추천 1

    배댓보니 돈 뒷구멍으로 ㅈ라 빼먹고 빨갱이만 외치면 눈먼돈 줄줄 나오던
    시기가 그리운거지... 에라 나이쳐먹고 자식들에게 부끄러움을 모르는 인간들아

    댓글 (1)

    머저리깨시민 2018-09-23 추천 0

    노무현이 그랬죠.
    북끄러운줄 알아야재..

    등록
  • 슬픔뒤에추억 2018-08-30 추천 2

    상세한 분석글이나 논리는 없고( 고수들이 다 떠남)
    그냥 좌,우 나눠 싸우는 꼴이라니...
    무조건 옮은 거는 없을 테고 무조건 잘못도 없을 거일테일텐데
    자기 생각 애기 하고 토의 하는 건 좋은 거지만 일방적으로 말막 막히면 친북좌파 빨갱이 주사파니 홍어 흉노 나이든 노친네 틀탁이니 하는 일베들과 하는 짓이 도대체 머가 틀린건지....
    밀매 지적 수준을 높이고자 수십년 이사이트 들어오지만 이제 떠날때가 된듯하네요
    잘들 해보슈~

    댓글의 댓글

    등록
  • 63r4co3p 2018-08-30 추천 2

    증액 안하면 안보 포기한다고 까..
    근래 최대 증액하면...증액 한다고 후드려 까..

    예끼 일베 같은 넘들...

    댓글 (1)

    머저리깨시민 2018-09-23 추천 0

    예끼 오유 같은 넘...

    .

    등록
  • 마수러 2018-08-30 추천 0

    병사를 10만명이나 줄이면서 부사관장교급은 그대로 둔다는게 말이되나 ㅎㅎ
    핵심전략무기도입에 더 투자를해야지 무슨 봉급올리고 민간노무자 늘리고 헛짓거리나 하고잇네

    저러면서 국방비 증액해서 국방에힘쓰고잇다고 언플하겟지 이게 바로 친북정권의 실태

    댓글 (2)

    제임스 2018-08-30 추천 0

    마수러님
    병력을 일부러 줄이는 겁니까??? 아님 병력자원이 아이들을 낳지 않아서 부족해서 줄이는 겁니까???
    님께서 지금부터 아들을 10명씩 낳아서 키우시면 조금은 도움이 되겠는데.....

    내가 말하면 로멘스고 남이 말하면 불륜이구만.....

    63r4co3p 2018-08-30 추천 0

    병력 자원이 줄어 든다잔아요....

    안그럼 본인이 가서 병사월급 받으면서 국가에 봉사하시던가....

    등록
  • 헛소리안함 2018-08-30 추천 0

    증가율로 반대진영 좀 어찌 해보려다가 버러우 탄건데 사실관계 확인하는게 나쁜일인가요? ㅎㅎ 무기방에 가서 맨 앞의 댓글전쟁부터 확인해 보시면 유치하다는 말은 못할겁니다.

    댓글의 댓글

    등록
  • 베타캣 2018-08-29 추천 3

    예전부터 여기 자주있었는데 이제 유용원군사세계 여기 극혐입니다...
    정치색깔에 빠져서 서로 물어뜯는 신체 나이만 먹은 어린애들...
    돈받고 어디들 나가시나요??
    진짜 혐오스럽습니다 보고 자라는 애들한테 부끄럽지도않으신가요??

    댓글의 댓글

    등록
  • 헛소리안함 2018-08-29 추천 1

    정부치출이 9.7퍼센트 증액되니 국방비도 상승인데? ㅎㅎ 눈물겹네 낄낄.

    댓글의 댓글

    등록
  • 푸르름 2018-08-29 추천 8

    밀매 사이트에서 국방비 증액한다는 기사에도 까는구나 ㅋㅋㅋ 하긴 뭘 해도 안 까겠냐만 ㅋㅋㅋㅋㅋ

    댓글 (4)

    제임스 2018-08-30 추천 2

    여기는 밀리터리 매니아는 모두 떠나고 일베가 된지 아주 오래되었지요~
    도대체 국방비 사상최대로 증액한다는 데 까는 이유가 뭐니???
    유용원의 군사세계가 외부에서 일베로 증명된지는 아주~ 아주~ 오래 되었습니다.
    본인들도 알텐데 모른척 하는 건 참 아이러니해.....

    국방비 증액했다고 객관적으로 자료 나왔으면 객관적으로 이야기들을 해야 맞는데 일베들은 물어 뜯기 바뿌고 뭐라호 하면 왜 ㅈㄹ 하냐고 더 ㅈㄹ...
    참 머리가 저리 없어서야 어찌 나라를 위한다고 헛소리들을 할까...

    국민 뒷조사나 하는 이명박근혜가 그리 좋아서 이 나라를 위한다고 생각함? 참 어리석도다
    세월이 지나서 나이를 먹는 다는 건 한가지만 보는 것이 아니라 다방면에서 여러가지 생각을 하고 아랫사람들에게 신뢰를 받아야 하거늘 어찌 저리 무뇌충이 되어가고 유일한 밀리터리 사이트를 모독하는 지 한심하다 못해 불쌍합니다..

    꺽쇠 2018-08-29 추천 1

    아주 잘라났네 국방비 증액도 국민우롱이냐? 아주 자랄도 풍년이다.

    나름대로 2018-08-29 추천 0

    국방비 증액한 것으로 복지에 집중한다는데 밀매와 무슨 상관인지?
    오히려 밀매와 국민을 우롱했다는 비판을 피할 수 없는 일.
    액수만 증액한 것으로 국가안보에 도움이 되는 뭔가를 한 것처럼
    포장질하는게 가증스러워 보이는데....

    wingman 2018-08-29 추천 3

    언제부터인가 이곳이 일베가 되버렸습니다. 국방에 좌우가 어디 있겠어요! 국익이 제일 먼저인데....

    등록
  • 진짜보수 2018-08-29 추천 3

    국방비 늘린다고 하니 경제 생각을 해주시는 밀매들..

    댓글 (1)

    푸르름 2018-08-29 추천 0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등록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