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EMIL사진자료실

일본에서 싹쓸이 도둑질한 북한군 소속 어선

  작성자: 울프독
조회: 53187 추천: 0 글자크기
0 0

작성일: 2017-12-07 00:19:52

    


매년 일본 해변으로 밀려오는 북한 어선이 수십 척인데 올해 들어와 부쩍늘었다. 지난 11월  

일본해안에 표류한 북한 어서만도 24척이다. 지난 5년간 일본에 떠밀려온 북한 어선만 274척이다.


그것은 아마도 동해 어장이 북한에 조업료를 내고 몰려든 중국 어선들이 싹쓰리로 어종을 몰살시킨  

이유가 제일 크며[멸종시킨 명태와 멸종해가고 있는 오징어가 그 좋은 예이다.] 

 

이 일본 표류 어선은 선원들이 다 죽어 부패한 상태로 발견되었다.

-------------------------------------------------------------

상부의 독려는 지독하고 연안은 황폐해졌으니 북한 어선들이 갈곳은 동해 한복판인 대화퇴  

[일본명 야마토 다이]어장 밖에 없다. 이곳은 육지에서 거리도 멀고 파도가 거세 남한 어선들도  

큰 피해를 입은 역사가 있고 또 이곳도  중국 어선들이 휩쓸어 다 잡아가서 날로 황폐화 되어가고

인곳 이기도 한데 그 정비도 안된 북한배들을  혹시라도 하고 원거리 어업에 나왔다가

그중 많은 수가 조난을 당했을 것으로  추정된다.

일본 해안에 좌초한 배들의 몰골을 보면 이 먼 곳이 아니라 다른 북한 연안 해역에서도   

무수한 조난이 있을 것으로 생각된다. 


 이 표류선이 싹쓰리 도둑질을 한 북한군 소속 표류 어선이다. 

------------------------------------------------------------------------------------------ 

 

혹카이도 근해 마쓰에 섬이라는 무인도에 연중 일정 기간만 어부들이 사용하는  

대피소 성격의 가옥이 있다.  

인근 수협에서 개설한 곳이다. 

​여기에 북한군이 운영하는 것으로 추정되는 어선이 일본 본토 해안에

표류 하기 전에 잠시 기착한 일이 있었다.


북한군 표류 어선
 

-----------------------
 

 

 무인도 마쓰에 섬의 털린 대피소

-----------------------

북한 어부들은 이 무인 대피소를 문자 그대로 고양이가 생선살 발라먹듯 

모두 뜯어내고 들어내는 도둑질을 하였다.


"도어 핸들같이 쇠로 되어있는 것이라면 몽땅 다 뜯어같어요  

뭐 남아있는 것이 없어요.  

어 핸들뿐만 아니라 문에 붙어있는 경첩까지 다 뜯어냈어요" 

라고 67세의 대피소 관리자 요시다 슈사쿠씨는 말했다.

대피소의 도난 사건은 일본 해안에 도착한 이 배에서 여러 수상한 물건들이  

발견되자 선원들을  심문한 해상보안청 직원에게 북한 선원들이 실토 한것이다. 


당국의 낡은 배를 타고 일본 해안에 밀려온 10명의 선원중에 복통을 호소하여  

병원에 긴급 후송한 한 선원을 제외하고 아홉 명을 모두 심문해서 얻어낸 결과였다. 

 
섬에서 한탕털고 본토로 표류하다가  붉은 지점에서 발견되었다.

--------------------------------------------------------
대피소 관리인은 자물쇠가 부수고 침입한 이들 북한 선원들이  

훔친 품목의 적은 리스트를 제시하였다. 


두 대의 TV세트와 3대의 냉장고, 세탁기, 마이크로 오븐, 두개의 오디오 세트,

DVD 플레이어, 전기 톱, 히터  그리고 모터 사이클과 발전기가 여기에 도난당한  품목에 들어잇었다

 

대피소가 너무 철저하게 털린 광경에 놀란 관리인은 땅바닥에 철썩하고 주저앉아버렸다 

일본 해상보안청은 이들이 무인도에 설치한 무인 등대의 솔라[태양광] 패널까지  

훔쳐갔다고 했으며 조난 북한 어선의 선원들은 조사가 시작되기 전에 바다에  

도둑 장물을 버리는 장면까지 발각되었었다.  이 어선 선원들은 군 소속이라 공작원의 혐의도

있어서 집중 심문중이라고 한다.


높은 곳의 솔라 패널도 다 뜯어내서 일부만 가져갔다.

------------------------------------

-

결국 북한 선원들이 좀도둑질까지 했다는 이야기인데 기분이 착잡하다.

싹쓸이 도둑질을 했던 인간들은 우리 민족이고 이를 세상에 떠들고

있는 인간들은 우리 민족을 낮게 보던 밥맛없는 민족이다.


없으면 도둑질은 하게 된다.

십여년전 북한 접경 두만강가 한 중국내 조선족 마을에서 들은 이야기인데

북한인들의 월경 도둑질에 자경단을 만들고 집집마다 개를 길러도 

끊이지 않고 강을 건너오는 북한주민에게 온 동네가 골머리를 앓고 있다고 했다. 



알아서 살아오고 물고기는 꼭 잡아오라우!
---------------------------

결국 이 추운 겨울에 북한 어부들을  죽건 살건 험한 바다로 내몰아 죽음의 길로 가게하고도  

물고기 잡이 전투를 가열차게 하고 있다고 선전해대는 김정은이가 

죽일 놈이라는 생각 밖에 들지 않는다.






댓글 0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