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EMIL사진자료실

베트콩 게릴라군이 사용한 부비트랩

  작성자: lobates
조회: 25888 추천: 2 글자크기
8 0

작성일: 2017-11-20 14:10:56

클릭하시면 원본 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1. 푼지 스틱 (정글 전용의 죽창 함정)

대나무를 날카롭게 갈아 만든 죽창에 각종 오물과 독을 발라 만든 이 함정은 미군한테 치명적인 피해를 입혔습니다.

베트남전이 장기전으로 가면서 더 치명적인 푼지 스틱 함정이 개발(?) 되었는데, 땅으로 푹 꺼진 당시에는 아무것도 없다가 기어 나오려 할 때 위에서 아래로 내려 꽂는 독 죽창들 때문에 빠져 나올 수 없도록 만들어진 업그레이드 버전도 발견되었죠.


클릭하시면 원본 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2. 뱀 구덩이

베트공 게릴라군은 미군이 배낭을 검색할 경우를 대비해 자신의 군배낭에 항상 독사를 넣고 다녔습니다.

이들은 동굴 입구마다 대나무로 막은 구덩이를 만들어 독사들을 넣었고, 미군이 쳐들어 오는 순간 구덩이를 열어 공격하게 만들었죠.

당시 미군은 이 독사들을 '세 발자국 뱀' (three-step-snakes)이라고 불렀는데, 그 이유는 한 번 물리면 세 발자국도 가기 전에 죽었기 때문이라고 합니다.


클릭하시면 원본 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3. 깡통 수류탄

베트공들은 정글에서 길이 난 곳에 위치한 두 나무 사이에 깡통에 든 수류탄 두 개 사이를 줄로 연결했습니다.

그리고 아래와 같이 미군이 지나가면서 줄을 건들면 양쪽의 수류탄이 즉시 폭발하도록 함정을 놓았죠.


클릭하시면 원본 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4. 깃발 폭탄

북베트남군과 베트공은 미군의 심리적인 경향도 잘 이용했습니다.

미군은 베트남 마을 또는 적진을 공격할때 마다 항상 상대의 깃발을 따오는 것에 큰 자부심을 뒀습니다.

적 깃발을 마치 전쟁 트로피로 여겼던 것이죠.

이를 눈치첸 게릴라군들은 깃발 바로 아래 폭탄을 설치해 깃발을 뽑는 순간 폭발하도록 함정을 파놓았습니다.


클릭하시면 원본 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5. 카트리지 함정

가장 발견하기 힘들다는 이 카트리지 함정은 커다란 총알을 못에 박아 땅에 심어 둔 상태로 미군을 유인해 큰 피해를 입혔죠.

일반 사람의 무게로 이 총알 윗부분을 밟는 순간 못이 방아쇠 역할을 하면서 총알이 바로 발사되는 무시무시한 함정이었습니다.


클릭하시면 원본 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6. 대나무 채찍

대나무 채찍은 기다란 대나무 막대에 뾰족한 가시들을 달아 지나가는 미군이 줄을 건드리면 바로 채찍같이 때리는 함정이었습니다.

대나무 특성상 한 번 휘두르는 속도가 무려 시속 160km나 되었다고 하죠.

한마디로 뾰족한 가시들 수십개가 야구 강속구 만큼의 스피드로 가슴에 와 박히는 것과 똑같다고 보면 됩니다


클릭하시면 원본 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7. 더 메이스 (The Mace)

'더 메이스'는 또 하나의 인계철선 함정으로 게릴라전에서 가장 많은 미군 사상자가 나왔다고 합니다.

이 함정은 20kg의 무게가 넘는 거대한 나무 공에 아래와 같은 뾰족한 스파이크들을 심어 줄이 당겨지면 바로 미군의 머리 위에 떨어트리는 방식으로 설치가 되었죠


클릭하시면 원본 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8. 호랑이 덫

마지막으로 베트공들은 실제 호랑이를 잡을 때 사용하는 거대한 쇠 덫을 정글 곳곳에 설치해 미군들이 걸려들게 만들었습니다.

한번 발이 이 덫에 끼게 되면 한 사람의 힘으로는 빠져나올 수 없는 구조로 이 함정은 설치되었는데, 결국 구조되지 못하면 정글에서 굶어 죽거나 야수들의 먹이감이 되고 말았죠.


클릭하시면 원본 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보배에 재미있는 자료가 있어 공유해요~



댓글 8

  • best 청옥산 2017-11-20 추천 11

    저런 종류의 장치를 베트민 현역이 했을까요. 아마도 대부분 소위 베트콩이라는 민간인 게릴라들의 작품일 같습니다. 민간인 게릴라에는 남녀노소가 없고. 이런 전쟁은 민간인의 살육이 필연적으로 일어납니다. 그것이 과하면 민간인 학살이 되겠지요. 그런데 이런전쟁에서 선량한, 내편인 민간인을 어떻게 구분하나요. 한국군이 민간인을 학살했다면 여기서 억울한 죽음이란 분명컨데 총을 들지못할 유아에 한해야 합니다. 최소 10세이상 남녀를 비롯하여 70세이상 노인이라도 총을 든다면 적군이고 게릴라입니다. 총을들고 대항할 가능성이 있는 의심스런 민간인은 제거하는게 필요했을 수도 있겠지요....... 그러나 과연 그게 최선일까. 전쟁탓으로만 돌리는것이 옳은 일일까. 그래도 나는 파월 한국군이 선량한 민간인 9000면 정도를 학살했다는 일각의 주장은 전혀 믿지못하겠습니다.

  • 유동인구 2017-11-21 추천 0

    부비트랩은 어제 오늘의 일은 아니죠...

    ww2 당시에 독일군도 부비트랩을 잘 활용했던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 이중 지뢰, 시한폭탄(나폴리항, 세르부르항)

    댓글의 댓글

    등록
  • sundin13 2017-11-20 추천 0

    수기에서 본 가장 위력적인 건 불발 항공폭탄으로 만든 IED가 아닐까 합니다. 참전자 수기를 보면 그게 터져서 선두에 섰던 6명이 한순간 분해돼서 사라졌다더군요..

    댓글의 댓글

    등록
  • black jack 2017-11-20 추천 0

    와...카트리지 트랩은 간단하면서 발견하기 어렵겠네요

    댓글의 댓글

    등록
  • 나름중립적 2017-11-20 추천 0

    1번 같은 함정은 조선시대에도 썼죠.
    얼마 전 뉴스인데. 조선시대 전라병영성(전남 강진)에서 1번과 같은 함정 유적 64기가 한꺼번에 발견되었습니다.
    다산 정약용이 저술한 민보의에 등장하는 함마갱이라는 성곽 방어시설과 관련된 것으로 본다고 하더군요..
    http://www.yonhapnews.co.kr/bulletin/2017/11/15/0200000000AKR20171115044900005.HTML?input=1195m
    http://www.kwangju.co.kr/read.php3?aid=1510758000617586007

    댓글의 댓글

    등록
  • keith 2017-11-20 추천 2

    종전 전에 호치민이 죽었기 때문에 베트남 사회주의 계열이나 민족주의 계열이 혼재된 베트콩을 종전 후 순혈 공산당으로 만드는 과정에서 몰살.....이 순혈주의 공산도배들이 바로 테트공세를 주도한 자들이라고 어디서 본거 같네요^^

    댓글의 댓글

    등록
  • 청옥산 2017-11-20 추천 11

    저런 종류의 장치를 베트민 현역이 했을까요. 아마도 대부분 소위 베트콩이라는 민간인 게릴라들의 작품일 같습니다. 민간인 게릴라에는 남녀노소가 없고. 이런 전쟁은 민간인의 살육이 필연적으로 일어납니다. 그것이 과하면 민간인 학살이 되겠지요. 그런데 이런전쟁에서 선량한, 내편인 민간인을 어떻게 구분하나요. 한국군이 민간인을 학살했다면 여기서 억울한 죽음이란 분명컨데 총을 들지못할 유아에 한해야 합니다. 최소 10세이상 남녀를 비롯하여 70세이상 노인이라도 총을 든다면 적군이고 게릴라입니다. 총을들고 대항할 가능성이 있는 의심스런 민간인은 제거하는게 필요했을 수도 있겠지요....... 그러나 과연 그게 최선일까. 전쟁탓으로만 돌리는것이 옳은 일일까. 그래도 나는 파월 한국군이 선량한 민간인 9000면 정도를 학살했다는 일각의 주장은 전혀 믿지못하겠습니다.

    댓글 (1)

    해군의 아들 2017-11-20 추천 2

    * 베트남전 당시, 아래 3개의 문장은 동일한 의미를 갖고 있었을겁니다.

    1. 파월 한국군이 선량한 민간인 9000면 정도를 학살...
    2. 파월 한국군이 피아를 구분할 수 없는 민간인 9000면 정도를 사살...
    3. 파월 한국군이 (민간인 복장의) 베트콩 9000면 정도를 사살....

    등록
  • 파렌하잇 2017-11-20 추천 6

    미군, 한국군은 베트콩이 만든 부비트랩에 죽어나고,
    정작 그렇게 만든 베트콩은 종전 이후 호치민 정권에 몰살당하고.....

    댓글의 댓글

    등록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