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EMIL사진자료실

히로시마 원자폭탄 폭발후 일본인 남녀의 시내 걷기

  작성자: 슈트름게슈쯔
조회: 52682 추천: 0 글자크기
7 0

작성일: 2017-08-10 20:09:51

Japanese military Soldier and girl walking down the street destroyed Hiroshima








원폭후 살아남은 히로시마의 생존자들 - 1945년 8월 





원자폭탄 폭발후 황폐하게 변해 버린 히로시마 시내를 걷는 일본군- 1945년 8월 





원자 폭탄 폭발 한달후 비 내리는 히로시마 시내를 

둘이서 다정히 걷고 있는 일본인 남녀 - 1945년 9월 8일 



세계인들은 원자폭탄의 폭발이 지나간 후 폐허로 변해버린

일본 히로시마 시내를 걷고 있는 일본인 남녀의 

사진을 바라 보면 과연 어떠한 생각을 할까? 

라는 의문을 가질수 있다.


물론 일본인들의 견지에서 사진속의 장면과 

남녀의 모습울 바라 본다면 매우 측은한 느낌을 가질지도 모른다.

하지만 대다수의 세계인들은 일본인들의 그릇된 야욕에 의한 

세계 인류를 파탄으로 몰아 넣은 제 2차 세계대전 당시의

침략전쟁의 인종범죄를 알고 있기에 그러한 느낌을 가질수는 없다.


위의 사진을 바라보면 미국이 투하시킨 

원자폭탄의 폭발로 히로시마 시가지는 초토화가 되어버렸지만

일본의 군국주의에 따라 여성들을 마치 

사회의 부속물 정도로 밖에 여기지 않았던 

일본인들의 그릇된 인본주의 관념이 여전한 것을 찾아 볼수가 있다.

비가 내리는 거리에서 당연히 남자가 우산을 펴서 

여자를 씌워줘야 할것인데

그와는 반대로 여자가 우산을 펴서 남자를 씌워 주고 있다.



다른 측면에서 히로시마 시내의 남녀 사진을 보자면 

2차 세계대전 당시 침략 전쟁을 일으켜 

가까운 한국과 중국및 동남아시아 국가들과 미국등에 

침략의 폭격으로 엄청난 인명의 대량 살륙과 

소중한 문화재들및 국가 재산들을 송두리채 

약탈해가고 파괴를 시킨 천인공노할 전쟁범죄와 

사람들을 강제로 붙잡아 가두고

살아있는 상태에서 생체 실험을 했던 

희대적 인종 범죄를 저지르지 않고서 

평화적 상태에서 세계 평화에 이바지를 하는 나라로서의 

일본인 남녀가 온전한 상태의 도시 모습을 간직하고 있는 

히로시마 시내를 

남자가 우선적으로 우산을 펴서 여자를 보호하며  

다정하게 우산을 받혀서 걷고 있는 모습을 

보여 주었다면 얼마나 좋았을까 ?

하는 생각을 느끼게 한다.








photo from : www.hindustantimes.com

           www.theatlantic.com


댓글 7

  • best combat 2017-08-10 추천 4

    그런데 어쩌지요...일본은 아직도 반성을 안하고 개소릴 일삼죠...일본놈의 근성이 상자에겐 3번씩 굽신거리고 약자에겐 종놈에 가깝게 부려먹고...약자는 비굴할정도로 굽신거리며 사는 족속입니다...한민족도 마찮가지로 그 근성은 어쩔 수 없는것 갔습니다...역사는 돌고도는....요즘은 한민족이 방종의 끝을 보는 듯 합니다.....

  • jilju 2017-08-13 추천 0

    일본은 기본적으로 미국에게 맞짱 뜨다 졌다는 생각이 팽배합니다. 조선도 아니고 중국에 의해서도 아닌, 적어도 동북아시아에서 자신들이 최고였다는 자부심은 그들이 지금도 한 전쟁범죄를 쉽사리 인정하고 사과하기 힘들게 하는것이죠. 아마도 그 자부심은 우리가 더 강해져서 그들을 제압하고 쥐어 흔들기전까진 영원히 바뀌지 않을겁니다. 저는 이점에서 진정한 반성을 요구하는것 자체가 불가능하다고 봅니다.

    댓글의 댓글

    등록
  • 이영웅 2017-08-11 추천 2

    그때 큼직한걸로 몇발 더 떨구었으면 하는 생각이 나 혼자만일까?

    댓글의 댓글

    등록
  • 대양강국2 2017-08-10 추천 0

    핵폭발 직후에는 저렇게 활보할수 없습니다.(방사선량이 너무세서 즉사하죠)
    그렇지만 며칠정도 시간이 흐른후에는 바람등 영향으로 방사능이퍼지며 이동하게되고 잔류방사선도 급감하게 되므로 저당시 히로시마 시내 활보하거나 피해자 수습에 나섰더라도 주변 여건에따라 방사능 피폭정도가 작아서 온전히 살아 남을 수도 있습니다.

    댓글의 댓글

    등록
  • LoTA 2017-08-10 추천 0

    근데 히로시마는 방사능 피폭이 없나여? 아직도 히로시마에서 사람들 살고있는거보면 미비한걸까요?

    댓글의 댓글

    등록
  • 귀곡자 2017-08-10 추천 0

    저사람들은 어떻게 살아남은걸까요.
    단순히 탄착지점에서 멀리있었기에 살아남은건지..
    아무리 원폭이라도 동일 살상반경이내에서도
    특히나 건물내이건 밖이건 지상에서
    누구는 죽고 누구는 살수 있는건가요.

    댓글의 댓글

    등록
  • combat 2017-08-10 추천 0

    제 부친도 일본 본토방어전에 끌려가 살아남았지요......생전 원폭 낙진의 피해로 기관지 혈관계가 좋지가 않아 고생이 많았습니다....쪽바리는 상종을 말아야 합니다......그러고 보니 상종못한 족속이 많습니다.....직접적인 적폐들은...알아서 뽑아보세요....

    댓글의 댓글

    등록
  • combat 2017-08-10 추천 4

    그런데 어쩌지요...일본은 아직도 반성을 안하고 개소릴 일삼죠...일본놈의 근성이 상자에겐 3번씩 굽신거리고 약자에겐 종놈에 가깝게 부려먹고...약자는 비굴할정도로 굽신거리며 사는 족속입니다...한민족도 마찮가지로 그 근성은 어쩔 수 없는것 갔습니다...역사는 돌고도는....요즘은 한민족이 방종의 끝을 보는 듯 합니다.....

    댓글의 댓글

    등록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