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EMIL사진자료실

폐쇄된 국가 북한에서 엘리트로 살아가는 사람들

  작성자: 슈트름게슈쯔
조회: 12505 추천: 0 글자크기
9 0

작성일: 2016-12-06 17:49:18

Closed Nations People living elite in North Korea 



























폐쇄된 국가 북한에서 엘리트로 살아가는 사람들 - 2016년 







photo from : Livejournal.com


댓글 9

  • best load 2016-12-06 추천 8

    구십육년에서 칠년사이에 두만강과 압록강 일대를 여행하였는데 낡은 기왓집도 허름한 마을들도 살짝 엿보이는 낙후된 삶도 이해할만 했습니다. 그러나 정말 용서가 안된것이 납루하다 못해 옷이라고도 부를수 없는 넝마를 걸치고는 배채우기 위해서 구걸하러 다니는 꽃제비 아이들의 참혹한 모습을 보고 난 뒤로는.....평양은 선택받은 자들의 낙원이니 저 모양이라도 꾸미고 사는것 같군요. 인민의 고혈을 빨아 먹는다는것이 저 모습이 아닐런지....

  • 대한지킴이 2016-12-07 추천 0

    저기서 엘리트로 사느니 대한민국에서 서민으로 살련다~

    댓글의 댓글

    등록
  • 인천촌놈 2016-12-07 추천 0

    이야~~~ 내차보다 좋은차들도 있네~~~~

    댓글의 댓글

    등록
  • uzi9mm 2016-12-07 추천 0

    아이구 저 노란 티셔츠의 아저씨 jabra블루투스
    이어셋 쓰는 군요... 싼 것도 4만원 정도 되는데
    북한에서는 일반 인민들은 쉽게 사기 힘든건데
    저거 쓸 정도면은...

    댓글의 댓글

    등록
  • KP85 2016-12-07 추천 0

    잘 살펴보니 다들 얼굴에 주름이 많군요. 젊은 사람 조차도.
    관상이 다들 찌푸리거나 어딘가 지친 얼굴들입니다. 이건 뭘 의미할까요?

    댓글의 댓글

    등록
  • 화력터널 2016-12-06 추천 2

    지극히 개인적인 생각이지만 국가보안법이 더욱 강화되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왜냐하면요 통일 이후에 종북세력의 신변안전을 보장할 수 없기 때문입니다. 우리야 뭐 실제로 북한에 안살아봤으니 종북들이 하는 말을 그냥 무시하지만 2천 5백만 북한주민들은 그게 아닐것이기 때문입니다. 독일도 나치 찬양에 대한 것을 강력하게 금지시켜놓은 이유가 그런 폭력적인 다툼이 있어서라고 알고 있습니다. 독일이 나치 찬양을 강력하게 탄압하듯이 국가보안법이 더 강해지면 통일 이후에 사회적 갈등이 줄어들지 않을까 그렇게 생각합니다. 김씨왕조에 치를 떠는 사람이 한 두명도 아니고 2천 5백만명 가량 되면 국가 공권력을 다 동원해도 종북세력의 신변을 보장할 수 없죠. 폭력적인 사태를 예방하기 위해서라도 법으로 엄격하게 김씨왕조찬양을 막아야 되는게 아닌가 싶네요.

    댓글 (1)

    part 2016-12-07 추천 0

    저는 추천을 눌렀는데 문제는 오히려 평양출신과 비 평양출신의 문제때문에 그렇게해야 될것 같습니다 평양출신들에는 종교가 아니던가요, 그리고 탈북후 한국에 적응을 못하고 북한으로 돌아간 사람들을 보면서 그런생각을 가지게 됩니다.통일후 여러가지 특혜를 받던 평양사람들이 경쟁사회에서 밀리면 어디로 찿아들까요 .

    등록
  • 화력터널 2016-12-06 추천 0

    지금쯤 저 사람들 정치범 수용소에서 비참하게 최후를 맞이했을거 같습니다. 미녀응원부대라던가 대남선전기관 소속 일꾼이라던가 하여튼 남한이 잘사는걸 알게된 북한 엘리트는 몰래 감시해서 온갖 구실로 정치범수용소로 끌고 간다고 하던데요. 이미 이 세상 사람들이 아닐 사람들의 사진을 보니까 울적합니다.

    댓글 (1)

    meteor99 2016-12-07 추천 0

    저중에 한국에 와본사람은 없을 듯하군요. 미녀응원단은 이설주예에서 보듯이 그정도 배경은 되어야 응원단에 들어걸 수 있었을 듯합니다..

    등록
  • load 2016-12-06 추천 8

    구십육년에서 칠년사이에 두만강과 압록강 일대를 여행하였는데 낡은 기왓집도 허름한 마을들도 살짝 엿보이는 낙후된 삶도 이해할만 했습니다. 그러나 정말 용서가 안된것이 납루하다 못해 옷이라고도 부를수 없는 넝마를 걸치고는 배채우기 위해서 구걸하러 다니는 꽃제비 아이들의 참혹한 모습을 보고 난 뒤로는.....평양은 선택받은 자들의 낙원이니 저 모양이라도 꾸미고 사는것 같군요. 인민의 고혈을 빨아 먹는다는것이 저 모습이 아닐런지....

    댓글의 댓글

    등록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