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EMIL사진자료실

포천시, '승진훈련장' 관광상품 출시

  작성자: 배움이
조회: 5822 추천: 0 글자크기
23 0

작성일: 2010-08-06 10:51:30

 

www.go4peace.co.kr

 

아직 모르시는 분들이 있는거 같아 올립니다.

 

자세한 내용은 위 홈페이지 참고하세요

 

 

김유근 8사단장은 "승진훈련장은 강력한 대한민국 육군의 초석을 다지는 핵심 훈련장으로서 오늘 공개되는 안보견학 프로그램을 시발점으로 포천시와 긴밀한 협조체제를 이루고 서로 소통하며 상호 발전할 수 있도록 노력하자"고 말했다.

지난 2008년 이명박 대통령이 주관한 합동화력 운용시범 등 그동안 대규모 화력시범에 일반인이 초대된 전례는 있으나, 순수하게 일반인의 안보견학만을 위해 개방되기는 60여년 만에 처음이다.

군이 이번에 승진훈련장에서 실시하는 공지합동훈련의 일부를 개방하게 된 것은 천안함 피격 사건 이후 강한 군대에 대한 국민의 기대와 요구에 부응하고, 지역발전을 위한 포천시의 요청에 협력하는 차원에서 이뤄졌다.

포천시는 1,800여석의 관람석과 방송시설, 이동식 전광판, 화장실 등 2억 5천여만원의 예산을 들여 편의시설을 설치했으며, 안보견학 주관업체로 선정된 현대아산은 일반인을 대상으로 포천지역 관광명소와 승진훈련장을 연계한 안보관광사업을 올 11월까지 시행할 예정이다.

한편, 승진훈련장은 6.25전쟁이 한창이던 1952년 7월, 미군에 의해 설치된 이래, 1973년에 한국군에 인수되었으며, 현재는 육군 5군단 통제하에 제 8보병사단이 관리를 전담하고 있다. 단일 훈련장으로는 아시아 최대 규모인 약 18.957㎢로 현재 대대급 부대가 공지합동훈련을 실시할 수 있는 유일한 훈련장이다.

 

www.go4peace.co.kr 

 

 

이미지

389835_62295_378.jpg

댓글 23

  • best 만세보령 2010-08-06 추천 3

    해당 사이트를 가보시고 이야기 하셔야죠.
    8월에는 하루 9월에는 이틀..즉 참관용 부대가 아닌 훈련계획이 잡힌 상태에서 지정된 일자인 수요일에만 하는 것입니다. 매일 하는 것이 아니라..
    즉, 참관비용은 참관을 위한 부대비용으로 보입니다. 훈련비하고는 상관없고요. 보여주기 위해 하는 훈련도 아니고...시간도 2-3시간 정도의 제한된 시간만 공개되고요.

    이벤트니 머니..하시는데....해당 사이트에서 상품에 대한 설명을 읽어보고 그런 소리하세요.

  • 네이션 2010-08-06 추천 0

    시원스레 아 그렇습니까. 미안합니다. 옳게 글을 읽지 않았네요. 이렇게 먼저 사과 잘하면 상대에게

    사과도 잘 받을수있습니다. 그게 숫놈들 아니것습니까. ㅎ 아무튼 소음과 개발제한으로 고통받는

    지역주민들에게도 관광객들이 오셔서 박진감넘치는 훈련도 지켜보시고 지역의 명소나 맛있는 음식

    도 드시면서 돈을 좀 쓰고 가시면 금강산때문에 손가락 빨고있는 현대아산도 좀 도움이 될테고..

    누이좋고 매부좋고 꿩먹고 알먹고 둥지뜯어 불때고 마당쓸고 돈줍고 .. 뭐 그렇습니다. 신상조사를

    한 연후에 신청을 받는다니 한꺼번에 많이 갈수는 없겠지만서도.

    댓글의 댓글

    등록
  • 버지니아 2010-08-06 추천 0

    제가 오해한건 인정하고 그내용도 확인했읍니다
    하지만 사과를 하고 싶은 생각은 전혀 들지가 않네요

    댓글의 댓글

    등록
  • 버지니아 2010-08-06 추천 0

    수동적인 자세로 정보를 요구한다구 하셨는데 발제글을 올릴려면 보다 정확한 정보전달을 위해 노력해야 할 의무가 있다고 봅니다
    발제글.....저도 올려봤는데 그거 쉬운 일이 아니더군요 인터넷으로 자료찾아보고 그거 정리하고 글올리고 사진 올리고 그런 정성이 있어야 하는게 발제글이더군요
    읽는 사람이 일일이 검색해가며 알아서 진짜의미를 찾아가는게 발제글은 아닌듯하며 수동적인 정보를 요구하는 태도라고 매도 당할일도 아닌거 같은데요
    다시한번 본문과 댓글을 읽어봐도 오해의 소지가 다분한 글입니다.
    만세보령님의 의견엔 동의를 못하겠군요

    댓글의 댓글

    등록
  • 만세보령 2010-08-06 추천 0

    포천시는 1,800여석의 관람석과 방송시설, 이동식 전광판, 화장실 등 2억 5천여만원의 예산을 들여 편의시설을 설치했으며..라는 말은 포천시가 승진훈련장을 지역 활성화를 위한 상품개발을 현대아산과 같이 한다는 것입니다. 승진훈련장으로 인한 대민피해나 민원제기등을 역발상으로 지역활성화를 위한 방안으로 제시하는 것이죠.
    실례로 러시아는 과거에 소련에서 러시아로 해체되는 시기에 실제 작전기를 타고 공대공무기를 조작 및 발사 할 수있는 관광상품을 개발해서 팔기도 했습니다. 그것도 코스별로....

    접경지역 지역개발의 활성활를 위해 군과 민이 함께하는 부분에서 긍정적으로 받아들일 사항인데 앞뒤 가리지 않고 자기고 보고싶은 단어만 간추려 비난하고 없는 말을 지어내는 것이..아고라이 애들하고 머가 다른가요..

    댓글의 댓글

    등록
  • 만세보령 2010-08-06 추천 0


    버지니아/ 자세한 내용은 위 홈페이지 참고하세요

    라는 말은 안보이시나요...수동적인 자세로 정보를 요구하신다면 댓글로 부정확한 표현을 하지 말으셔야죠. 앞뒤가 않맞는 것은 님입니다.

    댓글의 댓글

    등록
  • STG44 2010-08-06 추천 0

    국민들에게 대한강군을 홍보하고 군인들은 훈련해서 좋고... 이거 뭐 일석이조군요.

    댓글의 댓글

    등록
  • 버지니아 2010-08-06 추천 0

    돌석이/ 본문과 댓글을 보면 오해하기 딱 좋게 돼있네요
    정확한 정보를 줄려면 자세히 설명이 돼있어야 하는데 본문 어디에 그런 설명이 있읍니까

    댓글의 댓글

    등록
  • 돌석이 2010-08-06 추천 0

    부대훈련장면에 돈을 받는게 아니라 포천관광명소와 연계해서 안보관광사엄을 한다고 되어있는데 자꾸 다른 이야기를 하시네요 승진훈련장뿐 아니라 다른곳도 연계해서 옮겨다녀야하니 버스비도 들테고 식사비나 안내원들 비용도 추가되겠지요 군부대가 존을 받고 관광을 시켜주는게 아닌데 제대로 글이라도 읽고서 이야기라도 하시지...
    저런식으로 이상한 카더라통신이 난무하게 되는것이겠지요

    댓글의 댓글

    등록
  • 버지니아 2010-08-06 추천 1

    일반인에게 무료로 부대훈련 장면을 공개하는 거라면 모를까
    일단 돈이 개입돼면 모양새가 이상해지더군요.........

    댓글의 댓글

    등록
  • 늑대아저씨 2010-08-06 추천 0

    제가 자세히 읽어 보지 않고 욱했네요 죄송합니다 요즘 DMZ자전거 도로다 뭐다해서 군을 자꾸 이상하게 볶아되는 걸 봐서 이번에도 오해했습니다

    댓글의 댓글

    등록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