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EMIL사진자료실

미군 야전 취사와 우리 국군 야전 취사

  작성자: lobates
조회: 96331 추천: 1 글자크기
19 0

작성일: 2017-08-07 13:43:34




요기까지 미군~



----------------------------------------



우리 군 야전 취사


























과거 이랬던 우리 군이ㅠ


기동형 취사 차량으로 확 바뀌었습니다!!!!!





















댓글 19

  • best 네인스 2017-08-07 추천 3

    저 미친 밥차...저거 뜨면 모든 조리를 챔버로해서 증기로 찌는바람에 생선나오는날은 밥에서 비린내가 났죠.... 미니돈까스 쪄서 죽된걸줘가지고 도대체 이게 무슨반찬인가 분대원들이 고민하던 일이 생각나네요 ㅋㅋㅋ

  • heinze2 2017-08-07 추천 0

    뒤에다 달고 다니는 트레일러 밥차 청소 일병때 까지 무지했습니다...............밥은밥이고 차는차고.....
    브러시로 닥고 막판에 물한번 뿌리면 끝..........차량형은.........미군도 안합니다........
    철판 10년 ...알루미늄...30년.......저런건 뒤에다 달고 다니는 트레일러해야..........쫙펴면 공간도 동서남북 4배~~~

    댓글의 댓글

    등록
  • 싱글라이프 2017-08-07 추천 0

    취사용 전용차량이 나왔군요.
    참 바람직하네요. 취사병들 좀더 편해지려나...
    동기녀석 둘이 취사병이었는데 엄청 고생하는걸 봤네요.

    댓글의 댓글

    등록
  • VITRUVIUS 2017-08-07 추천 2

    저런 환상의 밥차까지 보셨다니..부럽습니다. 기보사라 그나마 장비류는 나쁘잖았는데도...독립영구파견중대라고..대대에서 떼먹어..여단에 보내서 여단서 떼먹어..짬장이 정비중대하사시키라 정비중대위주로 줘서..저희는 사과1인당 1개씩 먹어본 역사도 없고~닭백숙이 나와도 살없는 부분만 몇조각..그나마 몇조각 애들 먹이기위해서 병장들은 희생해주고~우유조차도 각1인씩 먹지도 못하고~휴가 많은날은 겨우 갯수맞춰나오고~
    그런데 귤파동나서 군에서 해결해줘야 할때는...우린 인당 박스 이상으로 받아서 맨날 노란 귤방귀 냄새맡고..ㅠㅠ
    돈가스 튀길기름없어서 우린 매번 돈가스든 뭐든 항상 쪄먹었습니다. ㅠㅠ 맨날 그런것은 아니고 45%는 모든 음식을 쪄먹었습니다. 먹을게 없어서 행보관이 참기름 몇병 사온거 갖고 고추장 비벼먹는데...고추장도 부족하고..
    신병으로 자대배치받았는데 얼마나 기름기가 없었는지..어머니 첫 면회때 잘먹지도 않던 치킨좀 해달라고 해서 가져오신거 허발하고 퍼먹다가 기름기가 갑자기 들어와서 체해서 다~ 토해내고~~병장되서도 찢어진 군화신고 물 찌걱이는 채로 신고다니고~~가끔 대대간다고 하면 병장들이 손듭니다. 가서 밥먹으려고요. 마침 닭튀김같은거 나오면 무조건 병장급 갑니다. 가보면 항상 수북~~~히 쌓여있는 고기들..눈물겹죠?
    난방유도 왜 없는지..연천 겨울 영하 30도인데..침낭으로 생활하면서 독립막사라 문한번 열때마다 너무 추워서 병장 퍼진군번이하 무조건 문열때마다 푸쉬업30회씩. 이건 짬없는애들도 정말 이해한 부분입니다. 내무반에 있는데도 허연 입김이 나오니까요 ㅠㅠ
    아진짜 누가 보면 80년대 군생활 저리가라할만큼 보급은 서럽게 했네요. 90년대중반 군번인데 말입니다요 ㅠㅠ
    그래서 저희어머니 동생마저 그렇게 살면 빽도 없는거 아니니 빽써서 빼지 않으면 한될거 같다고..그랬더니
    동생은 다행히 상무대 군수지원단 유류계로 빠졌네요. 동생이 맨날 팬티 않빨고 버리는 비양심적인 놈이 아니라 그렇지..풍족한건 정말 이루 말할수 없더라고..

    댓글 (1)

    meteor99 2017-08-08 추천 0

    상무대 유류계... 행보관이 카와사키 타고다녔죠..80년대에.. 소령들도 자전거타고다닐때. 차량과 장비가 엄청나고 운행도 만코,. 기름도 넘쳐나고...

    등록
  • 706sfc 2017-08-07 추천 0

    돈까스를 쪄서주는 부대가 잇군요 아마그건 취사병이나 담당관이 멍청해서 그럴 겁니다
    야전에 나가서 야전취사기로 (저희때는 무동력식 취사기라고 잇엇습니다)밥을 해도 튀김요리는 기름에 튀겻습니다..
    멍청한게 확실한게 아마 밥이 스팀에서 가장 먼저일 겁니다 구조자체가 그리되있는걸로 압니다
    반찬류는 거의 마지막에 잇죠 그런데 밥에서 비린내가 낫다면 순서가 바꼈거나 기계가 잘못된거겟네요
    그렇다고 야전취사한 밥이 좋앗다는건 아닙니다

    댓글의 댓글

    등록
  • 네인스 2017-08-07 추천 3

    저 미친 밥차...저거 뜨면 모든 조리를 챔버로해서 증기로 찌는바람에 생선나오는날은 밥에서 비린내가 났죠.... 미니돈까스 쪄서 죽된걸줘가지고 도대체 이게 무슨반찬인가 분대원들이 고민하던 일이 생각나네요 ㅋㅋㅋ

    댓글의 댓글

    등록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