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EMIL사진자료실

<퍼온 글>한국 공군 F-5A기들의 간첩선 격침사

  작성자: MacArthur
조회: 20433 추천: 6 글자크기
25 0

작성일: 2008-12-17 00:18:41

이 글은 인터넷에서 퍼온 글인데, 원 저자를 알 수 없습니다.

이 글은 인터넷의 여러 블로그와 카페에 같은 내용이 개재되어 있는데, 다른 블로그나 카페에서 스크랩한 거라면 원 저자의 이름이 있을 터인데, 그렇지가 않습니다... 원 저자가 누구인지 궁금합니다.

일단 원문 중에서 F-5A 전투기들의 활약상 부분만 발췌하여 올려드립니다.

---------------------------------------------------------------------------------------

1.1969년 흑산도 간첩선 격침

1969년 6월 11일 전남 신안군 대 흑산도 남쪽 해안에 접근해오던 75톤급의 대형 무장 간첩선이 발각되었다.

이미 세 명이 자선을 타고 상륙하여 거물 간첩 김용규를 북한으로 복귀시키기 위해서 접선 하던 중 미리 첩보를 받고 대기하고 있던 한국 공군의 F5A기가 수송기가 투하하는 야간 조명탄 아래 공격했다.


전폭기가 발사한 로케트 탄들은 도주를 꾀하던 간첩선에 정통으로 명중하였다.
간첩선은 항해를 멈추고 바다에 표류했다.

해군은 이를 감시하다가 날이 밝자 선체 수색을 해서 7구의 시체를 발견하였다.

불타는 배를 버리고 도주했던 간첩들은 흑산도 군도 일대에 대한 대대적인 군경 합동의 수색 작전에 의해서 6월 16일 흑산도 예리의 한 바닷가 동굴에서 발견되어 6명 전부 사살되었다.

총 인원 15 명중 7명이 바다에서, 나머지 6 명이 육지에서 사살되고 나머지 두 명은 폭풍에 바다로 날려가 익사한 것으로 추정된다.

간첩선은 75톤급으로 시속 35노트의 쾌속을 자랑하는 고성능의 대형 간첩선이었다.


무장은 82mm 무반동포[북한 명칭으로 비반동포]1문, 40mm 기관포 4문, 14.5mm 쌍신 기관총 2정으로서 어지간한 정규 해군 전투함 수준의 무장이었다.

82mm 무반동총은 69년 6월9일 심야, 묵호 침투 간첩선 사건때 해안에 침투하던 간첩선에서 해안 초소와 교전하면서 발사했던 한 발이 삼척 산업 사택 이 대운씨 집에 명중하여 이 씨 내외와 세 명의 자녀 5명 일가족 전원을 몰살시킨 위력이 있었다.

흑산도 간첩선 사건 때 공군기의 출동은 해안선에 접근하던 간첩선을 공격한 것으로서 바다에서 고속으로 도주하던 간첩선을 공격하던 다른 공중 작전과 차이가 있다.

2.격렬비열도 근해 간첩선 격침

1967년 4월 17일 새벽 4시 30분 서산 앞의 격렬비열도 근해인 영해에서 초계중이던 해군 52함은 30노트의 고속으로 북상하는 북한 무장 간첩선을 발견하고 추격했으나 속도 부족으로 추적 불능 상태가 되자 인근에서 작전 중인 63함에 연락했다

긴급 교신을 받은 63함은 호위 구축함과 함께 진로를 차단하고 원거리에서 위협 발포로 간첩선의 북상을 저지하면서 정지명령을 내렸지만 간첩선은 계속 사격을 해대며 그대로 도주했다.

해군은 한참을 추적하다가 한계를 느끼고 공군기의 지원을 요청했다.

수원 기지에서 긴급 출동한 F-5A편대는 아침 햇빛 아래 흰 항적을 가르며 전속력으로 북쪽으로 달리는 간첩선을 발견했다.

조종사 안상전[31]대위가 조종하는 F-5A가 선도 공격을 했다.

그는 간첩선의 대공 사격을 제압하기 위해서 급강하하면서 20mm 기관포를 사격함과 동시에 2.75인치 로케트를 19발을 그대로 쏟아 붓고 급상승했다.

로케트 포탄 모두가 정확히 간첩선의 중앙에 모두 명중하는 타격을 가하자 간첩선은 대파 상태로 정지해버렸다. 간첩선은 그래도 악착같이 대공포로 응전하여 그중 한 발을 공격기의 동체에 명중시키기도 하였다.

그러나 후속기에 의해서 한 번의 로케트 공격이 더 가해지자 간첩선에서 불길이 솟아 오르며 간첩들은 바다로 뛰어내렸다.

뒤 쫓아 온 해군 함정들은 아직 침몰하지 않고 표류중인 간첩선과 해상에서 6명의 간첩들을 모두 구조했다.

그러나 한 명은 귀환 중 해군 함상에서 죽었고 나머지 5명도 모두 부상을 입은 상태였다.

15명의 간첩 중 9명은 로케트 탄들이 배에 명중 했을 때 사망했거나 해상에서 죽은 것으로 추정되었다.

간첩선은 4월 16일 새벽 5시 해주 항을 떠나 공해상에서 대기 하다가 16일 야간에 서해안으로 접근하어 임무를 수행하고 고속으로 귀대하다가 17일 새벽 한국 해군에게 발각되었던 것이다.

이 전투는 그 때 공군이 보유했던 최신의 전투기 F-5A편대 최초의 전투 출격이었다.

3.흑산도 근해 간첩선 사건

1969년 10월23일 21시 30분, 소흑산도 동북방에서 20여명의 간첩을 태우고 33노트의 고속으로 침투 중이던
간첩선이 초계중이던 해군 구축함 충무함에 발견되었다.

충무함에 쫓긴 간첩선은 남해안 섬 사이로 숨어 들어가 교묘히 충무함을 피하며 도주하다가 새벽 1시 20분 진도 남방에서 다시 충무함에게 발각되었다.

충무함은 공군기의 조명을 요청해서 이 간첩선을 끝까지 잡고 물고 늘어지며 추자도까지 추적했다.
여기서 간첩선은 40여척의 남한 어선단 속으로 숨어들어 갔다.

그러나 이 때는 이미 날이 밝은 06;20분이라서 출격한 공군기들에게 공격 당하여 속도가 8노트 수준으로 떨어졌다.

결국 충무함의 사격에 이 간첩선은 추자도 남방에서 격침했다.

간첩선은 75톤이나 되는 대형 철선으로 그때까지 발견된 간첩선중 최대 크기였었다.
속도 역시 40노트로 최고의 스피드를 자랑하는 것이기도 하였다.

당국 발표에 공군기의 기종은 밝혀지지 않았으나 대간첩 작전 전담 출격기 F-5A 일 것이다.

4.소흑산도 근해 간첩선 격침

1971년 6월1일 02;25. 해군 함정이 남해 추자도 근해에서 40노트의 고속으로 달리는 간첩선을 발견했으나 심야인데다가 안개가 심한 악조건에서 한 때 이 간첩선의 행방을 놓쳐 수색에 애를 먹었다.

해군은 출동한 공군 C-46수송기의 조명탄 투하로 겨우 접촉을 유지하고 추적을 계속하였다.

간첩선과의 접촉을 유지하기 위해서 공군 수송기는 안개가 끼어 시계가 불량한 바다 상공을 불과 200미터 상공까지 하강하여 조명탄을 투하하였다.

이런 안개 낀 날은 조명탄을 목표물에 바로 근접하여 투하하지 않으면 효과가 없기 때문에 비무장인 수송기로서 모험을 한 것이다.

간첩선은 직상공을 비행하는 수송기를 놓치지 않고 수백발의 대공 사격을 했다.
대공화기는 간첩선들이 통상 장비하는 14.5mm 쌍신 기관총인 듯하다.
이 기관포탄은 그들의 다시카라 불리는 12.7mm보다 위력이 훨씬 뛰어났다.

수송기는 불시의 기습에 피탄 되어 바다에 추락했다. 승무원 6명[조종사, 부조종사, 정비사, 통신사, 무장병]이 희생되었다.

04;40시 여명이 희미한 가운데 공군 F-5A기들이 출동하여 소흑산도 서남쪽 약 60마일 해상에서 도주하는 간첩선을 발견하고 로케트 폭격을 가해서 06;15분경 완전 격침시켜서 격추 된 수송기 승무원들의 복수를 하였다.

이 간첩선이 침투시켰던 간첩 성낙오는 2 주 뒤에 당국에 자수해서 간첩선이 5월 17일 남포항을 출발하여 중국 산동 반도 석도만에서 급유를 받았고 6월1일 해남에 상륙했음을 조사에서 알렸다.

간첩선은 성낙오를 침투시키고 북한으로 귀환 중에 40노트의 고속으로 달리다가 한국 해군에 발견되었던 것이다.

5.경북 영덕해안 간첩선 격침

1970년 7월 28일 심야에 길이 18미터 정도 되는 간첩선이 경북 영덕에서 은밀하게 해안 침투를 시도하다가 육군 해안 초소에 발각되었다.

간첩선은 초소에서 사격을 받자 기관포로 응사하며 고속으로 북쪽으로 도주하기 시작했다.

그들이 난사한 기관포탄에 육지의 한 민간인이 맞아 중상을 입었다.

해공군은 긴밀한 협조아래 즉각 출동해서 간첩선을 추적하였다.
공군 F-5A 편대는 긴급 발진으로 심야의 동해로 출격했다.

편대는 28일 03;45 분경 북한이 지척에 있는 거진 앞 바다에서 북한으로 맹속력으로 달아나는 간첩선을 발견했다.

편대장 이수갑 대위는 간첩선으로부터 맹렬한 대공 사격을 받았지만 급강하로 38발의 로케트 탄들을 한꺼번에 쏟아 붓듯이 간첩선에 퍼부었다.

이어서 후속기가 재차 로케트 탄의 세례를 가하자 간첩선은 하늘높이 검은 연기를 내뿜으며 바로 휴전선 남방 7마일 해상에서 침몰했다.

불과 5분만 더 달리면 북한 영해로 도주할 수있는 아슬아슬한 순간이었다.

6.묵호 앞바다 간첩선 격침

1971년 5월 14일 자정 넘은 00;14분, 해군 경비정이 묵호 동쪽 해상으로부터 해안으로 어선을 가장하고 은밀히 접근하는 50톤 규모의 간첩선을 발견하고 공군기와 합동 작전을 펼쳐서 간첩선을 추적했다.

출동한 F-5A기들은 01;35분에 간첩선을 발견하고 공격을 개시했다.

그러자 이 간첩선은 북쪽으로 선수를 돌려 믿을 수없이 빠른 48노트라는 속도로 도주하면서 격심한 대공 사격을 해댔다.

간첩선의 대공 사격과 회피 운동으로 어려움이 있었지만 03;02휴전선 남방 5마일 지점에서 출격한 편대는 드디어 간첩선에 정확한 로케트 폭격을 성공시켰다.

48노트라는 쾌속은 그때까지 출현한 간첩선중 최고의 고성능이었다.

간첩선이 격침된 위치는 휴전선 북방 북한 해군함에서도 볼 수 있는 아주 가까운 곳으로서 그 스피드라면 3-4분 만에 그대로 휴전선을 넘어 도주 해버릴 만큼의 뻔한 근거리였다.


이미지

BEMIL085_115278_0.jpg
BEMIL085_115278_1.jpg
BEMIL085_115278_2.jpg

댓글 25

  • 더 파이팅 2008-12-18 추천 0

    №1☞보지못한 세상보고 소중한 만남 애인
    즐거운 채팅 조건만남 정회원가입만 하시면
    모든기능사용가능다른비용추가없이 항상 즐길수
    있는곳 vip만남상담가능 ★sekparty.com★

    댓글의 댓글

    등록
  • wj 2008-12-17 추천 0

    링스+시스쿠아보다는 공격헬기+대전차(혹은 비슷한 무기체계)가 유리한데 아파치는 지상의 대전차용으로도 쓰이므로 해상방어 전담헬기 (예를들어 SH-60에 헬파이어조합 같은)보다 다용도니 이게더 나은거죠

    댓글의 댓글

    등록
  • wj 2008-12-17 추천 0

    간첩선 같은 소형선박은 하푼이나 시스쿠아 같은 레이더계열(액티브든 세미액티브든) 효과적이지 못할때도 많습니다. 차라리 메버릭같은 적외선이나 레이져유도 , TV 같은 경우가 더 나을수도 있고 헬파이어는 레이저나 밀리파나 소형선박에 효과적이죠. 토우도 효과적이나 간첩선이나 침투선박도 MANPAD로 무장하므로 사정거리가 긴 헬파이어가 유리하고요(다목표처리의 장점은 당연하죠)

    댓글의 댓글

    등록
  • zxc3588 2008-12-17 추천 0

    1971년5월14일을잊을수가없내요 적의 간첩선에서뿜어대는총,포탄을... 해,공군작전으로 "DD93함(부산함)함장 김재봉대령님이진두지휘하에 5"함포5문의집중적인사격으로조용히잠재운전투입니다,간첩선을격침하고늠늠한모습으로진해항에입항할때의그기분정말잊을수가없습니다,간첩선을격침하면함교에마킹을합니다 마킹한사람이바로 황수병,고향이제주도인임하사 93함대원들잘있는지요,,그립습니다

    댓글의 댓글

    등록
  • 필승의 윤병장 2008-12-17 추천 0

    그러시군요.하여간 반갑구요..좋은글 잘읽고 있습니다.

    댓글의 댓글

    등록
  • 흉노 2008-12-17 추천 0

    저는 대구사람은 아니고 3-4살때부터 대학 졸업때까지 대구에서 산 도다리지요... 광어는 TK 도다리는 PK... 말씨도 대구하고는 많이 틀립니다. 그거 안 고쳐지더만요... 해서 어지간하면 표준어를 쓰고 산다는...

    댓글의 댓글

    등록
  • 흉노 2008-12-17 추천 0

    수창 국민학교는 음악 경연대회 할때 한번 가 본적 있습니다... 흐미... 변두리 개발지 동네의 촌티 무쟈게 나는 얼라들이 대구 중심지 가서 완죤히 기죽었었다는 기억이 있습니다. 수창학교 애들은 왜 또 그리 세련이 만발한지... 시커먼 촌놈들하고 비교 되더만요...

    댓글의 댓글

    등록
  • 필승의 윤병장 2008-12-17 추천 0

    흉노님...과는 확실히 저와 많은 공통점이 있습니다...난 년이나 고향이 대구랄지....하여간 맘속 깊이 반갑습니다.저는 수창국민학교 졸업했죠...ㅎㅎ....

    댓글의 댓글

    등록
  • 흉노 2008-12-17 추천 0

    아---아--- 나의 실수... 창공에 산다 맞습니다... 옛날 60년대말이던가 70년대 초에 만들어졌던 성일이 옵빠 환장하게 훈남 미청년이던 시절에 만들어졌던 영화지요... 이거 참 나이들면... 제가 국민학교 다니기 직전이던 1965년인가에 (년도는 확실히 기억남...) 동무따라 교회 갔다가 나올때 였나 대구 하늘에 비행구름 그리면서 수직상승과 하강을 하던 F-5가 너무나 아름답던 기억이 납니다... 파일럿이 되고 싶었다는 얼라였지요... 물론 집안에 공군 파일럿과 육군에 갔다가 신검 불합격(체중미달)되서 공군에 돈써서 입대한 형이 있어서 더 했었지요...

    댓글의 댓글

    등록
  • njg1104 2008-12-17 추천 0

    빨간 마후라와는 완전히 다른 영화입니다 .... 빨간 마후라는 625전쟁때 얘기고 F-86세이버 나옵니다. 신성일씨는 나오지않습니다 .... 제가 본영화는 간첩선을 격침하고 전투기도 F-5A 기 나옵니다 .... 흉노님도 보셨으면 좋았을걸 ....

    댓글의 댓글

    등록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