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기 토론방

공중 화력지원기 아이디어

  작성자: 김병기
조회: 6641 추천: 5 글자크기
19 0

작성일: 2020-06-30 19:47:02

항모를 건조하겠다는 구상이 나온 후 전함 건조 이야기까지 나오네요.  물론 비꼬기위한 목적이겠지만, 시대의 흐름을 무시하는 이런 이야기들은 뭔가 불편하게 느껴집니다. 


저는 중국과 미국이 어떤방식으로든 한판 붙게 될 것으로 봅니다.   이미 양측이 전쟁을 불사하고 마주보고 달려오는 중이지요.  미중이 전쟁을 하게되면 싫던 좋던 한국은 개입하지 않을수 없게 될 것입니다.  왜냐하면 중국 핵심지역 앞에  미 공군기지가 배치되어 있기 때문이지요.  외교적으로도 한미 상호 방위조약에의해  한국은 자동 참전하게 될 것입니다. 


미국은 최근 중국의 접근거부 전략을 돌파하기 위한 여러가지 아이디를 찾는 중입니다.   그 중에 하나가 제가 제안하고 싶은 공중화력지원기 입니다. 이미 미국은 수송기나 엄청난 수량이 매물로 나오고 있는 중고 여객기를 개조하여 공중화력지원기로 운용하자는 아이디어를 검토중입니다.  물론 중국의 접근거부전략을 돌파하기 위함이니 장거리 순항미사일이나 극 초음속순항미사일을 발사할 것입니다.  


C 130 급이나 그 이상 체급의 중대형 항공기에 239 mm 천무 유도형을 대량 장착하여 필요시 긴급 화력지원을 수행하는 것입니다.   천무의 경우 340 kg 이므로 전투기에는 4 ~ 8기 정도 징착이 가능합니다.  C 130 의 경우 5 발 짜리 Ter 를 사용하여 20 발정도 날개에 장착이 가능하고 여객기라면 개조를 통해 하드포인트를 장착하거나 기체에 내장하고 투하하는 별도의 장치가 필요하지만  별로 어려운 일이 아니지요.  


필요하다면 순항미사일이나 초음속 순항미사일을 장착할수도 있지만  가격문제로 운용이 제한되기에  유도형 다연장 로켓을 공중발사형으로 개량하여 사용하자는 것이지요. 


다른 공대지 유도무기에 비해 가격이 싸고 상당한 거리 (공중발사시 100 km 이상)에대한 긴급사격이 가능합니다.  지상발사는 장소의 제한이 있어 사격 범위가 제한되지만  공중발사로 하면 적 방공망 외곽이라면  어디에서든지 가장 효과적인 장소를 택해 긴급대응이 가능합니다.  


탄도탄 발사대 같은 긴급대응표적(TCT 표적 )에 유용할 것입니다.  현재 가장빠른 대응이 가능한 현무 2 시리즈도 발사까지 준비시간 10 여분에  비행시간이   5 분에서 8분 이상이 필요하지만 유사시 공중 대기 중 발사하는 공중발사 로켓의 경우 길어야 3분입니다.   사정거리가 짧다면  개발 중인 400 mm 로켓을 사용하면 300 km 이상의 종심 대응도 가능합니다.  


 중부지방에서 발사하는 현무2 B 가 휴전선 300km 정도 공격이 가능한것을 고려하면  동해나 서해 외곽에서 발사하는 공중화력지원기는 이보다 더 깊은 종심 공격이 가능하고 특히  상륙작전의 화력지원용으로  매우 유용합니다.  


거친 아이디어이니 현실성이 많이 부족하겠지만  충분히 고려할 만한 가치가 있다고 생각합니다.  


참고로 현재 이스라엘의 주력 공대지 유도무기는 Rampage 로서 지상발사형 다연장을 공중발사형으로 개량한 것입니다.  가격이 싸고 매우 빠른 비행속도로 긴급표적 대응에 유용하기 때문입니다.  



https://www.google.com/url?sa=t&source=web&rct=j&url=https://www.thedrive.com/the-war-zone/21448/israel-turns-artillery-rocket-into-supersonic-rampage-air-launched-stand-off-weapon&ved=2ahUKEwib9p__r6nqAhWiF6YKHTagAcAQtwIwF3oECAQQAg&usg=AOvVaw0pVPcIBN2rgWeJPqJaXMD3&cshid=1593514640485





댓글 19

  • best 김병기 2020-07-01 추천 5

    제 아이디어는 AC 130 근접항공지원용이 아니라 탄도탄 발사대 같은 TCT 표적 대응용입니다. 그렇기에 100 km 이상 300 km 급이 장착되어야합니다. 북한같이 대공포와 대공미사일이 많이 배치된 전장에서는 AC 130 이나 미해병대의 하베스트 호크 개념은 생존성이 낮아 어렵지요.

    C 130 날개에 무장을 장착하여 사용하는데는 아무런 문제가 없음을 미해병이 이미 입증했지요. 투하하여 일정거리가 벌어진뒤 로켓을 점화하면 문제가 없습니다.

    이스라엘 처럼 전투기에 장착하여 운용하는 것은 기본으로 해야하지만 전투기의 체공시간이 부족하여 위기고조시 공중대기하는게 어렵고 긴급이륙으로 대응하는데는 시간이 너무 걸려 현무 2 에 비해 시간상 장점이 없습니다. C 130 수송기 중 몇대에 발사 장비를 갖춰 놓고 평상 운용하다가 긴장 고조시 공중대기를 시켜 긴급대응 용도로 쓰자는 것이죠.

    중고여객기는 비용도 많이 들고 운용에 어려움이 많아 쉽지 않으리라고 봅니다.

  • 긴팔원숭이 2020-07-03 추천 0

    여객기에 대형미사일쪽은, 개발에만 1조원 안으로 해결된다 쳐도 그 다음이 있을 텐데요.
    멏 대를 몇교대로 띄우느냐하는 문제, 중대형 여객기 편대를 품을 군비행장은 있느냐는 문제.

    댓글의 댓글

    등록
  • 거시기 2020-07-02 추천 0

    근래 퇴역 후 미 AMARC에 보관되어 있는 4인승 EA-6B 40여기를 전자장비 들어내고 싸게 도입하여 우리나라에서 천무유도탄 공중발사기로 개량해서 운용하면 어떨는지요... 항속거리도 길고 EA-6B 1기당 좌우 2발씩 4발 운용이 가능해보이던데...
    북한의 WMD 긴급대응 용도로 도입하겠다고 하면 미국도 동의하지 않을는지요...

    도입이 가능하다면 장기적으론 KAI에서 기골보강하고 엔진도 F404 후연기제거형으로 교체, 주익도 폴딩이 필요없는 일체형으로 교체하여 무장 파이런을 좌우 1개씩 추가시켜 6개로 증설하면 천무유도탄 6발 장착운용도 가능할 것 같습니다.


    댓글의 댓글

    등록
  • erorist 2020-07-02 추천 0

    미군도 수송기서 핵미사일 램프도어 통해 발사(투하)하는데 성공한 바 있는데 지상탄도탄을 공중발사한다고 크게 개발이 필요한 것은 아닙니다 주익에서 발사하는 경우 clearance문제 외에는 사실 기존의 발사기구를 그대로 사용합니다 위 링크에도 그 내용 나옵니다 램프도어에서 발사하는 경우 투하후 점화하는데 고고도에서 투하하므로 점화에 시간여유가 충분하고 5분내 300km 목표 타격에 아무 문제가 없습니다 다만 고정표적 타격용으로 제한될 뿐입니다 이동표적을 공격하려면 미사일 유도부 처럼 추가개발이 필요하겠지만 이건 그런 용도가 아니라 장거리 목표에 대한 즉각타격이니까요

    댓글의 댓글

    등록
  • aurm 2020-07-02 추천 0

    지상발사에서 항공발사로 바뀌면 거의 새로운 개발입니다.
    그리고 우리나라는 항공에 대한 탑재체계가 부족해서 항공기 발사에 대한 노하우가 많지 않을텐데요.

    댓글의 댓글

    등록
  • zizimi 2020-07-01 추천 2

    아주 오래전 김병기님이 제안하셨던 10만 순항미사일 배치론이 여전히 강렬하게 기억에 남아있습니다.

    이후 시간이 물처럼 흐르고 안보환경은 또 달라져 이런 제안도 해주시네요.

    한미연합군이라면 감시수단이 많아 즉시대응이 가능하겠지만 우리군 단독이라면 감시 정찰능력을 더 확충해야 하지 않을까요?

    댓글의 댓글

    등록
  • 긴팔원숭이 2020-07-01 추천 0

    여객기 격납고는 있나요? A330 MRTT 4대는 다 꼬리까지 격납고에 들어가나요?
    적탄떨어지면 활주로 탄공은 메워도, 노천주기한 비행기는 빠르게 되살리지 못할 텐데요.

    댓글의 댓글

    등록
  • 진선 2020-07-01 추천 0

    세계 항공 업계가 불황으로

    대형 여객기를 엄청나게 중고로 내놓고 있는 중임..

    이 중에서 가성비 좋은 것을 골라서

    공중 급유기로 개조해서 도입하는 것은 어떨지요?

    댓글의 댓글

    등록
  • erorist 2020-07-01 추천 0

    즉응표적용 공중발사탄도탄을 개발하자

    댓글의 댓글

    등록
  • newroman 2020-07-01 추천 0

    김병기님 아이디어 비슷한 것이 작년에 연구로 제시된게 있습니다
    https://blog.naver.com/jhst3103/221632666802
    (믿고 보는 쉴든님 블로그)
    수송기를 무인화하고 내부에 대량의 탄약을 적재하고 압축공기로 150Km 이상 활공유도포탄을 날립니다.
    한기에 20발 정도는 너무 효율이 떨어지죠

    댓글 (1)

    Vanguard 2020-07-01 추천 0

    압축공기로 GGAM 투사라..... 운용고도가 실용상승고도 한계까지 올라가서 투사하는 안인가 보군요..

    등록
  • 꽁군21 2020-07-01 추천 0

    지금은 제공권을 일부 가지고 있다고 보지만 앞으로 10년후라면 중국쪽으로 우리의 c-130이
    KADIZ나 벗어날수 있을까요?

    고속에 기동성 있는 기체도 어려운 타격 임무를 저속 저기동 기체로 달성하겠다는 방식은
    "NO"라고 생각합니다.

    앞으로 시간이 갈수로 우리는 제한된 공격만 하는 입장으로 빠질겁니다.
    중국의 화력권내에서 우리가 생존하고 반격하기만 해도 미국 입장에서 "THANK YOU"라고 봅니다.
    대 중국 관련해서 우리가 "견고한 자율적인 GOP" 만 되어도 성공하는거라고 생각합니다.

    그래서 미사일 사거리(3000km이내)와 자기 방어적인 전술핵 배치를 용인해야 하는데 우리만 제약을
    걸면서 방어하라는 미국을 나는 이해할수 없습니다......

    댓글의 댓글

    등록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