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기 토론방

옛날식 발제 K2 VS 아파치 그리고 바이퍼

  작성자: 우르굴라
조회: 7609 추천: 1 글자크기
9 0

작성일: 2019-03-09 01:01:25

올해로 밀리터리에 입문한지 정확히 10년차 되었습니다 뭐 그게 그리 중요한건 아니고 


정말 오랫만에 육군 해병대에 대해 조금 써보려고 합니다 


아시겠지만 흑표 수가 원래 예정 수량의 반토막이 될 것으로 보여지고 있고요 


아파치는 추가도입설이 돌고 있습니다 이번 마린온 사태로 늦어졌지만 해병항공단도 창설될거구요 


그러려면 상륙함에서 투입될 해병대를 엄호하기 위해 공격헬기 즉 바이퍼같은 무기들이 필요해집니다 


한정된 예산으로 모든 무기를 살수 없기에 이것 조금 저것 조금 살수도 있고


일단은 우선적으로 하나만 밀어주고 그다음 그다음 순으로 편성하는 방법도 있지요 


앞서 제시한 세 가지 기종중에 가장 끌리는 것은 역시 아파치공격헬기입니;다 


특히나 롱보우 달린 아파치가 필요합니다 미군의 경우 두 대의 아파치가 한 조를 이룬다고 하는데


우리는 6대가 한 조를 이루어야 하니 뭔가 좀 아닌 거 같습니다 


그런데 아파치의 막강한 위력에도 불구하고 K2 전차 역시 무시할 수 없는 전력입니다 


파워팩 문제도 마무리된 지금이야말로 M48을 몰아내고 K계열 전차로 교체되어야 합니다 


그런면에서 흑표와 아파치 모두 필요한 무기들입니다 


누가봐도 아파치가 먼저지만 흑표도 무시못하는 그런 상황이 오게 되었네요 


바이퍼는 아마 가장 마지막 후순이 되지 싶습니다 





댓글 9

  • best 궁금해요 2019-03-09 추천 3

    흑표와 아파치는 육군예산 내이니 뭘 늘리면 나머진 줄이는 문제가 있겠지만 바이퍼는 해군예산이니 관련이 없지 않나 싶네요

    그리고 M48의 경우 군이 의지만 있었다면 바꿨겠죠. 돈도 한정적이고 급한게 있으니 후순위로 밀렸지

  • 파렌하잇 2019-03-11 추천 0

    한국 육군은 AH-64E 97대를 보유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는 기사를 본일이 있습니다.
    그런데 LAH 양산, 실전 배치에 일체 지장을 주지 않는다는 정책당국의 중재가 있지 않고서는 실행 가능할까요?

    두고 보면 알게 되겠지만 AH-64E 97대 도입과 LAH 개발, 양산이 별개로 추진하는 것이 가능할까요?

    댓글의 댓글

    등록
  • Powerplant 2019-03-10 추천 1

    한강 문 열어주고 바이퍼 구입이라...
    뭐하러 사는데요?

    댓글의 댓글

    등록
  • DANIEL 2019-03-09 추천 0

    육군이 빠워가 쌔긴쌔네요 결국 숙원이던 아파치 72대 채우네요 K2야 라인 닫히지만 않으면 언제든지 도입할 수 있는거고 어차피 당장의 북한 상대로는 K1전차로도 쪄먹을수 있으니 M48 할배가 더 수고하겠네요 ㅋㅋㅋ 거의 쥐어짜네는 수준이네요

    댓글 (1)

    파렌하잇 2019-03-11 추천 0

    유로 파워팩 VS 국산 파워팩

    어느 것으로 하는지 시간낭비 혈세 낭비 해가면서 파생된 어부지리라고 해야 할듯..

    등록
  • 萬事參見 2019-03-09 추천 0

    아파치는 보잉사에서 36대를 계약했다는 보도가 있었는데 추가분이란 그것을 말하는거죠? 36+36=72대

    댓글의 댓글

    등록
  • 절대독종 2019-03-09 추천 0

    당장 보면 흑표 예산을 줄여 아파치 구매하는 양상이긴 한데, 넓게 보면 흑표 양산 기간이 늘어지는 문제는 있지만, 결국엔 목표 생산량을 다 채우고, 그 이상으로 양산할 것 같습니다. 기존 미제, 러시아제 전차들 노후가 심각하고 대체 부품을 구할 길이 없어 고철이 되는 중이라 K2 추가 양산이 가장 유력시 되고 있습니다. 국산 변속기가 속을 썩이고 있긴 하지만, 다음이나 다다음 양산 때부터는 보완해서 흑표 양산에 합류하리라 보이네요. 즉 흑표 추가 양산은 당분간 계속 이어질 거 같습니다.

    해병대는 보아 하니 바이퍼를 원하네요. 바이퍼는 처음부터 해상형에 맞춰 개발된 물건이라 해상형 개조타입보다 더 해상에 적합하다고 하네요. 배정 예산이 허락한다면 바이퍼 선택하겠죠.

    개인적으론 우리나라 전용 공격 헬기가 없다는 게 두고 두고 아쉽네요. 있었다면 육군 공격 헬기 대체하고, 해병대 공격 헬기도 해상형으로 개조해 자리했을 텐데 말이죠. 해병대 바이퍼(아마 거의 바이퍼로 확신합니다.) 들어오고, 육군 아파치 추가로 들어오면 코브라 포함해 우리나라 중대형 공격 헬기만 100여대 훌쩍 넘어갑니다. 이 공격 헬기를 모두 한 번에 묶어 한국 전용 중대형 공격 헬기 개발 계획을 지금부터라도 세우는 게 어떨까 하는 생각이 듭니다. 하나 개발해서 육상, 해상형 기타로 두루두루 쓰면 기체 유지에 훨 유리해질 테죠.

    댓글의 댓글

    등록
  • 우르굴라 2019-03-09 추천 1

    그냥 M-48계열들은 다 용광로에 보내버리고 현궁 대전차미슬이나 대량 양산해서 보병부대에 주는 게 더 나을 거 같습니다 굴러가는게 신기할 정도로 노후화되었으니 .

    댓글 (1)

    파렌하잇 2019-03-11 추천 0

    M-48 이 노후화가 진행중이긴 하지만 생각처럼 심각하진 않습니다.
    이전에 언론에서 거론한 가동률 저하 기사들은 K2 흑표 양산 물량 늘리기 위한 민-관-군의 여론몰이 성격이 강합니다.
    액면 그대로 받아들일만한 내용들이 아닙니다..

    등록
  • 궁금해요 2019-03-09 추천 3

    흑표와 아파치는 육군예산 내이니 뭘 늘리면 나머진 줄이는 문제가 있겠지만 바이퍼는 해군예산이니 관련이 없지 않나 싶네요

    그리고 M48의 경우 군이 의지만 있었다면 바꿨겠죠. 돈도 한정적이고 급한게 있으니 후순위로 밀렸지

    댓글의 댓글

    등록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