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기 토론방

근데 노통때 핵잠건조건

  작성자: 필승 korea
조회: 5849 추천: 1 글자크기
7 0

작성일: 2017-05-12 23:27:19

주인장님의 가장 큰 흑역사인데 쉴드치는 건 아니지만 설령 언론 유출이 안 되었어도 비밀리에 건조가 가능했었나요? 마치 저 사건 아니었으면 우리는 벌써 핵잠이 있었을것 식이라고 많이들 생각하던데 궁금해서요.

댓글 7

  • best 충무공 2017-05-13 추천 5

    --------------------------------------
    362 사업은 지속추진이 필요했나

    □ 362 사업의 실체

    -핵잠수함 건조의 가능성을 확인하던 초기 파악단계에서 행정적 업무를 하다
    해체되었던 조직 .

    □ 362 사업을 결정한 것도 , 시대적 판단에 따라 폐기한 것도 정책입안자의 결정

    -여러 복잡한 사안을 배경으로 한 정책판단을 단순히 미국의 압박으로 단정
    하여 문제 삼는 것은 우리의 정책판단 능력을 과소평가하는 것.

    □ 362 사업이 추진되었으면

    -우리는 아직도 핵잠수함을 밖에 내놓지 못하고 있거나
    -조잡한 핵잠수함을 건조하여 세계의 웃음거리가 되어 있을 것이며
    -우리 잠수함부대는 디젤잠수함도 제대로 운용 못하는 특성도 없는 제삼류 잠수함 부대가 되어 있을 것이다 .
    ------------------
    초대 손원일 함장 이었던 최일 예비역 대령이 쓴 글입니다.

  • wideviewer 2017-05-18 추천 0

    내가 보기에는 국방부나 추진하던 자들이 당시로서는 실현 불가능해 보이는데, 포기하면 모양새도 그렇고 하니까, 폭로성 기사 좀 써달라고 청탁해서 총대를 매고 쓴 것 같다는 생각이구만, 다들 알면서 괜히 확인하려고 하지 맙시다.

    댓글의 댓글

    등록
  • 레오나르도 다김치 2017-05-13 추천 1

    뱀다리로 덧붙입니다.
    핵폭탄, 원잠, 등 전략무기를 논할 때 꼭 따라붙는 논쟁이...
    미국, 중국,일본이 <허락 하겠느냐 ? > 입니다.

    다들 왜 그러시죠 ?
    언제부터인지 우라나라에는 <강대국이 허락해야만> 전략무기를 가질 수 았다는
    <고정관념>이 널리 퍼져있습니다.

    이런 <사대주의 근성>은 우리 국방에 백해무익입니다.
    우리의 운명은 우리가 개척한다는 굳은 의지가 없다면,
    우리는 미국을 앞서는 기술, 자금을 가지고 있드라도 <우리의 전략자산>을 가질 수 없다고 봅니다.

    댓글 (1)

    매화 2017-05-13 추천 2

    허락하냐의 문제가 아니라 핵무장 이후의 정치 경제적 압력을 감내 할 각오가 있느냐가
    더 정확합니다. 국민들이 OK하면 하겠죠. 근데 가만 있겠어요? 아마 광화문 광장에서 촛불 키고 있을거에요. 특히 현재 집권당은 핵무장을 반대하고 있으니 될리도 없지만. .

    등록
  • chappie 2017-05-13 추천 1

    1. 당시에 잠수함 건조기술은 확보했으나
    설계 역량은 부족했습니다.

    2. 원잠은 최소 3천톤급 이상의 중형
    잠수함 기반이 되야 합니다.
    따라서 설계 역량이 없던 시절, 핵잠을
    가지려면 뭐가 필요한지 정도를 점검하는
    정도지 현실화할 능력은 없던 시절입니다.

    3. 실제 214급 역시 우리가 전부 설계한게
    아님에도 몇가지 문제가 발생해 고역을
    치뤘습니다.

    4. 3천톤급 설계는 우리가 독자로 도전하는
    첫째 모델입니다.(수출한 209급 제외)

    5. 현재도 그렇지만 저 당시의 잠수함 주요
    유닛들은 거의 수입입니다.
    (참고로 잠수함용 통합전투체계는 작년말에
    209용을 만들어 인증받는 쾌거가 있었죠.
    팬저님 사이트가니 저게 장보고3급
    용으로 만들던걸 기반으러 했다던걸로
    기억하는데... 기억이... 어쨌든 저 당시와
    지금은 이렇듯 차이가 ㄲ해 나는 환경이죠.)

    6. 해군은 당시 3천톤급 잠수함 확보보다
    저 많은 잠수함을 원했습니다.
    결과, 9대의 209급에 더해 앞으로 총 6개
    전대를 확보할 생각이죠.
    주변국 대비, 3개전대 + 1개 원잠 전대가
    맞을까요 아니면 6개 전대를 기반으로
    여기서 +- 1개 원잠 전대가 맞을까요.
    당시 해군의 전략적 판단이 옳았다는건
    현재의 잠수함 사형부가 말해준다고
    생각합니다.

    댓글의 댓글

    등록
  • 충무공 2017-05-13 추천 5

    --------------------------------------
    362 사업은 지속추진이 필요했나

    □ 362 사업의 실체

    -핵잠수함 건조의 가능성을 확인하던 초기 파악단계에서 행정적 업무를 하다
    해체되었던 조직 .

    □ 362 사업을 결정한 것도 , 시대적 판단에 따라 폐기한 것도 정책입안자의 결정

    -여러 복잡한 사안을 배경으로 한 정책판단을 단순히 미국의 압박으로 단정
    하여 문제 삼는 것은 우리의 정책판단 능력을 과소평가하는 것.

    □ 362 사업이 추진되었으면

    -우리는 아직도 핵잠수함을 밖에 내놓지 못하고 있거나
    -조잡한 핵잠수함을 건조하여 세계의 웃음거리가 되어 있을 것이며
    -우리 잠수함부대는 디젤잠수함도 제대로 운용 못하는 특성도 없는 제삼류 잠수함 부대가 되어 있을 것이다 .
    ------------------
    초대 손원일 함장 이었던 최일 예비역 대령이 쓴 글입니다.

    댓글의 댓글

    등록
  • 나름중립적 2017-05-12 추천 1

    가능했겠습니까.. 지금 시점에서 8년 뒤에 3천톤급 건조되는데....

    댓글의 댓글

    등록
  • daeguug 2017-05-12 추천 0

    유용원기자님이 지난번에 이 당시 상황에대한 자세한 글을 올린적이 있는데 찾지를 못하겠네요!그 글을 읽으면 이해가 빠를건데 당시 상황이 유용원기자의 잘못은 아니었습니다.

    댓글의 댓글

    등록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