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기 토론방

정체가 드러난 북한의 C4I 능력

  작성자: maxi(김민석)
조회: 44086 추천: 8 글자크기
34 0

작성일: 2017-02-27 11:22:02


 C4I는 Command, Control, Communication, Computer, 그리고 intelligence 의 약자로, 
군대에서 작전을 하는데 필요한 지휘 통제 및 정보통신 시스템들을 모아 부릅니다. 
작게는 군 생활에서 누구나 한번쯤 봤을 법한 중대/소대마다 하나씩 있는 PRC-999K 무전기부터,
크게는 한국군 전체에 공격,방어,피해현황을 파악하고 명령을 내리는 
합참의 KJCCS(Korean Joint Command and Control System)까지
군의 신경이자 두뇌를 일컫는 말이 바로 C4I라고 할 수 있는데요, 
이 C4I의 능력과 수준 차이가, 북한군과 한국군의 가장 큰 전력 차이이며, 
북한군은숫자와 화력이 뛰어나지만, 실전에서는 전장의 상황을 잘 파악하지 못하고, 
유기적으로 부대 간 협력을 할 수 없어 실전에서 크게 어려움을 겪을 것이라는게
지금까지 많은 군사전문가들이 추측했던 사실입니다.
 
그 사실이 어쩌면, 틀릴 수도 있습니다.

 세계에서 가장 유명한 통신사, 로이터(Reuters)의 기자인 James Pearson 과 Rozanna Latiff는, 
2월26일 북한이 말레이시아에서  유령회사를 내세워 불법적으로 무기 판매를 했다는 보도를 했습니다. 
북한은 Glocom이라는 유령 회사를 만들어서, 작년 12월까지 말레이시아에 웹 사이트를 만들고,
UN은 이 회사가 얼마 전 에리트리아에 수출하는 물건을 압류한 적이 있다는 내용으로, 
Glocom은 말레이시아의 방산 전시회에서도 버젓이 물건을 전시하고 있었다는 내용이고요.
문제는 북한이 파는 물건이 정말로 본격적인 C4I 시스템이라는 겁니다.

http://www.reuters.com/article/us-northkorea-malaysia-arms-insight-idUSKBN1650YE

 기자가 공개한 글루컴의 영상을 찬찬히 보면, GR-200으로 이름 붙인 라디오는, 
병사가 등에 짊어지고 다닐 수 있는 VHF 라디오로, 우리 군의 주력 무전기인 PRC-999K와 그 역할이 똑같습니다. 
문제는 PRC-999K가 적의 도청과 전파방해를 피하기 위해 만든 기능인 "주파수 도약" 방식이 그대로 적용되어 있고, 
음성은 물론 데이터와 텍스트를 전달할 수 있음은 물론, PRC-999K에는 없는 GPS가 
자체 내장되어 있는 매우 뛰어난 수준의 개인용 무전기라는 점이죠.
개인용 무전기에 GPS가 내장되어 있다면, 화력지원을 요청하거나 아군의 상태를 전달할 때, 
자신의 좌표를 음성으로 불러주지 않아도 되니 잇점이 많을 것입니다.
 심지어 GR-510이라는 통신장비는 무인 드론, 즉 UAV에 쓰이는 통신 시스템인데, 
UAV를 조종하고 UAV에서 탐지한 영상을 실시간 데이터 링크로 받아 올 수 있는 고급 기술을 탑재하여, 
이 장비를 탑재한 무인기와 원격 조종장비는 100km 밖에서 무인기를 조종하고, H.264코덱으로 압축된
640*480픽셀 해상도의 영상을 실시간으로 전달 받은 다음, 
1초마다 무인기의 위치를 GPS를 사용해 확인할 수 있다고 합니다. 
이 정도의 능력이면 이론상  우리 군단급 무인기 RQ-101 송골매 정찰기에 써도 부족함이 없는 수준이고요.

 GR-220이라는 무전기는 GR-200보다 훨씬 작은 개인용 무전기인데, 
컴퓨터나 다른 기기와 연결할 수 있을 뿐더러 적어도 스펙 상으로는 특수부대용 무전기나 
경호용으로 쓰는데 전혀 문제가 없는 수준의 기능을 다 갖추고 있습니다. 
마이크폰으로 연결 가등하고, 전술 PDA나 스마트 안경에 영상을 표시할 수 있는 이 무전기는
무전기 끼리는 200m 이내의 아군과 통신하고, 차량용 무전기를 중계소로 사용하면 최대 10km 밖 
아군은 물론 지휘통제부와도 정보를 주고 받을 수 있습니다. 
북한은 이 무전기를 가진 군대가, 서울의 도봉산 뒷자락에서 군사작전을 펼치는 것을 그래픽으로 표현했고요.
어쩌면 남침을 할때, 북한의 특수부대원이 이런 무전기를 사용하기 위해 만든 것일지도 모르죠.
 
 가장 놀라운 것은 GS-2100이라는 솔루션입니다. 무전기나 한 개의 컴퓨터가 아닌, 
수 많은 장비와 소프트웨어로 구성된 이 시스템의 목적은 전장의 전략 상황과 전술지도를
지휘부에 전달하는 지휘 시스템으로, 우리 군 합참의 KJCCS와 매우 비슷한 구성을 가지고 있습니다. 
어느 사단, 어느 대대가 어느 곳에 배치되고, 어떤 적과 교전 중인지, 그리고 어디를 공격하고 
어디를 방어할 명령을 내릴 수 있는지 전 군을 통제하기 위한 이 시스템의 화면에는, 
북한군이 대한민국 영토를 서해안, 파주, 철원, 화천, 양구의 다섯 가지 공격축선으로 남침을 하고, 
한국군의 방어선과 전투 지역을 표시하는 그림이 그려져 있습니다. 
상당한 수준의 C4I체계가 완성된 셈이죠.

 물론,북한의 이 위장회사의 브로셔만으로 모든 것을 판단하는 것은 섣부르지만, 
분명한 것은 우리가 적어도, C4I에서 절대적인 우세를 가지고 있다는 생각은 버리고, 
창끝 전투력부터 최고 지휘부까지 우리 C4I 역량을 키우고 투자할 때가 되었다는 점이 아닐까 합니다.




이미지

12.PNG
13.PNG
11.PNG

댓글 34

  • best 마린892 2017-02-27 추천 4

    북한도 나름 오래전부터 c4i체계를 구축해왔습니다.
    사이버전으로 잘알려진 미림대학이 원래 지휘자동화체계구축을 위한 인력양성을 위해 만든거고요.
    08년국방백서에서 북한해군의 지휘자동체계구축,방공통제체계자동화를 언급한적도 있고요.



  • 만주까지 2017-03-09 추천 0

    북한은 1992년 '조선인민군'이라는 잡지에 c4i 체계를 '전술작전지휘통제체계'라고 매우 상세히 전하며 인민군이 기술적인 성과까지 자랑한 적이 있습니다. 같은 내용은 북한의 '민방위'라는 대내용 잡지에도 실렸었습니다.

    댓글의 댓글

    등록
  • 하이이잉 2017-03-01 추천 0

    한국이 아직도 999k를 사용 하는데 후속 제품 생산 계획이 없나요?

    댓글 (4)

    유랑자 2017-03-08 추천 0

    보병용 C4I딘말기는 이미 한참전에 나왔는데 실폐라니...도대체 뭘보고 이야기 하는 거예요?.

    호연지기 2017-03-05 추천 0

    돈 빼먹는데만 혈안이되어 정작 개발을 못하고 있는건 아닌지...., 군수관련 일들이 대부분 그런식이라서.....

    마린892 2017-03-01 추천 0

    당연히 있는데,계속 지연되고 있습니다.
    999k를 대체할 TMMR은 사업자선정관련문제로 수사.소송등으로 개발이 지연된 상태에다가,
    개발된게 ROC를 미달해서 계속 지연되고있습니다.. .

    지옥성녀 은비 2017-03-01 추천 0

    보병용 C4I 단말기 개발 실패.

    등록
  • CHAOS 2017-03-01 추천 0

    개발은 중국에서 한것 아닐까요? 어쩌면 생산도 중국제....
    중국이라면 쉽게 개발할 물건들이라서요.

    댓글의 댓글

    등록
  • 화력터널 2017-02-27 추천 4

    전기도 기름도 없어서 찌질대는 북한군 따위 C4I 따위 있어봐야 한국군의 화력앞에 무기력할 뿐입니다.
    다만, 아무리 미워도 언젠가 함께 같이 살아야할 민족 구성원들이니 쓸때없이 피흘리는 일을 피하고 싶은거지 장난감을 가지고 깝치면 화력으로 조져야죠.
    북한에게 쌀과 달러를 퍼주는걸 반대하는게 아닙니다. 같은 민족에게 아무리 퍼줘도 아깝지 않은게 남한의 넉넉한 인심입니다. 그게 아니라 김씨왕조 아가리에 쳐넣냐 이거죠. 북한 인민들에게 쌀과 달러가 직배송 될 수 없다는걸 알면서도 아가리에 쳐넣는게 그리도 좋다면 북한에 가서 한달만 살아보고 내려오라고 하고 싶네여. 같은 민족인 북한 사람들이 욕합니다.
    좌좀 새끼들은 같은 민족이 김씨왕조인지 북한 주민인지 구분도 못하는 천지빠가리들입니다. 다 양보해도 이것만큼은 양보못합니다. C4I 토론하다가 왜 주절거리냐하면여 오늘 처음으로 민족이 처한 현실을 깨달았기 때문입니다. 김씨 왕조가 개새끼인건 알았지만 씨발 진짜 개새끼들이네요. 개정은 개새끼 나가 뒤지라.

    댓글 (2)

    제르망 2017-03-25 추천 0

    동감입니다..

    gslky 2017-02-28 추천 1

    옳고도 옳으신 말씀입니다
    저는 북한 김정은이보다 남한의 종북놈들이 더욱 더 위선적이고 치가 떨린다고 생각합니다.

    등록
  • 706sfc 2017-02-27 추천 2

    6,25 이후 60년동안 전쟁준비만 해온 놈들 입니다.
    이정도도 아닐거라고 생각하는것 자체가 잘못된거죠.
    돈이 엄청나게 많이 드는 전투기나 전투함 같은거야 한계가 있겠지만 육군장비쯤은 북한도 상당부분 투자가 이루어 졌다고 봐야 합니다.
    예를 들어 10여년전쯤에 레이져 거리측정기가 달린 북한군 전차가 등장 했는데 지금까지 그럴리는 없죠 아마 또다른 개량이 이루어지고있을 겁니다

    댓글의 댓글

    등록
  • 마린892 2017-02-27 추천 0

    민수용gps를 쓰던지 아니면 러시아의 글로나스를 쓰지않을까요?

    댓글의 댓글

    등록
  • 송밤송 2017-02-27 추천 0

    GPS는 민수용을 쓴다면 해결되지 않을까요? KN-09도 GPS를 탑재했다는 애기가 있는 만큼, 북한도 어떻게든 구했을 거라고 생각합니다. 다만 재대로된 것을 구했는지를 모르겠고요.. 참고로 케이블 말입니다. 제가 아느 바로는 북한도 광통신 케이블을 구축했다는 애기가 있더라구요. 우리군도 이걸 알고 있어서 이 북한의 케이블을 무력화 하려는 방법을 고안했다는군요.

    댓글의 댓글

    등록
  • 유랑자 2017-02-27 추천 1

    이미 오래전에 우리군도 관련 해서 파악을 해둔 상태입니다.
    솔직히 말하면 지금 나온 자료는 엄청난 뒷북입니다.
    군에서 통신 간부로 있으신 분들른 이미 5년 전 부터 관련 교육을 받고 있죠.
    (교관에 따라서 다소 다르긴 합니다.)
    그리고 80년도에는 도약방식이 대단 한거였지만 지금은 아니죠...
    그리고 북한은 지휘 체계에서 답이 없습니다...

    댓글의 댓글

    등록
  • 하누바람 2017-02-27 추천 0

    GPS는 어느 위성을 사용하나요

    댓글의 댓글

    등록
  • 만병통치 2017-02-27 추천 1

    솔직히 북한은 C4I보다는 군사지휘관과 정치장교로 이루어진 이중적 지휘체계부터 바꿔야죠. 북한군 총정치국장이 북한군 서열1위인데요... 게다가 독재왕조 특성상 김정은 지시없이 지휘권 체계가 제대로 돌아가지 않는 상황이니까요.

    무엇보다 북한군은 통신용 케이블도 제대로 갖춰져 있지 않거나 태반이 부족해서 지휘소와 전방 부대 통신도 제대로 이뤄지기 힘들고, 그렇다고 위성통신이 있는 것도 아니고 전시에 전파방해로 무선 지휘도 힘들테니까요.
    그리고 전시 장비들과 무기들이 대부분 노후화로 그리고 중국 러시아 자체 제작 무기의 표준화가 안되어 디지털화 되기 힘들어 어차피 모든 전시 상황이나 기타 정보를 수동으로 입력하거나 구두로 전달 받아야 하는데, 그게 실시간 지휘체계에 어느 정도 효율을 발휘할 수 있을까란 생각을 해봐야겠죠.

    댓글의 댓글

    등록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