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기 토론방

대한민국 육군 결단내려, 공군에 치누크 5대 인계

  작성자: 안승범
조회: 51691 추천: 1 글자크기
17 0

작성일: 2014-01-14 02:27:46

http://www.flightglobal.com/news/articles/usa-may-sell-14-used-ch-47ds-to-south-korea-393756/

 

주한미육군이 CH-47F 치누크 배치를 앞두고 기존 CH-47D 치누크 14대를 한국 육군에 좋은 조건으로

 

넘기려 한다는 얘기는 제가 처음 2년전에 올린 바 있습니다.

 

그 결과 2013년에 대한민국 육군이 인수받기로 결정되었고 해가 바뀐 현재 구체적인 절차 단계로

접어들고 있습니다.

 

기존 대한민국 육군의 치누크 보유대수는 1998년 이후로 24대 였다가 2001년에 1대가 사고로 손실한 뒤

23대를 유지하고 있습니다. 14대를 인수받아도 연대급 작전을 구상하는데에 여전히 부족합니다.

 

그런데 이같은 상황에서도 공군의 수송능력을 고려하여 인수 기체 14대 중 5대를 넘겨주기로 결단을

내렸다고 하는군요.

공군의 용도는 울릉도,백령도,제주도 등의 레이더 사이트 지원 및 비행단 사이의 군수지원 수송임무용으로

사용하게 될것이라고 합니다.

 

나머지 9대는 예정대로 육군 항작사에서 사용하게 되며 23+9 = 32대가 되고

공군은 HH-47 5대 + CH-47D 5대 = 10대가 됩니다.

 

사진 : 유용원 기자님.    

이미지

47.jpg
477.jpg

댓글 17

  • best 외돌괴 2014-01-14 추천 2

    착한 육군에 박수 보냅니다.

  • 특전공갈단아저씨 2014-01-16 추천 0

    이 내용을 보니 진짜 오랜만에 슬퍼집니다..
    정말 많이 부족하네요.. ㅠㅜ
    C-130도 많이 부족하고.. ㅠㅜ

    댓글의 댓글

    등록
  • 표국사랑 2014-01-15 추천 0

    사실 육군에서 제일 필요한게 신속한 대형운송능력이죠??

    댓글의 댓글

    등록
  • 베르캄프 2014-01-15 추천 0

    치누크같은 대형헬기는 50대정도 있어야 합니다.
    32대라는 숫자는 P-3c 오라이언이 32대있어야 부족하지 않고요..

    댓글의 댓글

    등록
  • 카르포디엄 2014-01-15 추천 0

    치누크 같은 대형헬기는 자체개발 보다 미국으로 다방면 도입하는게 도입비용과 유지비도 아낄 수 있는 지름길이 아닐까요 ㅎㅎ

    댓글의 댓글

    등록
  • 달려보자 2014-01-15 추천 0

    저도 국산개발을 찬성하지만 대형헬기는 나이트세이버님 말씀대로 뻘짓이라고 생각합니다.

    치누크만큼 가성비가 좋은 헬기는 불가능하다고 생각이 드네요.

    그나저나 헬기는 많으면 많을수록 좋은게 아닐까요?

    이곳저곳 쓰일부분이 많을거 같은데요.

    댓글의 댓글

    등록
  • kk9946 2014-01-15 추천 0

    헬기가 전쟁시에는 참 중요하죠. 보급이며 부상자 운송이며....
    그리고 고지전에서 점령후 탄약보급, 부상병 후송 그리고 기타 장비 운송등 .. 이거 다 인력으로 못하죠. 6.25때도 그래서 지게부대가 따라 다녔는데 지금은 ㅠㅠ;;
    6.25때 고지 점령후 소대장이 무전으로 제일 먼저 보급 요청하는게 물이었다는 애기가 있죠.......

    댓글의 댓글

    등록
  • headache 2014-01-14 추천 0

    그런데 10여년전에 치누크 조종사에게 물어본바 운용댓수가 부족하지 않냐는 물음에 운용상 부족하지 않다고 답을 했었습니다.

    댓글의 댓글

    등록
  • 외돌괴 2014-01-14 추천 2

    착한 육군에 박수 보냅니다.

    댓글의 댓글

    등록
  • 삐죽이 2014-01-14 추천 0

    미군이 우리나라에 넘기는 중고치누크는 거의가 롱레인저형입니다.......;

    댓글의 댓글

    등록
  • 나이트세이버 2014-01-14 추천 0

    일단 해 공군보다 육군 현대화 및 훈련의 과학화와 전문화가 훨씬 더 시급하다고 봅니다.
    우스개 소리로 KFX 개발비 8조 10조 하는데
    반만 무기획득비로 써도 구식 기갑을 모두 K-2 / K-9 / 개량형 K-55 / 천무 / 차량형 105mm 로 도배할 수 있을 정도죠.
    ~_~;

    그러나 장비 획득 뿐 아니라. 훈련의 과학화가 더 시급합니다. 마일즈 장비를 이용한 훈련을 해 봤던 부대와 그렇지 않은부대 전투력 차이가 크다고 하니까요. 년 2회씩 모든 전투부대들이 이와같은 훈련을 할 수 있는 시설과 장비가 마련된다면.. 이는 돈으로 환산하기 힘든 "전투력"이 되지 않을 까 합니다.

    댓글의 댓글

    등록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