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기 토론방

항모 모델은 어느 모델이 효율적일까

  작성자: KH-179
조회: 20966 추천: 1 글자크기
55 0

작성일: 2019-09-02 12:03:46

이번 질의응답에서 차기 대형수송함 겸 항모에 관한 응답이 나왔더군요.


만재 36000t 급에 전장 240m 이상, 너비 36m 정도의 거진 일본의 이즈모급이나 이탈리아의 트리에스테급과 비슷한 체급입니다.


실제로도 트리에스테급과 거의 흡사한 형태로 간다고 했으니 평시엔 강습상륙함으로 쓰이다 공격적 전략임무 수행시 단거리 이착륙이 가능한 함재기를 이용하여 경항모로 쓸 모양인가 봅니다.


사실 항모가 맘에 든다는건 아니지만 이미 국가결정으로 가는 것 같습니다. 연구비용도 공개 됐으니 앞으로 저게 어떤 모델로 나올지, 어떤 함재기를 싣을지 그게 관건이 될 것 같습니다.


차라리 항모를 건조한다면 완전히 4~5만톤 급 규모의 중형 정규항모를 건조하는게 그나마 나아보이지만 최소 결과물이 나오기 까진 15년 이상 시간이 남았으니 지켜봐야겠죠.


중형급 모델로는 인도가 건조 중인 비크란트급이 눈에 들어옵니다만은 (아시아에서 제일 오래된 항모 보유국이자 노하우를 가진 나라이니).

앞으로 저 대형수송함(항모) 계획이 국가의 방위를 지키는 대양해군의 중추천력으로 기동할지 아니면 높으신 분들의 자기위로용 호화 크루즈이자 바다의 관짝이 될지 앞으로 지켜보겠습니다.



이탈리아 트리에스테급 강습상륙함



인도의 비크란트급 중형항모

댓글 55

  • best 조이독 2019-09-02 추천 7

    항모 보유는 반대합니다... 주변국 모두가 항모를 한방에 날려 버릴 미사일을 개발해서 쌓아두고 있는데, 항모 만들어서 뭐합니까???
    일본이 항모 보유한다니 경쟁심이 생기는 건 이해하는 데, 그런건 경쟁할 필요가 없습니다..
    일본은 영해가 워낙 넓다보니 평시에도 항모가 필요하겠죠..
    우리나라는 육지에서도 방어가 가능한 코딱지 만한 영해입니다..
    더구나, 미국이 일본이 준항모를 보유하고 F35B의 배치도 허용하는 건 중국과 러시아의 미사일이 워낙빠른 속도로 발전하고 있기때문에 진짜 전쟁에선 미 항모는 한반도 주변으로 못들어오기 때문에 일본군을 대신 가미가제로 쓸려고 하는 걸 겁니다.... 다 응큼한 속내가 있는 거죠..
    그런걸 굳이 동북아 방어를 위해 미국이 우리에게 요청하지도 않는데 큰배가 멋있다는 허영심에 일본을 모방할 필요는 없다는...

  • melotte 2019-09-02 추천 1

    항모이전에 다른 수상함/수중함/지원함을 골고루 갗춰야죠
    그리고 나서도 국가전력상 필요하다면 ...????

    댓글의 댓글

    등록
  • lobo725 2019-09-02 추천 1

    난 이배 만드는거 반대
    해군의 허영심 채워주려고 세금의 밑빠진독이 될 행사함 장만은 오직 해군 예산으로만으로 하던가
    구축함 숫자도 재대로 못채워 허덕이는 주제에

    댓글의 댓글

    등록
  • Death star 2019-09-02 추천 0

    원자력추진잠수함부터 보고싶었지만 뭐 여러가지 여건상 어쩔수 없이 함재기운용가능한 대형함선을 건조한다면.
    가장 확율이 높은 대표적인 추종 모델로는 아메리카급과 트리에스테급 일 확율이 높을것이고.
    좀더 중형급으로 욕심을 낸다면 영국의 퀸엘급정도. 그밖의 함선들은 이런저런 문제나 구조로 매칭이 좀 힘들고..
    그리고 프랑스의 드골급이야기가 있는데 이건 그 크기에서 함재기 운영이 되는것은 듣기로는 원자력추진기관덕이라고 알고잇다는.. 그덕분에 유류탱커공간이 줄고 각종 물류공간이 있다고 한다는..

    댓글의 댓글

    등록
  • 조이독 2019-09-02 추천 7

    항모 보유는 반대합니다... 주변국 모두가 항모를 한방에 날려 버릴 미사일을 개발해서 쌓아두고 있는데, 항모 만들어서 뭐합니까???
    일본이 항모 보유한다니 경쟁심이 생기는 건 이해하는 데, 그런건 경쟁할 필요가 없습니다..
    일본은 영해가 워낙 넓다보니 평시에도 항모가 필요하겠죠..
    우리나라는 육지에서도 방어가 가능한 코딱지 만한 영해입니다..
    더구나, 미국이 일본이 준항모를 보유하고 F35B의 배치도 허용하는 건 중국과 러시아의 미사일이 워낙빠른 속도로 발전하고 있기때문에 진짜 전쟁에선 미 항모는 한반도 주변으로 못들어오기 때문에 일본군을 대신 가미가제로 쓸려고 하는 걸 겁니다.... 다 응큼한 속내가 있는 거죠..
    그런걸 굳이 동북아 방어를 위해 미국이 우리에게 요청하지도 않는데 큰배가 멋있다는 허영심에 일본을 모방할 필요는 없다는...

    댓글 (1)

    레비 2019-09-12 추천 0

    하지만 중국은 빠른 미사일을 만들면서 항모도 보유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우리 해군은 영해만 머물지 않고 해상무역로까지 지키기 위해 항모를 보유할 것입니다. 님이 아무리 반대해도 그렇게 될 것입니다. .

    등록
  • 하누바람 2019-09-02 추천 0

    니미츠급을 축소해야 합니다. 항모는 다를 무기시스템과 다릅니다. 전체적인 운용노하우가 곧 성능입니다. 미국도 최근 중형이나 경항모에 관심이 많기때문에 합작으로 니미츠급을 축소해보는 방안으로 공동연구 정도는 할수있지 않을까 생각해봅니다. 안되면 샤롤드골이라도 모방해서 만들어야 합니다. 다시 말하지만 항모는 건조기술의 문제가 아니라 운용노하우의 문제입니다. 우리손으로 할수 있다고 객기부리다 독도함 재탕 안되길 바랍니다. 항모운용국과 꼭 기술 노하우를 공유해야 합니다.

    댓글의 댓글

    등록
  • 또다른나2 2019-09-02 추천 2

    국제선및 민간 국내선 공항이 15개 이라고 합니다
    이들 공항에 군시설과 기업 공항, 비상용 할주로 등을 활용하면
    전력상 대형 항공모함 20개이상이고
    그리고 절대 침몰하지도 않습니다
    이정도면 한반도 영공과 영해를 수호하는데 부족함이 없을 듯합니다.
    식민지도 없는데..

    고정시설이라서 우려되기는 하지만
    항공모함에 들어갈 돈으로
    가지고 있는 자산의 효율성과 안정성을 높이면 될합니다

    댓글의 댓글

    등록
  • 긴팔원숭이 2019-09-02 추천 0

    사실 만재배수량 3.6만 톤이라고 가정하면 트리에스테급과 아메리카급의 중간쯤은 됩니다.
    하지만 그건 겉모양이고요. 속은 후안 카를로스 2세급하고 비슷하게, 원양 장기작전능력이나 항공작전 최적화보다는 내부 적재공간을 많이 만드는 것에 최적화시킬 것 같습니다. 그리고 이렇게 하면 항공기 격납고 높이도 F-35B와 MV-22를 탑재하게는 만들겠지만 이즈모급이나 와습급처럼 높지는 않을 지도 모릅니다.

    댓글 (3)

    긴팔원숭이 2019-09-02 추천 0

    착각했네요. 후안 카를로스 2세가 아니라 1세급. 호주가 2척, 터키도 3척을 건조 중입니다...

    긴팔원숭이 2019-09-02 추천 0

    욕심을 부린다면, 좀 미래지향적으로 생각해서 킹스탤리온과 치누크를 쓸 수 있게 격납고와 엘리베이터, 갑판을 만들면 좋겠죠. 우리가 바로 안 쓰더라도 킹스탤리온 규격은 미군 규격이니까, 미군이 다음에 개발할 함재기 중 우리가 쓸 만한 것이 그거보다 크기는 쉽지 않을 겁니다..

    이번 배는, 만약 2030~2035년쯤 취역한다면 2070년대까지는 쓴다고 봐야 할 겁니다..

    긴팔원숭이 2019-09-02 추천 0

    인도에서 취역시킨 스키점프대이륙-어레스팅와이어착륙방식은 우리가 이용할 가능성이 없습니다. 미국과영국 모두 그런 방식으로 조종사를 교육하지 않기 때문에 인도밖에 없는데 인도는 F-35안 키우죠. 중국도 3번함이나 4번함부터는 전자식 캐터펄트를 적용한다고 했고요. 우리의 경우, F-35B를 사용하게 된다면 조종사 교육은 미국에 보내서 시작하겠죠. 그럼 당연히 STOVL일 겁니다.

    제 생각에도 만약 건조한다면 트리에스테급비슷한 방식으로 갈 것 같은데, 우리해군이 좀 그렇쟎아요.
    트리에스테급처럼 균형잡힌 배는 아닐 테고, 이즈모급처럼 장기작전능력을 염두에 둔 배도 아닐 겁니다.
    지극히 한국적인 배로, 의료구역과 장기작전능력과 탑재기 가동률을 올리는 구조를 대폭 줄이거나 싹 빼버리고 갑판 아래를 전부 격납고로 하고, 엘리베이터를 3개로 하거나 전방 엘리베이터를 주함교 앞으로 옮길 것 같습니다. 격납고높이와 확장성, 내구성을 어느 정도 포기하고 그렇게 해서 잘 하면, 어쩌면 와습급보다 적은 배수량으로 와습급 정도의 갑판 면적을 확보하고 와습급보다 넓은 격납고 면적을 가질 수 있을 지도 모릅니다.

    그리고 여기까지는 잘 하면 예산이 그렇게 많이 안 들어갈 거예요. 예산을 더 쓰면 더 좋아지고 아껴도 독도함보다는 나은 차기 상륙함이 되는 거죠.
    하지만 여기서 STOBAR방식을 도입하거나 캐터펄트를 넣거나 드골급이상 항공모함과 비슷한 작전능력을 기대하면 필요한 예산이 몇 배로 튀어버릴 겁니다. ....

    등록
  • headache 2019-09-02 추천 1

    미국 아메리카급을 기준으로 진행하면 딱 적당하다고 보입니다.

    댓글의 댓글

    등록
  • 메론맛농약 2019-09-02 추천 1

    샤를드골급 정도면 적당하지 않을까요?

    댓글의 댓글

    등록
  • 가죽잠바 2019-09-02 추천 2

    상륙지원함으로 가야쥐, 뭔 망할넘의 항모타령인지, 그렇게 가오잡고 싶은가???

    댓글 (1)

    파렌하잇 2019-09-02 추천 1

    경항모로 부르고 싶다면 그렇게 놔두세요.
    그런다고 정말로 경항모를 건조하는 것도 아니지요.

    해군 항공대의 대잠초계기 P-3 적정 수량의 2/3 정도 보유, 링스/와일드 캣은 한줌뿐인 상황
    독도함 건조되고 나서 십수년 동안 육군 기동헬기 빌려서 임시로 상륙기동헬기로 활용하다 촤근에야 마린온으로 대체가 시작되었습니다.

    이런 해군 항공대, 해병대의 현실에서 항모, 함재기가 현실에서 실현되는 것이 가능하기라도 할까요?
    .

    등록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