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기 토론방

소형함정과 해군의 대응수단

  작성자: Mojave
조회: 41136 추천: 1 글자크기
28 0

작성일: 2019-09-02 04:13:11



지난 몇개월간 청해부대가 작전지역을 호르무즈 해협까지 확장한다는 소식 때문에 충무공이순신급의 생존성에 대한 말이 많았습니다.


미군도 호르무즈 해협에서 작전하는 자국 함정들의 생존성을 예전부터 많이 고민했습니다.


다만 미 해군이 주로 신경쓴건 한국 특정 전문가들이 과장하던 이란군 대함미사일이나 잠수함의 위협이 아닌 소형 함정들이였습니다.







이란이 사태를 확전시키지 않고 적당한 수준에서 도발 가능하게 해주는 수단이 소형 함정들이기 때문에 미사일과 어뢰보다는 이란군 소형함정들과 대치할 확률이 더 높기 때문입니다.






https://www.marinecorpstimes.com/news/your-military/2019/08/15/marines-sailed-through-the-strait-of-hormuz-with-an-armored-vehicle-on-the-boxers-flight-deck/


"미 해병대, 경장갑차를 강습상륙함 갑판에 배치해 호르무즈 해협 통과"





https://www.military.com/daily-news/2019/07/18/heres-new-marine-corps-weapon-just-destroyed-iranian-drone.html


"미 해병대, 신형 소형전자전체계를 이용해 이란군 드론 격추"


(소형함정은 아니지만 연관된 비대칭 위협이라 포함했습니다)




https://www.marinecorpstimes.com/news/your-marine-corps/2019/08/30/marines-augmented-ship-security-with-a-javelin-as-conflict-engulfed-yemen-heres-why/


"미 해병대, 재블린 대전차 미사일을 이용해 함정 방어력 증가"




그 뿐만 아니라 원래 특수전용으로 개발된 고속정들도 몇년전 부터 호르무즈 해협에 투입하기 시작했습니다.


2016년에 2척 납포되어 큰 이슈가 되기도 했었죠.



 

http://bemil.chosun.com/nbrd/bbs/view.html?b_bbs_id=10044&pn=1&num=218193


영국 해군은 호르무즈 해협에 파병되는 구축함에 탑재된 기관포에 대전차 미사일을 통합하는 방법을 추진했습니다.





장거리 음향무기 (LRAD)도 다국적 해군이 채택하고 있습니다.


한국 해군의 대응수단?





현재 청해부대의 소형함정에 대한 대응수단은 127mm 주포, 골기퍼 CIWS, K6 기관총, 링스 헬기, UDT/SEAL 저격수 등이 있습니다.


하지만 이건 타 해군들도 다 이미 보유하고 있는 대응수단들입니다. 이미 왠만한 서방권 해군들은 예전부터 대형함에 원격조종 20/25/30mm 기관포들을 탑재하였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추가 대응수단을 마련하고 있습니다.


한국 해군은 90년대 초반까지 참수리급, 포항급, 울산급 같은 함포전 위주로 설계된 함정들을 대량 생산하여 소형함정에 대한 대응능력은 매우 뛰어난 수준이였죠.


다만 21세기로 넘어오면서 해군의 건함사상이 단거리 함포전이 아니라 장거리에서 격파하는 방향으로 변경되었습니다. ( 2,600톤 인천급에 127mm 함포 탑재, 250톤 검독수리급에 76mm 함포와 130mm 유도로켓 탑재, 등)


이론적으론 매우 환영할만한 방안이지만 근거리 위협에 대한 대응능력은 어느정도 계속 유지해야 한고 생각합니다.


특히 해외파병되는 충무공이순신급에 제일 필요하다고 생각합니다.


단기 해결책


1) 청해부대에 현궁 보급




중동에 수출된 현궁 대전차미사일이 실전에 투입된 영상들을 보면 성능이 얼마나 뛰어난지 실감하게 됩니다.


미군도 재블린을 단거리대함미사일로 사용하는걸 보면 현궁도 충분히 같은 역활을 수행할 수 있을거 같습니다.


2) 현용 RWS 탑재




검독수리급 고속정에 탑재되는 원격조종기관총입니다. 해군 최초로 도입되는 체계죠.


겨우 50구경인게 아쉽지만 수동으로 조작하는 K6보다는 정확도가 훨씬 더 높습니다.


장기 해결책


1) 원격조종기관포 탑재




국내개발이던 해외도입이던 장기적으로 필요한 방안이라고 봅니다.


2) 신형 대형함에 유도로켓 통합



비궁 70mm 유도로켓



비룡 130mm 유도로켓


이미 국군은 소형함정 교전에 최적화된 대응수단을 보유하고 있습니다. 비궁은 이미 해외 수출까지 됬죠.


해당 체계들을 앞으로 건조되는 호위함, 구축함, 경항모, 등 대형함에 통합하는 연구는 충분히 해볼만한 가치가 있다고 생각합니다.


돈 들여 개발해놓고 소량 운용하기엔 아깝기도 하죠 ㅎㅎ


이미지

Biryong130mm.jpg

댓글 28

  • best Mojave 2019-09-02 추천 3

    앞으로 연안작전에 투입되는 호위함들과 미래 상륙함들에는 다 필요할겁니다

  • 네오제다이 2019-09-02 추천 0

    현재 분위기로 봐선 안 갈것 같습니다만...비호2 같은 체계도 고려해 봐야 되지 않을까요? 전 물론 보낸 다면 세종대왕함과 대잠기능이 뛰어난 구축함 1+1 로 보냈으면 합니다만...

    댓글의 댓글

    등록
  • 지옥성녀 은비 2019-09-02 추천 0

    그쪽에 파병될 일 생기면 생각해보면 됩니니다.
    국내에서는 참수리-윤영하함으로 대응 가능 하고요

    댓글 (1)

    Mojave 2019-09-02 추천 3

    앞으로 연안작전에 투입되는 호위함들과 미래 상륙함들에는 다 필요할겁니다.

    등록
  • 萬事參見 2019-09-02 추천 0

    복합비호도 좋다고 그러도만 그건 왜 빼죠?

    댓글 (3)

    Mojave 2019-09-02 추천 1

    임시방편으로 가능하지만 독도/마라도함에나 해당되는 일이고 해병대에서 운용하지 않습니다.

    萬事參見 2019-09-02 추천 0

    장갑차이니까 미군항모처럼 선수 선미에 결박하면 좋을 것 같은데요..

    Mojave 2019-09-02 추천 0

    복합비호 포탑 박으려면 갑판 밑 공간을 많이 차지하거든요. 위 체계들은 갑판 위에서 모든게 해결됩니다..

    등록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