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기 토론방

K11 복합형소총 BLOCK-Ⅱ 관련정보가 간접적이지만 나왔네요

  작성자: 영락
조회: 22017 추천: 1 글자크기
44 0

작성일: 2018-02-05 20:58:16

K11은 미래병사체계의 핵심 중에 핵심이라 무슨일이 있어도 성공해야 하는 무기체계입니다. 그런데 block I의 경우 여러 문제점이 있어서 지금가지 양산이 안되고 있는 상태입니다만 국과연에서 여러 연구가 진행되고 있는 상태입니다.


블록2의 소식은 이전부터 알고 있었지만 관련 정보가 어느정도 공개되어 적어봅니다.




사  업  명 : 소화기용 사격통제장치 운용성 향상기술(시험개발)

 


시제품목명 : 복합형소총 성능개선 시험시제

  

1. 과제개요

   가. 과제개요

      ’18년부터 ’20년까지 00.00억원을 투자하여, 관련 선행핵심기술 과제에서 개발되고 선별된 핵심기술을 최적화하여 시제품을 제작하고 DT/OT 시험평가를 통하여 K11 복합형소총 BLOCK-II에 적용하기 위한 입증자료를 확보하는 시험개발 과제임.



 다. 개발개념

     - K11 복합형소총은‘10년 6월 최초 전력화 이후 지속적인 성능 향상과 운용성에 대한 운용부대의 개선 요구가 상존

     - 현재 양산중인 K11 복합형소총은 BLOCK-I 단계로 JSOP에 요구하고 있는 BLOCK-II 단계의 양산품에 적용하기 위해서는 관련 핵심기술 개발을 통한 성능개량이 필요함.

     - 이에 따라, 성능개량에 소요되는 기술 개발을 위해 ’15년 11월부터 ’17년 12월까지 BLOCK-II에 적용할 수 있는 소형경량화, 거리측정성능 증대, 열상탐지성능 향상, 탄위력 증대 등 야전 운용성 증대 관련 기술을 개발하였음.

     - 국과연에서 수행한 선행핵심기술 연구 결과만으로는 양산을 위한 기술 준비 수준에 도달하지 못한 상태이므로 곧바로 양산 추진은 어려우며 추가 기술개발이 필요함.

     - 시험개발은 핵심기술연구의 최종단계로서 무기체계의 주요기능을 담당하는 핵심기술을 실험하는 시제품을 제작하여 기존 무기체계의 적용 가능성 및 미래 무기체계 응용 가능성을 입증하는 단계임.

     - 따라서, K11 복합형소총 BLOCK-Ⅱ의 적기 양산을 추진하기 위해 선행핵심기술에서 개발되고 선별된 핵심기술을 최적화하여 시제품을 제작하고 K11 복합형소총 성능개량 BLOCK-Ⅱ 체계에 적용하여 DT/OT 시험평가를 통해 입증자료를 확보하기 위한 시험개발을 추진함. (연구 대상 분야 및 개발계획은 아래 참조)






블록2는 위력도 강해지고 더 가벼워지며...


댓글 44

  • best 眞波 2018-02-05 추천 10

    사격통제장치 Assy"의 결함이 보완되어 곧 출시되는 것으로 들었는데 좋은 결과로 수출도 많이 되기를 기대합니다.

  • 나이트세이버 2018-02-08 추천 1

    이번엔 꼭 방수되게 만드샴.. 비오는날 사용 못한다고 하지 말고..

    댓글의 댓글

    등록
  • DBoys 2018-02-07 추천 0

    문서 파일 출처 링크를 알 수 있을까요?

    댓글의 댓글

    등록
  • 하누바람 2018-02-07 추천 2

    칼구스타프 라는 대안이 이미 있습니다. 머리 위에서 20mm 탄이 터지면 운좋아 한명 다치겠지만 머리위에서 85mm탄이 터지면 분대 하나 다죽습니다. 거기다 칼구스타프는 다양한탄을 쓰기에 활용도가 높습니다.

    댓글 (4)

    임강토견 2018-02-07 추천 2

    칼구스는 보병에서 중대나 소대급의 공용 화기이지 분대급 공용화기가 될수 없습니다
    분대에서 휴대가능한 화기는 k11과 같은 OICW, 돌격소총, K201과 같은 유탄 발사기, 경기관총, 대전차 로겟 정도입니다
    다양한 탄종이 있다고 좋아할게 못됩니다
    제가 보기에는 소대급도 칼구스를 운용하기 어려울겁니다
    소대급에는 최신의 적전차를 한방에 박살낼 정도의 화력의 대전차 로켓이 필요하기 때문이죠

    .

    DBoys 2018-02-07 추천 0

    칼 구스타프용 공중폭발탄 나온지가 언젠데....

    정전 2018-02-07 추천 1

    K-11 탄이 터지면 운좋으면 1명 맞는게 아니라 주변에 있으면 다수가 다맞음...파편형이라....

    정전 2018-02-07 추천 0

    칼구스타프 대전차무기 말고 국산 대전차무기도 있고 필요에 따라 대부분 들고다니기도 합니다.
    칼구스타프는 공중폭발탄이 아니고 K11 처럼 지정위치에 터지게 할수도 없음.
    착각하시는듯... 대전차 무기만능이라고....

    등록
  • 당당 2018-02-06 추천 3

    개념이 원초적으로 잘못되었다. 저건 필요없다.
    전투는 개인이 하는 게 아니고, 조직이 하는데
    소총수, 유탄수 등으로 역할을 나눠서 하면 된다.
    분대에 1정정도의 구스타프나 알피지 혹은 신형의 유탄발사장치를 만들어서 활용하면 되는데
    굳이 화력도 약한 20밀리를 개개인이 다 들고 있을 필요가 있나?
    총도 안되고, 유탄발사기도 안된다.

    댓글 (2)

    gslky 2018-02-07 추천 1

    본래 과장을 해야지 바보들은 넘어오거든요
    그걸 노리는거죠
    저 총을 만들면 누가 제일 싫어할까요?
    과장하면서 주장하는 사람은 어떤 사람인지 답은 나와 있지 않습니까?.

    정전 2018-02-06 추천 1

    K11 개개인이 다들고 다니지 않습니다... 분대당1정이나 소대당 1~2정 정도일까?.

    등록
  • 하누바람 2018-02-06 추천 2

    제가 보기에 K11의 진짜 문제는 운용개념이라고 생각합니다. 총탄이 오가고 저격수가 득실거리는 전장에서 20mm 탄을 쏘려고 일정시간 상반신 일부를 노출하고 거리 측정등을 해야합니다. 사거리도 매우 짧아서 적과 근접한 상황에서 사용할수 밖에 없기에 이런 행동은 더 위험합니다. 그에반해 탄의 위력은 낮아 충분한 제압력을 확보하지 못합니다. 또 상대가 제압되었는지 확인할수도 없기에 상당히 난처한 운용개념이 될것 입니다. 폐기해야 하는게 맞습니다. 하지만 K11의 경량화된 열상장비및 사통장치는 분명 성과입니다. K11이 폐기 되어도 조준장치는 살리고 활용할수 있을거라 봅니다. 일단 경량화 되었기에 일반 총기에 결합시켜서 특수부대등이 활용할수 있게 쉽게 개량이 가능하고 개량후 분대에도 일정수량 지급하면 야간이나 시야가 안좋은 상황에서 쓰기에 꼭필요한 좋은 장비가 될것 같습니다. 20mm탄의 개념을 삭제하고 원거리 레이져 표적지시 기능을 추가해 헬기나 지상/공중 드론들의 화력을 유도하는 방식으로 용도를 변경하면 좋을것 같습니다.

    댓글 (4)

    임강토견 2018-02-07 추천 1

    사거리가 짭다고 하셨는데
    K11는 500m 정도에서 점표적에 대한 조준 사격이 가능합니다
    그리고 휴대용 영상 장치와 연결하면 20mm 유탄은 반동 때문에 못쏘겠지만 소총은 총기만 노출 시키고 모니터를 통해서 지향사가 아닌 조준 사격이 가능하다고 합니다.

    정전 2018-02-06 추천 1

    RPG 혼자서몇발들고 다닐수있죠? 소총은 안들고 다닐건가요?
    RPG는 정밀유도 무기도 아니고요 건물이 아니라 참호속에엎드려있을때 RPG가 얼마나 유용할까요?.

    하누바람 2018-02-06 추천 0

    그게 문제인 겁니다. 실전에서는 소총을 말그대로 머리위로 들고 지향사격을 합니다. 조준사격을 할수 있는 경우는 1~2초의 짧은 시간이고 그게 아닌 경우는 원거리 교전일겁니다. K11은 신체의 일부를 노출하는게 문제가 아니라 노출되는 시간이 문제인 겁니다. RPG도 발사시 사수가 위혐에 처하는 경우가 많은데 적어도RPG는 사거리가 길고 폭발력이 강하기에 먼거리에서 대충쏴 구조물만 맞춰도 적에게 치명상을 줄수 있습니다. 하지만 K11은 거리측정및 조준등에 시간이 더걸리고 20mm탄의 사거리가 짧아 매우 가까운거리에서 교전중 그런 모션을 취해야 한다는게 제가 지적하는 문제입니다. 물론 적에게 치명상을 줄수있다면 없는것보단 유용하겠으나 과연 20mm 한발로 방탄조끼와 방탄모로 무장한 적에게 과연 치명상을 줄수 있을까요? 없다고 봅니다..

    정전 2018-02-06 추천 1

    K11도 소총과 똑같이 총쏘는만큼내 내밀고 쏘는건 같습니다... 무슨 상반신을 내밀고 쏴요 말도 안되는소리를...
    K11 있는쪽과 없는쪽중 누가 유리할까요? 엄폐되어있는 적도 공격하는데...
    뜨거운 파편이 살집을 파고들어가면 고통은?.

    등록
  • 706sfc 2018-02-06 추천 0

    그냥 40미리 유탄 사통장치를 새로 개발했으면....

    댓글의 댓글

    등록
  • 파렌하잇 2018-02-06 추천 0

    번개사업의 틀이 아닌 우리 병사들이 전장에서 생존성을 보장하기 위한 순수 목적에 충실하도록 시간과 예산을 현실적으로 배정한다면 성과가 있을겁니다.
    앞서 발생한 문제점들은 높으신분들의 체면, 업적 쌓기에 치중해서 연구, 개발진들 쥐어짜 그리된거 아닙니까.

    댓글의 댓글

    등록
  • 희선종 2018-02-06 추천 7

    K11이 제대로 만들어지면, 시가전 및 지성전에서 보병끼리의 전투가 일방적인 전투에 가까워지는 상황이 되는데, 왜 이걸 미국이 포기했다고 우리가 하면 안되는것 처럼 말씀 하시네요... 70mm 히드라 무유도 로켓을 유도형으로 우리가 연구하니 미국이 관심가지고 달려들어 기술만 빼가고 참여에서 빠진것을 기억하시면 될듯 합니다. 미국만세?도 좋지만, 우리가 스스로 할 수 있고, 해야만 하는일을 노예가 일하는것처럼 말씀하시는분은 도데체 어느나라 사람이신지요? 일본?

    댓글 (2)

    animals 2018-02-06 추천 1

    70밀리 유도로켓에서 미국이 가져간 우리기술이 뭐가 있죠? 미국은 레이저 유도로 방향을 튼지가 오래되었는데....

    애나본 2018-02-06 추천 2

    무개호 진지 속의 적에게는 사신이죠....특히 지휘관 입장에서는 즉사 하지 않고 전투불능이 되는 병력들이 늘어나면.....별무대책임니다..

    등록
  • 솔피 2018-02-05 추천 4

    칼구스타프 동감 ㅎㅎ~

    댓글 (1)

    FORCE 2018-02-06 추천 1

    M4형 으로~.

    등록
  • FORCE 2018-02-05 추천 3

    미국도 안하는거 우린 끝까지 하겠다고 매달리는거 보면 참........
    칼구스타프나 사서 소대에 하나씩 돌리는게 더 나을가 같은데

    댓글 (6)

    animals 2018-02-06 추천 0

    미국이 아에 생각도 하지 않은 무기를 개발해야죠.. 이것도 미국 뒤를 따라 간것입니다. 복합소총은 미국이 개발하다가 20mm는 위력이 부족하니 복합소총은 포기하고 25mm로 구경을 늘린 유탄 발사기와 기관포를 만드려고 했다가 그것마저도 페기했죠. 우리도 복합소총과는 별개로 미국따라서 25mm 유탄 기관포를 만드니 어쩌니하다가 흐지부지되고... . .

    부동 2018-02-08 추천 0

    미국이 하니깐~ 우리도 하자~ 하고 덤벼들었다가 미국은 기술적인 문제와 실용성 없다라고 개발 포기하고 우리는 멘붕상태에서 개방하고 있으니 문책당할까봐 끝까지 간다가 정확한 말이겠지요..

    ocean 2018-02-06 추천 1

    미국이 안하니까 우리가 잘 만들어서 미국에 팔아 먹어야죠..

    勿令妄動 2018-02-06 추천 2

    미국이 안하면 우리도 하지 말아야하나요?
    늘 뒤만 쫓아 다녀야하는건지... K11은 정말 매력적인 무기입니다. 초기제품을 보완해서 경량화와 공격력을 향상시키면 명품무기 반열에 오를 충분한 가치가 있지요.

    FORCE 2018-02-06 추천 0

    네?.

    black jack 2018-02-05 추천 3

    하아. . ..

    등록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