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기 토론방

노무현정부 핵잠수함 사업단장 “핵잠개발 좌초 이유는 해군이 이지스함 확보에 더 매력 느꼈기

  작성자: 밀리맨
조회: 23458 추천: 3 글자크기
20 0

작성일: 2017-08-03 11:18:20

 

노무현 정부에서 362사업단장을 역임한 잠수함 전문가인 문근식 한국국방안보포럼 대외협력국장이  세계일보와의 인터뷰에서 당시 핵추진 잠수함 사업이 좌초된 원인과 배경 등에 대한 비화를 털어놨습니다. 지금도 당시 핵잠 사업 무산이 이곳 주인장 기사 때문이라고 비난하는 사람들이 있는데 당시 핵추진잠수함 사업단장이 이를 사실상 부인하는 인터뷰를 했네요.세계일보 기사입니다.

  

노무현정부 때 추진된 362사업(핵추진 잠수함 개발사업)이 좌초된 결정적 배경은 해군이 핵잠수함보다 이지스함 확보에 더 매력을 느꼈기 때문이었다.” 

노무현정부에서 362사업단장을 역임한 잠수함 전문가인 문근식(사진) 국방안보포럼 대외협력국장이 2일 세계일보와의 인터뷰에서 “실패의 전철을 밟지 않기 위해선 핵잠수함 개발은 반드시 정부 주도의 국책사업으로 가야 성공할 수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송영무 국방부 장관의 지난달 31일 국회 국방위 발언을 계기로 문재인정부의 자주국방 기조의 하나로 핵잠수함 건조론이 부활 조짐을 보인다.  

군 당국은 노무현정부 때 핵잠수함 개발을 동맹인 미국에도 알리지 않은 채 비밀리에 진행했다. 362사업의 명칭은 해군이 당시 노 대통령에게 핵잠수함 건조를 보고해 승인받은 2003년 6월 2일이란 의미가 담겼다.

그동안 362사업 좌초 배경으로는 △언론보도 △해군의 의지 부족 △재원조달 문제 △미국의 반발과 주변국 상황 등 여러 이유가 제기돼 왔다. 문 국장은 “2003년 당시는 북한이 핵실험을 하지도 않았고, 잠수함에 탑재하는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 개발에 나서지도 않은 상태였다. 지금보다 안보가 위중하지 않았다. 해군은 핵잠수함보다 이지스함 확보가 더 시급했다. 한정된 국방비 내에서 해군이 두 가지 사업을 모두 추진하겠다며 의지를 보이기가 어려웠다”고 털어놨다. 

그는 이어 “핵잠수함 개발을 해군 주도 사업으로 추진하다 보니 재원 마련이 어려워진 점도 중도 포기하게 된 이유 중 하나”라며 “당시 비밀리에 핵잠수함 개발을 추진한다는 언론 보도는 내심 사업을 접고 싶은 군에게 핑곗거리를 제공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후 핵잠수함 개발이 묻히는 대신 해군은 이지스함을, 육군은 탱크킬러로 불리는 아파치 헬기를 도입하는 쪽으로 가닥이 잡혔다.   (중략) 

 

세계일보 기사 링크 

 

http://www.segye.com/newsView/20170802002925 





댓글 20

  • best sundin13 2017-08-03 추천 9

    기자 한사람 문제로 좌초됐다고 생각하면 국가 시스템을 모르는 거겠죠.. 한국은 우라늄 연료봉을 해외에서 아마 호주에서 수입할 겁니다. 원자력 잠수함에 넣어야 할 연료봉도 수입해야 하죠.. 잠수함 원자로 연료봉은 상업용 보다는 농축도가 높을 겁니다. 국내에도 얼마간 우라늄 광산이 있지만 채산성이 그닥 높지 않은 걸로 알려져 있고 우리가 연료봉을 수입하는 건 원자력 에너지 활용을 위한 투명성 확보차원에서 국제적으로 약속된 걸로 압니다. 그리고 상업용 연료봉을 만들어 파는 나라는 얼마 안되는 걸로 알고요..

    당시 상황에서 과연 몰래 만드는게 가능한지 묻고 싶네요.. 십중팔구 연료봉 도입에서 걸릴 것이고 미국이 압력을 넣으면 판매 상대국이 판매 거부할 가능성이 거의 백퍼센트죠..

  • 또다른나2 2017-08-03 추천 1

    유기자님이 총대메고
    원잠시작하였지만 포기하고 싶은 해군을 위하여
    명분을 만들어 주었을지도 모르죠..
    해군 도와주려고......

    댓글 (1)

    가을자락 2017-08-09 추천 0

    당시 해군에서 나온 이야기들은 정 반대입니다.
    주인장님을 매국노라 부르는 사람도 있었죠..

    등록
  • 지나가는행인 2017-08-03 추천 0

    잠수함은 원자로의 연료봉만을 교체하지 않습니다.
    교체를 하려면 원자로를 통째로 교환해야죠

    댓글의 댓글

    등록
  • mactruck 2017-08-03 추천 3

    고작 기사 하나로 파토낼 것 같은 정책이라면 정책 수행 의지가 그것밖에 안됐다는 겁니다

    원잠 도입 의지는 새털같이 가벼웠다는 뜻

    댓글 (1)

    가을자락 2017-08-09 추천 0

    아니죠. 주인장님이 특종기사를 쓴거 때문에 당시 노무현대통령이 원잠도입계획이 없다고 미국에 해명해야 했습니다.
    당시 기사가 카운터 펀치였죠..

    등록
  • bigbird1 2017-08-03 추천 0

    원자로 연료확보도 비밀리에 하는건가요? 1g인지 손톱만한건지 농축하다가 걸려서 IAEA에서 난리난 사건은 알고 계시죠? ㅎㅎ

    댓글의 댓글

    등록
  • 한국사랑 2017-08-03 추천 1

    호주가 안 팔면 재처리시설 우리가 만들어야죠..~~

    댓글의 댓글

    등록
  • sundin13 2017-08-03 추천 9

    기자 한사람 문제로 좌초됐다고 생각하면 국가 시스템을 모르는 거겠죠.. 한국은 우라늄 연료봉을 해외에서 아마 호주에서 수입할 겁니다. 원자력 잠수함에 넣어야 할 연료봉도 수입해야 하죠.. 잠수함 원자로 연료봉은 상업용 보다는 농축도가 높을 겁니다. 국내에도 얼마간 우라늄 광산이 있지만 채산성이 그닥 높지 않은 걸로 알려져 있고 우리가 연료봉을 수입하는 건 원자력 에너지 활용을 위한 투명성 확보차원에서 국제적으로 약속된 걸로 압니다. 그리고 상업용 연료봉을 만들어 파는 나라는 얼마 안되는 걸로 알고요..

    당시 상황에서 과연 몰래 만드는게 가능한지 묻고 싶네요.. 십중팔구 연료봉 도입에서 걸릴 것이고 미국이 압력을 넣으면 판매 상대국이 판매 거부할 가능성이 거의 백퍼센트죠..

    댓글의 댓글

    등록
  • 희노짱 2017-08-03 추천 0

    유기자님 기사 내기전에 이미 다른 기자가 먼저 냈다고 하지요. ㅎ

    댓글의 댓글

    등록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