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기 토론방

보츠와나 공군, FA-50 도입 원해,이태리 배제하고 KAI만 상대

  작성자: 안승범
조회: 82261 추천: 8 글자크기
86 0

작성일: 2013-11-08 19:00:59

지난 6월, 파리에어쇼에서 KAI 하성용 사장과 보츠와나 국방장관 면담이래로 10월 31일 김관진 국방장관과 보츠와나 국방장관이 면담했습니다. 이후 FA-50 경공격기 도입 협의가 급속히 진행되고 있습니다.

 

보츠와나 공군의 주력 전투기는 1996년 캐나다에 발주한 중고 개량형 CF-5A/D 14대(9대 + 5대)이며 노후화로 대체 전투기를 찾던중 KAI의 FA-50에 관심을 갖고 관계자 만남이 계속되면서

도입에 적극 나서게 된 것으로 알려집니다.

 

우리 국방부 관계자 방문이 이번 11월로 예정되어 있어서 2014년중에 도입 발표가 있을것으로 예상됩니다.

보츠와나가 요구하는 대수는 12대로 필리핀 공군과 같은 규모 입니다.    

 

아래사진은 10월 31일 ADEX 행사 참석차 방한한 보츠와나 국방장관과 김관진 국방장관 면담 모습. (국방일보)

이미지

YA_NP_20131031_00792507.jpg
OJ1%20a.jpg
OJ25%20a.jpg
joe_f5_177.jpg

댓글 86

  • best 절대독종 2013-11-08 추천 23

    KFX-E는 F-4, F-5 대체는 되도 KF-16 대체는 되지 않습니다. 우리 KFX는 KF-16 대체까지도 생각해야 합니다. 차후 업그레이드도 생각해야 하고요. KFX-E는 급한 불만 끄자는 것으로 인도네시아와 협의한 ADD안을 무시한 처사입니다. 그 때문에 개발비가 더 들어갈 수도 있습니다. 더욱이 록마 제한을 받을 가능성이 농후해보입니다. 그런 걸 KFX라고 부르기엔 미흡해 보입니다.

    다만 직도입이나 개조개발보다는 KFX-E가 훨씬 좋으며, 그보다는 ADD 쌍발기안이 더욱 좋습니다. 우리나라는 조금 더 비싸다 해도 성능까지 생각해야 합니다. 성능 더 따진다고 F-15 방추위 탈락시키고, 훨씬 더 비싼 F-35로 선회한 우리나라입니다. 진정 자주국방을 바란다면 아낌없이 ADD 쌍발기안을 추진해야 합니다.

  • kfx2020 2013-11-09 추천 0

    그래서 일단 사버리면, 미래에 F-16급을 추가 도입한다 해도 LIFT로 충분히 쓰다가, 실전에서는 전투기로도 써먹을수가 있고..

    게다가 F-16급을 도입할경우 제트 훈련 시스템을 쫙 갖춰야 되는데... FA-50은 그냥 도입 자체로 T-50 훈련기 시스템을 도입하는 경우가 되어서... 해당 공군 관계자들의 골치썩일일이 두고두고 줄어듭니다.

    게다가 공군력이 기존에 형편없는 나라들에서도 상당히 만만한게...KT-1급 터보프롭기에서 내리자마자 당장 탈수있는 전투기라니~~~ 이건 너무 쉽죠....

    기존에 제트 훈련기들 설계 개념이, 공격기겸 훈련기였는데...FA-50은... F-50이 좌절되면서... TA-50을 업그레이드 해서 FA-50으로 해버린데..의외의 신의 한수였던것 같습니다.

    개념상 전세계 최초의 훈련기겸 전투기가 되버린 유일무이한 시장을 창조했다고 볼수있습니다.

    댓글의 댓글

    등록
  • kfx2020 2013-11-09 추천 0

    FA-50은 기체가 작고, F-16의 블랜디드윙 바디구조를 이어받은데다가 기체 정비성및 설계 향상으로 인해서, 구형 기체들보다 외부에 덕지덕지 붙은 작은 구조물이나 덕트들이 상대적으로 적습니다.

    게다가 공기흡입구 설계 자체는 엔진의 펜블레이드가 완벽히 감춰지는 S자형 구조로 되어있어서, 왠만한 스텔스기 설계 수준이구요..

    또 레이돔도 작아서 이부분의 RCS가 현격하게 작습니다(의외의 장점), 그래서 F-16최신형에 적용한것과 비슷한, 공기흡입구 내부 RAM도포, 주익 전연부 RAM도포, 케노피 금도금(또는 투명 ITO-전도성 투명금속, Indum Tin Oxside 도포) 정도를 한다면

    기존 F-16이나 세미스텔스라고 징그럽게 우기는 라팔, 유파보다도 훨씬 작은 RCS를 보유할수가 있게됩니다. FA-50은 기체 자체가 작은게 그 자체로 거의 준스텔스죠...

    F-5전투기가 나르는 이쑤시개라고 불리우던것을 계승하는..그런 기체임...

    그래서 AIM-9X와 HMD를 달면 상당히 쓸만할듯 합니다. 거기에 KF-16급 이상의 더 좋은 기체와 믹스해서 출격시키면 링크-16을 이용해서, 좋은기체의 레이더 정보를 바탕으로, 함께 출격한 FA-50이 옆으로 빠지면서 암람을 발사 하고...근접전에 돌입하고..

    KF-16급 기체도 더 큰레이더로 적기레 암람을 미리 날려버리고..등등... FA-50은 내장 RWR로 적기의 중거리 미사일 락온정보를 획득후 긴급회피..등등.. 요러면 쓸만한 전술이 될것 같습니다.

    즉, FA-50을 처음에 도입해서, 훈련기겸 공격기겸 전투기로 잘 써먹다가, 하이급 기체를 추가 도입해도...하이급과 함께 운용하면 운용효율이 극대화된다는 사실... LIFT훈련기로 써먹다가 실전시에는 하이급과 함께 출격 하면 된다는 전술입니다.

    댓글의 댓글

    등록
  • songtheking 2013-11-09 추천 0

    희노짱 / 스텔스 약간 가미는 어느 정도나 가미하면 될까요? 그리고 약간 가미할려면 어떻게 해야 할까요? 돈이 얼마나 들어가는지 생각해보신 적이 있으신지요? 최소 1조원 이상은 들어갈 겁니다. rcs 값을 반으로 줄이기 위해선 전투기를 새로 개발해야 하니까요. 그런데 rcs 값이 반으로 줄었다고 스텔스가 약간 가미됐다고 생각할 사람들이 있을지?

    댓글의 댓글

    등록
  • 희노짱 2013-11-09 추천 0

    T-50은 모르겠지만 FA-50 물건이군요... 좀더 발전 시켜서 F-50 스텔스 약간 가미 시켜서 만들어 팔고 KFX 는 쌍발로 갑시다.

    댓글의 댓글

    등록
  • 관대한 2013-11-09 추천 0

    F-35의 2/3 가격을 넘어 선다면...
    다양하고 강력한 성능이나 대량생산에 의한 군수지원 안정성, 발전 가능성, 미국과의 정치적 관계등을
    고려할 때 KFX 사느니 F-35 사겠지요

    댓글의 댓글

    등록
  • 관대한 2013-11-09 추천 0

    F-35의 1/2 정도 가격이면 가능하겠지요.
    물론 F-35의 다양하고 강력한 성능이 전부 필요하지 않은 국가에게...

    댓글의 댓글

    등록
  • fazzgd 2013-11-09 추천 2

    KFX를 수출한다면 F-35를 사기 힘든 친서방 국가들에게 염가형 F-35라고 광고할 정도가 되어야 어느 정도 시장성이 있을 것 같은데 그게 가능할지가 문제일까요?

    댓글의 댓글

    등록
  • 또다른나 2013-11-09 추천 0

    훈련기로는 성능은 좋지만 너무 비싸고
    공격기로는 성능에 비하여 가격이 착하다는 것인가?

    댓글의 댓글

    등록
  • 푸우79 2013-11-09 추천 0

    이제는 무조건 KFX 둘중에 하나는 시작을 할 시기인데 더 이상 늦춰지면 정말 미래가 없어보여요~ 무엇이건 해야합니다~

    댓글의 댓글

    등록
  • 잠수어뢰 2013-11-09 추천 0

    fa-50에 더해서 단좌형이 있다면 판로는 더 확대될 것으로 생각되네요.

    댓글의 댓글

    등록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