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기 토론방

[Re]95만원 USB의 개발 및 납품시기...

  작성자: xwing
조회: 7109 추천: 0 글자크기
78 0

작성일: 2011-09-27 23:08:01

쩝...

 

국내(그리고 해외도 마찬가지로) 방산 장비는 '규격화'라는 과정을 거치는데, 이건 설계의 시작이 아니라 설계의 끝입니다. 개발진들이 제일 각종 문서/도면과 씨름하는 시기지요. ㅎㅎ

 

문제의 USB는 2004년에 규격화되었습니다.

 

규격화란 쉽게 말해 양산에 앞서 모든 설계를 마무리하고, 설계시 사용하였던 각종 도면과 문서를 정식으로 번호를 따서 국방부에 등록하는 과정입니다. 그동안 지나쳤던 오탈자나, 도면의 잘못된 부분(제작에는 문제가 없는데 도면 형식상 잘못된 부분 같은 곳), 그리고 각종 도면과 문서마다 다르게 쓰인 용어 통일(이를테면 '육각구멍붙이 나사'로 통일할 것인가 '나사, 육각구멍붙이'라고 통일할 것인가)를 진행하는 과정입니다. 그래서 개발진들이 하루에도 도면과 문서를 수 십, 수 백개를 보면서 밤을 새워가는 과정이지요...

 

즉 해당 USB는 2004년에 규격화됨으로써 설계가 '완료'되었습니다. 설계에 앞서 ROC가 작성되거나 한건 훨씬 이전이고요.

 

제가 이 게시판에 몇 번 언급드렸던 '구하기도 힘든 4GB USB 구해와서 개발진들이 직접 온도 테스트 등을 해본 시기.'라는 것은 당연히 이 USB의 개발을 결심하기 이전이니 2002년 전후가 되는 셈이지요(USB 하나 만드는데 1년 걸렸느냐, 라고 하실텐데 아시다시피 이 USB 하나만 만드는 사업이 아니라 BTCS-1A라는 체계를 만드는데 거기 들어가는 부품의 일환으로 저 USB가 제작된 것입니다).

 

규격화 진행 후 양산에 들어가는데 왜 2년의 시간이 걸렸는가?

 

다시 말씀드리자면 저 USB는 그냥 USB만 따로 군에 납품하는 것이 아니라 BTCS-1A의 부품으로서 군에 납품하는 것입니다. USB만 먼저 만들어서 군에 납품해봤자 아무런 의미가 없고, BTCS-1A의 양산과 함께 납품되었으니 당연히 2006년경에 군에 납품되었다고 보고된 것이지요.

 

 

 

물론 대개의 군용장비가 그렇듯, 660개가 한꺼번에 납품된 것은 아니고 몇 번의 Lot 단위로 나뉘어서 납품된 것으로 압니다. 그럼 Lot 단위로 나뉠 때 납품가가 낮아져야 하지 않는가, 라고 하시겠지만 납품가에는 재료비 뿐만 아니라 인건비와 각종 추가비용이 포함되어있습니다. 대량생산품목이 아니므로 생각보다 가격인 낮아지지 않는 것이지요. 초기에는 USB 칩 자체가 10여만원으로 비쌌지만 나중에는 이것의 가격이 떨어져도 다른 부분의 가격이 올라가니까요(다만 저도 아직 파악 못한 부분이 있는데, Lot 별로 납품가를 다르게 두어서 (모든 납품가/660개)=95만원인건지, 아니면 95만원 확정가로 계약한건지는 확인 못하였습니다).

 

사실 차량내부 장비인데 온도조건 등이 너무 과도하지 않았는가?는 개발진들도 하는 소리였다고 합니다. 문제는 개발진이 '이대로 만들면 가격이 너무 비싸지니 온도스펙을 낮추자.'라고 말해도, 군 입장에서는 운용시 무슨 일을 겪을지 모르니 비싸도 그냥 MIL 스펙을 그대로 따르기를 원하여서 스펙을 낮출 수 없었다고 합니다(나중에 뭔가 온도등에 의하여 문제생기느니 값이 비싸더라도 과도한 스펙을 잡은 셈이지요).

 

그렇다면 '이제와서라도 바꾸자.' 라고 하실지 모르겠지만 이미 납품이 끝났습니다. 군이 660개의 USB를 가지고 있는 상황에서 추가로 상용 USB를 쓸 이유가 없지요. 게다가 BTCS-1A와 맞춤형으로 제작된 물건이라 다른 상용 USB를 꽂아도 작동은 되지만 기구적으로 고정하거나(그래서 일단 꽂아넣으면 USB 단자가 망가지거나 할 일은 없습니다. 컴퓨터 USB 꽂듯 장비 외부에 돌출되도록 꽂아두는 방식이 아니라 USB 케이스가 제자리에 딱 맞게 내부에 삽입되는 형태라고 합니다), 꽂은 상태에서 커버를 닫거나 할 수 없다고 합니다(맞춤형이 아니기에 이건 정말로 외부에 돌출될테니).

 

 

참고삼아 말씀드리면 외국의 'Rugged USB'로 시판되는 것들은 대부분 Mil 규격이 아니라 Industrial Grade입니다. 상용품보다는 훨씬 과도한 환경에 노출되지만 모든 규격(온도/저장온도/진동/충격/습도 등등)을 전부 MIL 규격을 만족한다는 것은 아닙니다.

 

이 때문에 외국에서도 군용 장비용 USB를 별도로 제작하곤 합니다.

 

대표적인 것으로 'Iron Drive'라는 것인데, 본래 이 장비는 록히드 마틴에서 외주업체에게 맡겨서 개발한 'HiMAS' 다련장용 USB 드라이브입니다(컨넥터 부분이 기묘하게 생기긴 했지만 USB 맞다는군요). 이걸 역으로 Rugged USB로 시판중인 것이지요.

 

록히드도 똑같이 '이미 시판되고 있는 Rugged USB를 쓸 생각을 못했'거나, 아니면 '이미 시판되고 있는 Rugged USB를 쓸 수 없어서 개발 하였거나.' 둘 중 하나겠지요.

 

가격도 비교해보면 재미있을 듯 하지만 안타깝게도 가격은 안나와 있군요.  

 

 

 

Ps. 저 90여만원짜리 USB의 껍데기가 까만색이어서 플라스틱 재질로 오해하시는 분들이 계신데 도금처리한 알루미늄입니다...플라스틱으로 만들면 사출금형 제작비용이 워낙 비싸서 660개정도 소량 생산할 물건의 경우 원가가 훨씬 올라갑니다. 알루미늄을 절삭가공하여 만든 케이스라 합니다. 프레스나 압출성형하면 마찬가지로 금형비용이 들어가므로 별 수 없이 절삭가공해야 하지요....

 

더불어 전원이 들어가있지 않은 상태에서도 저장온도 규격이 따로 정해져있습니다. 즉 MIL 규격에 따르면 해당 저장온도 상태에서는 USB가 작동은 하지 않더라도(여기서 저장이란 데이터 저장은 아니고 물자를 저장해 둔다는 의미이지만 여하간에) 데이터가 날아가지 않은채 멀쩡히 있다가 다시 운용온도로 환원시키고 USB 드라이브에 꽂으면 정상적으로 작동해야 합니다.

 

이미지

a-d-electronics_irondrive.jpg
a-d-electronics_himars.jpg

댓글 78

  • best 5thsun 2011-09-27 추천 5

    그러니깐 향후의 문제의 소지 라는게 법 혹은 규정의 문제인지, 기술적인 문제인지, 는 알 수 없지만, 어째든간 결정권자가 [나는 잘 모르겠으니 그냥 규격대로 하라고] 책임을 회피한거 아닙니까?

    이게 사실이면 심각한 문제인거 같은대요?

  • reopard2 2011-09-28 추천 0

    글쎄요.....
    저도 분야는 다르지만 설계를 하는 입장입니다만 운용조건에 대한 부분은 극한치에 준하여 적용하는게 일반적이죠.
    건물에 들어가는 공기조화기도 연평균온도나 여름철 평균온도를 적용하지 않습니다.
    기상청 자료에 나온 온도치를 근거로 설정온도를 초과하는 경우가 0.4% 1% 2% 이내이도록 잡는데 그나마 요즘은 0.4%로 상당히 타이트하게 잡는 추세입니다.
    기계설계도 크게 다르지 않죠.
    또한 그 규정이 이미 많은 실험과 경험치로 다듬어진 것임에도 그걸 무시하고 다시 연구와 시험을 해야한단건 시간과 예산을 과낭비죠.

    댓글의 댓글

    등록
  • force1 2011-09-28 추천 1

    무슨 물건을 만들든지,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부분은 과감히 삭제해야 최적화가 가능하죠. 예를 들어 전투기 프레임을 설계할때도 "안전제일! 그냥 넉넉하게 굵직굵직하고 튼튼한 프레임을 기체 전체에 도배해버려! 혹시 모르잖아?" 라고 하면 비행기가 이륙이나 제대로 할 수 있으려나요? 정말 이 부분에서 중량을 조금만 더 빼버리면 기체가 9G 기동시 두동강이 난다.. 라고 할때까지 있는대로 무게를 줄여야 비행기를 띄울 수 있는거죠. 필요하지 않은 부분은 최대한 덜어낸다~ 라는 마인드가 필요한건데.. 이런 마인드가 없으면 도대체 뭘 제대로 만들 수 있으려나?

    댓글의 댓글

    등록
  • force1 2011-09-28 추천 1

    어떤 성능이든지 요구기준을 강화시키면 다른 성능이나 비용이 희생이되죠. 위에서 군이 한 말은 "영하 몇도면 적당한지 잘 몰라. 그러니 그냥 넉넉하게 요구조건 만들어!" 란 소리 아네요? 이건 뭐 비행기 설계로 따지자면, "어쩌면 11G 기동할 일 생길지도 모르잖아!" "그러니까 전투기 최대하중을 11G까지 만들어!" 라고 요구하는거 비슷하네요.. 이러면 뭐 혹시라도 G때문에 기체가 손상될 위험은 약간 줄어들겠죠. 근데 대신 기체가 완전 둔중해져서 적기에게 격추될 위험이 엄청나게 높아지겠죠.

    댓글의 댓글

    등록
  • 5thsun 2011-09-28 추천 1

    후우...

    Ecarte님 말씀대로 조금 흥분을 가라앉히고 왔습니다.

    天馬之羽님 방위사업청이 이야기 하는 내용과 xwing님이 말씀하신 내용은 사건의 성격이 전혀 다릅니다.

    방위사업청이 이야기 하는 것은, 우리군이 자체적인 연구를 통해서 나름대로의 규격을 설정해서 현재의 usb 규격을 만들었다. 라는 이야기입니다.

    물론 이 연구나 규격이 잘못되었을 수도 있지만 우리군이 직접 연구를 통해서 규격을 설정했다면 이는 앞으로 얼마든지 개선이 될 여지가 있는 것입니다.

    하지만 xwing님이 말씀하신 상황은 이와 전혀 다릅니다. 본문을 그대로 복사해오면 다음과 같은대요.

    [군 입장에서는 운용시 무슨 일을 겪을지 모르니 비싸도 그냥 MIL 스펙을 그대로 따르기를 원하여서 스펙을 낮출 수 없었다]

    전장 운용이나 규격에 대한 연구가 없이 그냥 mil 스펙을 따라서 규격을 만들었고, mil 스펙이 현실에 맞지 않는다는 기술자들의 조언도 묵살했다. 라는 것입니다.

    잘 아시다시피 무기의 진보란 사용자, 연구자, 지휘관 의 끊임없는 연구와 사용과 학습에 따른 노하우를 무기에 다시 적용해서 개량해 나가면서 발생하게 됩니다.

    하지만 본문에 언급된 이런 방식으로는 앞으로 다른 나라의 수십년전 방식을 답습하는 것이 최선 이지(사실 솔찍히 말해서 수십년전 방식을 제대로 답습도 못하고 있는거 잘 아시잖습니까?) 어떤 진보도 있을 수 없습니다.

    제가 분노해 마지 않는 것은 바로 이 점입니다.

    어떤 책임자 한 사람의 문제가 아니라 군의 구조적인 문제라고 하는 것도 이 때문이고요.

    댓글의 댓글

    등록
  • Ecarte 2011-09-28 추천 0

    5thsun님이 좀 흥분하신것 같은데 밀스펙이란것 자체가 군 운용상에 가능한 범주를 잡고 허용한계성능을 정해둔것아닌가요? 군인이 멋대로 판단해서 정했다 라고 하신 의견은 다시 생각해보실 필요가 있을것 같습니다. 당장 최전방 연천만 가도 한겨울엔 -25도는 기본이요 심할땐 -30도도 찍는상황에서 이북으로 올라가면 더 얼마나 내려갈지 감안해 본다면 실내설치해서 사용한다라고하더라도 어느정도의 안전권은 충분히 보장해줘야 할테고 그에 확실하다고 볼 수 있는 기준의 하나로 MIL스펙이 있으니 거기에 맞춰 제작하자 라고 할수도 있다고 생각됩니다.

    댓글의 댓글

    등록
  • 天馬之羽 2011-09-28 추천 0

    1. 대략적인 예시를 보여드렸습니다. ISO든 Mil-Spec이든 마찬가지입니다.
    제가 드린 링크를 읽지 않은 것 같아서 다시 걸지요.

    http://www.dtaq.re.kr/board-read.do?boardId=notice&boardNo=131554499243972&command=READ&page=1&categoryId=-1


    2. 예측가능한 상황에 대한 동작보증을 위해서 규격이 있고, 그 규격을 다른 나라에서 가져오든 새로 신설하든 어떤 제품을 만들어서 그 규격에 맞추기로 하는 것은 당연한 겁니다.

    실제 운용상황에 대한 연구와 실험을 통해서 만들어지든 아니면 수십년전에 다른 나라에서 만든 것을 가져오든 그 규격을 일개 프로젝트 관계자가 임의로 결정하는 것은 아니라는 뜻입니다.

    댓글의 댓글

    등록
  • 5thsun 2011-09-28 추천 0

    그리고 [없는 말 지어내시지 마시구요. 2004년 확정시행 당시 군규격이 실험과 연구를 통해서 확인한 것인지 아닌지는 국방기술품질원이나 방사청에 문의하시기 바랍니다.] 라고 하셨는데,

    저는 그 실제상황에 대하여 아는 것도, 지어낸 것이 없습니다.

    xwing님이 자세히 언급하시는 것을 보고 언급하신 상황이라면 이거 심각한 문제라고 했을 뿐입니다.

    댓글의 댓글

    등록
  • OPSEC 2011-09-28 추천 0

    전 IronDrive에 대해서 멜을 보낸다고 한 적도 없고 보내지도 않았습니다.

    제가 멜 보내겠다고 한 것은 Fischer사의 USB에 가격에 대해서 국내 취급점과 스위스 본사에 문의 메일을 보냈을 뿐입니다. 국내 취급점(K2 Korea:등산용품 만든 K2 아님)에 밀매로서 관심이 생겨서 가격좀 알려주실 수 없냐고 멜로 문의하니 그냥 비싸지 않다고만 답변을 해주고 정확한 가격을 알려주지 않았습니다. 직접 구매할 의사가 없으면 가격을 알려주지 않으려고 하는 것 같더군요. 스위스 Fisher 본사에 보낸 문의 멜에 대한 답장은 아직 오지 않았습니다.

    댓글의 댓글

    등록
  • 5thsun 2011-09-28 추천 1

    天馬之羽님

    1. 기준을 완화하던지 폐지하던지 강화하던지 어느 쪽이든 실험과 연구가 필요하고 그에 따른 시간과 비용이 따르지요

    이라고 말씀하셨죠?

    그럼 그 기준은 어떻게 설정한 겁니까?

    2. [규격이 정해져 있으니 그에 따르는 것은 규격수용자의 입장에서는 당연한 것]이라고도 하셨죠?

    그럼 실 운용상황에 대한 판단을 실험과 연구를 통해서 수행한 것이 아니라 [규격이 정해져있으니 당연히 따라야 한다. ] 라고 하고 있는 것 아닌가요?

    일단 이점부터 정리했으면 하네요.

    어떤 무기를 만들 때 규격은 실제 운용상황에 대한 연구와 실험을 통해서 만들어져야 합니까?

    아니면 수십년전에 다른 나라에서 만든 규격을 그대로 따라야 합니까?

    댓글의 댓글

    등록
  • 天馬之羽 2011-09-28 추천 0

    OPSEC// 잘 알고 있습니다. 서로 메일 보냈으니 답장이나 편안히 기다리자구요.

    댓글의 댓글

    등록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