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기 토론방

[Re]95만원 USB의 개발 및 납품시기...

  작성자: xwing
조회: 7110 추천: 0 글자크기
78 0

작성일: 2011-09-27 23:08:01

쩝...

 

국내(그리고 해외도 마찬가지로) 방산 장비는 '규격화'라는 과정을 거치는데, 이건 설계의 시작이 아니라 설계의 끝입니다. 개발진들이 제일 각종 문서/도면과 씨름하는 시기지요. ㅎㅎ

 

문제의 USB는 2004년에 규격화되었습니다.

 

규격화란 쉽게 말해 양산에 앞서 모든 설계를 마무리하고, 설계시 사용하였던 각종 도면과 문서를 정식으로 번호를 따서 국방부에 등록하는 과정입니다. 그동안 지나쳤던 오탈자나, 도면의 잘못된 부분(제작에는 문제가 없는데 도면 형식상 잘못된 부분 같은 곳), 그리고 각종 도면과 문서마다 다르게 쓰인 용어 통일(이를테면 '육각구멍붙이 나사'로 통일할 것인가 '나사, 육각구멍붙이'라고 통일할 것인가)를 진행하는 과정입니다. 그래서 개발진들이 하루에도 도면과 문서를 수 십, 수 백개를 보면서 밤을 새워가는 과정이지요...

 

즉 해당 USB는 2004년에 규격화됨으로써 설계가 '완료'되었습니다. 설계에 앞서 ROC가 작성되거나 한건 훨씬 이전이고요.

 

제가 이 게시판에 몇 번 언급드렸던 '구하기도 힘든 4GB USB 구해와서 개발진들이 직접 온도 테스트 등을 해본 시기.'라는 것은 당연히 이 USB의 개발을 결심하기 이전이니 2002년 전후가 되는 셈이지요(USB 하나 만드는데 1년 걸렸느냐, 라고 하실텐데 아시다시피 이 USB 하나만 만드는 사업이 아니라 BTCS-1A라는 체계를 만드는데 거기 들어가는 부품의 일환으로 저 USB가 제작된 것입니다).

 

규격화 진행 후 양산에 들어가는데 왜 2년의 시간이 걸렸는가?

 

다시 말씀드리자면 저 USB는 그냥 USB만 따로 군에 납품하는 것이 아니라 BTCS-1A의 부품으로서 군에 납품하는 것입니다. USB만 먼저 만들어서 군에 납품해봤자 아무런 의미가 없고, BTCS-1A의 양산과 함께 납품되었으니 당연히 2006년경에 군에 납품되었다고 보고된 것이지요.

 

 

 

물론 대개의 군용장비가 그렇듯, 660개가 한꺼번에 납품된 것은 아니고 몇 번의 Lot 단위로 나뉘어서 납품된 것으로 압니다. 그럼 Lot 단위로 나뉠 때 납품가가 낮아져야 하지 않는가, 라고 하시겠지만 납품가에는 재료비 뿐만 아니라 인건비와 각종 추가비용이 포함되어있습니다. 대량생산품목이 아니므로 생각보다 가격인 낮아지지 않는 것이지요. 초기에는 USB 칩 자체가 10여만원으로 비쌌지만 나중에는 이것의 가격이 떨어져도 다른 부분의 가격이 올라가니까요(다만 저도 아직 파악 못한 부분이 있는데, Lot 별로 납품가를 다르게 두어서 (모든 납품가/660개)=95만원인건지, 아니면 95만원 확정가로 계약한건지는 확인 못하였습니다).

 

사실 차량내부 장비인데 온도조건 등이 너무 과도하지 않았는가?는 개발진들도 하는 소리였다고 합니다. 문제는 개발진이 '이대로 만들면 가격이 너무 비싸지니 온도스펙을 낮추자.'라고 말해도, 군 입장에서는 운용시 무슨 일을 겪을지 모르니 비싸도 그냥 MIL 스펙을 그대로 따르기를 원하여서 스펙을 낮출 수 없었다고 합니다(나중에 뭔가 온도등에 의하여 문제생기느니 값이 비싸더라도 과도한 스펙을 잡은 셈이지요).

 

그렇다면 '이제와서라도 바꾸자.' 라고 하실지 모르겠지만 이미 납품이 끝났습니다. 군이 660개의 USB를 가지고 있는 상황에서 추가로 상용 USB를 쓸 이유가 없지요. 게다가 BTCS-1A와 맞춤형으로 제작된 물건이라 다른 상용 USB를 꽂아도 작동은 되지만 기구적으로 고정하거나(그래서 일단 꽂아넣으면 USB 단자가 망가지거나 할 일은 없습니다. 컴퓨터 USB 꽂듯 장비 외부에 돌출되도록 꽂아두는 방식이 아니라 USB 케이스가 제자리에 딱 맞게 내부에 삽입되는 형태라고 합니다), 꽂은 상태에서 커버를 닫거나 할 수 없다고 합니다(맞춤형이 아니기에 이건 정말로 외부에 돌출될테니).

 

 

참고삼아 말씀드리면 외국의 'Rugged USB'로 시판되는 것들은 대부분 Mil 규격이 아니라 Industrial Grade입니다. 상용품보다는 훨씬 과도한 환경에 노출되지만 모든 규격(온도/저장온도/진동/충격/습도 등등)을 전부 MIL 규격을 만족한다는 것은 아닙니다.

 

이 때문에 외국에서도 군용 장비용 USB를 별도로 제작하곤 합니다.

 

대표적인 것으로 'Iron Drive'라는 것인데, 본래 이 장비는 록히드 마틴에서 외주업체에게 맡겨서 개발한 'HiMAS' 다련장용 USB 드라이브입니다(컨넥터 부분이 기묘하게 생기긴 했지만 USB 맞다는군요). 이걸 역으로 Rugged USB로 시판중인 것이지요.

 

록히드도 똑같이 '이미 시판되고 있는 Rugged USB를 쓸 생각을 못했'거나, 아니면 '이미 시판되고 있는 Rugged USB를 쓸 수 없어서 개발 하였거나.' 둘 중 하나겠지요.

 

가격도 비교해보면 재미있을 듯 하지만 안타깝게도 가격은 안나와 있군요.  

 

 

 

Ps. 저 90여만원짜리 USB의 껍데기가 까만색이어서 플라스틱 재질로 오해하시는 분들이 계신데 도금처리한 알루미늄입니다...플라스틱으로 만들면 사출금형 제작비용이 워낙 비싸서 660개정도 소량 생산할 물건의 경우 원가가 훨씬 올라갑니다. 알루미늄을 절삭가공하여 만든 케이스라 합니다. 프레스나 압출성형하면 마찬가지로 금형비용이 들어가므로 별 수 없이 절삭가공해야 하지요....

 

더불어 전원이 들어가있지 않은 상태에서도 저장온도 규격이 따로 정해져있습니다. 즉 MIL 규격에 따르면 해당 저장온도 상태에서는 USB가 작동은 하지 않더라도(여기서 저장이란 데이터 저장은 아니고 물자를 저장해 둔다는 의미이지만 여하간에) 데이터가 날아가지 않은채 멀쩡히 있다가 다시 운용온도로 환원시키고 USB 드라이브에 꽂으면 정상적으로 작동해야 합니다.

 

이미지

a-d-electronics_irondrive.jpg
a-d-electronics_himars.jpg

댓글 78

  • best 5thsun 2011-09-27 추천 5

    그러니깐 향후의 문제의 소지 라는게 법 혹은 규정의 문제인지, 기술적인 문제인지, 는 알 수 없지만, 어째든간 결정권자가 [나는 잘 모르겠으니 그냥 규격대로 하라고] 책임을 회피한거 아닙니까?

    이게 사실이면 심각한 문제인거 같은대요?

  • reopard2 2011-09-28 추천 0

    운용에 문제가 있고, 없고가 아니라 원활한 구동을 위한 것일지도 모른단 거죠.
    자세한 설명이나 자료가 없으니 순전히 제 추측이긴 하지만요.
    아무튼 지금은 너무 알려진게 적어요...물론 너무 알려져도 문제지만.....

    댓글의 댓글

    등록
  • force1 2011-09-28 추천 0

    그러니까, 영하 40도에 히터가 없어도 저장된 데이터는 파손 안되는데, 데이터 읽고 쓰기가 힘들어서 히터를 단거라구요?? 예를 들어서 저장온도는 히터없이도 영하 40도인데, 운용온도는 영하 30도라서? 근데 저장온도랑 운용온도는 큰 차이는 없어요. 한 10도 정도? USB메모리 같이 작은 물체는 온도 10도 정도 높여주는건 아주 쉽죠. 그냥 USB 회로에서 나는 열만 가지고도 온도 10도 정도 상승은 금방 될거 같은데요? 영하 40도에서 저장은 문제 없는데, 운용에 문제가 있다.. 같은거라면 히터를 달 필요도 없을겁니다. 그냥 입김만 후~ 불어줘도 되겠죠... 어짜피 전산장비 자체 발열만 가지고도 영하 40도에서 30도로 온도 높여주는거 정도는 충분할꺼고..

    솔직히 외부전원으로 히터를 돌려서 저온을 견디겠다는게 말이 안되는건데... 어짜피 실내 전산 장비가 영하 40도란 기준이 말이 안되는걸 발주한쪽도 아니까.. "야 그래도 어떻게든 규정은 지켜야 하잖아?" 라는 식으로 해서 나온 고육지책(?)이 히터돌려서 영하 40도 견딘다.. 라는거 아니었을까요?

    댓글의 댓글

    등록
  • reopard2 2011-09-28 추천 0

    force1 님
    방사청의 답변이나 기사에도 그 온도범위가 저장가능온도인지 운용가능 온도인지 나온게 없는거 같습니다.
    타국 물건을 봐도 사용가능온도와 저장가능온도는 다르더군요. 그걸 알아야 정확히 알 수 있겠죠.
    더불어 장비 신뢰성 확보차원에서 온도를 정해야 합니다.
    실제 병사들이 장비를 운용할 때는 영하 30도까지 내려가진않겠죠. 하지만 장비가 24시간 작동중이 아니거나 야외에 어떤 이유로 방치된 경우에도 사용이 가능해야 하는거죠.
    저기에 들어간 발열체도 저장성을 위한 것인지 사용성을 위한 것이지에 따라 의미가 다르죠.
    실제로 저장된 정보의 보호를 위한 목적이 아니라원활한 구동을 위한 발열체라면 말이 좀 달라지거든요.

    댓글의 댓글

    등록
  • force1 2011-09-28 추천 1

    생길 가능성이 0.001% 라도 되는 일을 대비한다면 엄격한 기준이라고 할 수 있는거지만, 생길 가능성이 전혀 없는 일을 대비한다거나, 발생하더라도 응급조치로 쉽게 대응할 수 있는 일을 막으려고 생쑈를 한다면 그건 그냥 삽질이죠.

    어짜피 95만원짜리 USB의 영하 40도 성능은 컴퓨터에 꽃혀서 포트로 전원이 공급될때만 발휘가 됩니다. 전원 공급 안될때 영하 40도 되면 95만원짜리 USB는 그냥 작살나는거구요.

    근데 기갑차량내 컴퓨터에 꽃혀있는 USB 메모리의 온도가 영하 40도로 내려가는 상황이 어떻게 하면 가능한가요??? USB 포트에 전원이 공급된다는건 엔진도 돌리고 있다는건데.. 굳이 히터를 안켜도 열이 실내로 약간이라도 전달이 될텐데..

    그리고 영하 40도면 손이 얼어서 어떻게 컴퓨터 키보드를 칩니까? 최저기온 기준을 정하려면 USB 최저기온 기준만 정하는게 아니라 병사들 최저기온 근무환경 기준도 정해줘야하는거 아네요?

    댓글의 댓글

    등록
  • force1 2011-09-28 추천 1

    왠지 전에 말이 나온 KGGB 진입각 ROC 이야기도, 이 USB 사건이랑 비슷한 맥락인거 같네요. 도대체 실제로 무슨 성능이 필요한지를 잘 모른다는거!

    댓글의 댓글

    등록
  • reopard2 2011-09-28 추천 0

    xwing 님 말씀이 합당하죠.
    저도 가끔 공조기 용량을 산정하면서 발주처에 온도조건이 높게 잡혀있으니 이렇게 하자라면서 ASHRAE자료를 들이미는 경우가 있습니다만 그게 먹힐때도 있고 아닐때도 있죠. 그나마 근거자료가 없을 경우엔 씨알도 안 먹히구요.
    그나마 자료가 먹히는게 국제표준이라 할만한 자료고, 그 수치를 도출하기 위해서 수많은 실험과 경험치가 반영된 것이라 공신력을 인정받기 때문인데...그냥 설계자가 구두로 권고한 사항이 먹힐리가 없죠.
    더불어 각 나라가 자국산 장비를 개발하면서 자국 상황에 맞춰 각자 나름대의 스펙을 만든다면 모를까...
    타국도 공히 밀스펙에 준하는 장비를 생산한다면 우리도 그 추세에따라 밀스펙을 근거로 장비를 설계하는게 합당하죠.
    물론 내수용 장비니까 우리 실정에 맞춰 새로운 스펙을 만들꺼야 한다고 못할건 없지만 그걸 실전에 적용할만큼 다듬기 위해선 상당한 시간과 노력과 시행착오를 거쳐야하고, 그 비용은 고스란히 해당 장비에 반영될겁니다.

    댓글의 댓글

    등록
  • force1 2011-09-28 추천 1

    사실 외부전력공급으로 히터돌려서 저온에서 버티고 "저온기준 충족했어요!" 라고 말한다면, 세상에 저온기준을 충족 못시켜서 탈락하는 일은 존재하지 않을겁니다.

    댓글의 댓글

    등록
  • force1 2011-09-28 추천 1

    그런데 궁금한게요.. 정말 95만원짜리 USB가 영하 40도 운용조건 충족시킨건 맞아요??? 그 조건이 과연 말이 되냐 아니냐를 떠나서요..

    그냥 메모리칩 자체가 영하 40도를 버틸 수 있게 못만들어서, USB 포트 전원으로 히터돌려서 영하 40도에서 버텼다는건데요... 근데 전원꺼지면 어떡할거에요??? 이걸 과연 조건 충족이라고 할 수 있는거에요??? 전원이 꺼진 상태에서도 40도 버틸 수 있게 만들어야 기준 충족했다고 할 수 있는거 아네요???

    댓글의 댓글

    등록
  • reopard2 2011-09-28 추천 0

    5thsun 님
    방사청 해명자료나 송의원의 질의내용 어디에도 방사청이 별도의 연구를 진행해서 사용온도치를 산정했다는 이야기는 안보입니다만?

    댓글의 댓글

    등록
  • xwing 2011-09-28 추천 0

    MIL-STD-810가 문제의 USB에 적용된 군 규격입니다. 미군이 수 십년간 장비를 개발해오면서 겪은 노하우를 토대로 작성된 규격이며, 현재도 계속 수정/보완되고 있지요. 현재 미군은 군사규격이 너무 과도하므로 개발업체나 개발상황에 맞게 유연하게 대처하겠다는 생각에 대부분의 MIL 규격을 '규격(Stnadard)'에서 '핸드북(handbook)'으로 완화되고 있습니다(핸드북은 일종의 참고용 자료로, 무조건 지켜야 하는 것이 아닙니다). 그러한 상황에서도 MIL-STD-810은 여전히 핸드북이 아닌 '규격'으로서 자리를 지키고 있지요.

    이 MIL-STD-810은 굉장히 다양한 부분으로 세분화되어있습니다. 온도, 진동, 습도, 충격 같은 것은 물론이고 염분이나 태양열복사, 심지어 곰팡이에 의한 오염까지 규격으로 정해 놓았습니다. 물론 모든 장비에 곰팡이나 염분 시험까지 하는 것은 아니고, 결국 군이 어느어느 항목에 대하여 요구조건을 만족해야 하는지 대략적인 Tailoring은 가능합니다.

    문제의 '온도' 규격은 다시 운용되는 장비나 상황, 사용하는 기후조건 등에 따라 세분화되어있습니다.

    물론 ROC를 최종적으로 정하는 것은 군이므로 위 조건내에서 어느정도 가감이 가능합니다. 하지만 '차량 내부에서 사용하므로 온도 규격을 낮추어도 될 것 같다.'라는 두리뭉실한 방법으로는 규격을 완화할 수 없습니다.


    아무래도 제가 오해의 소지가 있게 말 한 것 같은데, 개발진이 가격이 과도해지는 것을 감안하여 '온도 스펙을 좀 낮추는 것이 어떻겠는가.'라고 건의했다는 것은 어떤 구체적인 데이터를 제시하면서 군을 설득하였다는 이야기가 아니라, 가격 상승을 우려하여 구두로 건의하였다는 의미입니다.

    하지만 새로운 스펙을 지정하려면 위에 언급한 MIL-STD-810에 담겨있는 수십년의 노하우를 뒤집을 수 있을 정도의 새로운 실험을 진행해야 하는데, 그것에 소요되는 시간과 노력을 포함하면 해당 USB의 온도 규격을 낮춘다고 전체 가격이 낮아질지는 알 수 없습니다. 게다가, 그럼에도 불구하고, 새로운 규격이 정말 괜찮았는지는 결국 십 몇 년간 실제로 써보아야지만 확실히 알 수 있는 거지요(물론 개발단계에서 각종 테스트를 거치지만, 분명 이런 테스트를 거쳤는데도 실 운용기간 중에 몇 가지 문제가 생기곤 합니다).

    그러니 군 입장에서는 운용중에 문제의 소지가 있는 것 보다는 당장 가격이 비싸더라도 이미 정해져있는 MIL-STD-810의 온도 규격을 따른 것입니다.

    댓글의 댓글

    등록
등록